《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해외 |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7-09-12 14:20 댓글0건

본문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신태호(재오스트랄리아동포)

 

 

흔히 사람들은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라는 말을 들으면 미국의 녀류작가 마거리트 미쳘이 쓴 장편력사소설을 떠올린다.

 

그것은 작가가 미국에서 남북전쟁의 폭풍이 휘몰아치자 어떻게 남부의 봉건적생활질서가 하루아침에 세찬 바람과 함께 사라졌는가를 미국남부 죠지아주의 부유한 농장주의 맏딸 스칼레트의 운명을 통하여 객관적으로 생동하게 보여주었기때문이다.

 

그런데 오늘 미국인들이 미국이라는 땅덩어리가 그 소설제목처럼 바람과 함께 사라질수 있다는 위구심을 품기 시작했다.

 

왜냐면 미국이 《절대병기》로 불리우는 수소탄과 대륙간탄도로케트까지 보유하고있는 조선이라는 핵강국과 대결하고있기때문이다.

 

그토록 가혹한 국제적인 제재와 압박속에서도 손에 쥘것은 다 쥔 조선, 령도자의 주위에 똘똘 뭉친 일심단결과 자강력으로 전진하는 불패의 강국 조선.

 

미국이 달라진 조선의 전략적지위를 바로보지 못하고 지난 시기와 같이 군사적공갈과 압박, 제재에 매여달리면서 분별을 잃고 발악하다가는 신흥핵강국 조선에 의해 미국의 녀류작가 마거리트 미쳘이 남긴 유명한 말처럼 바람과 함께 지구촌에서 영원히 사라질수 있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이제 북미간의 대결이 끝났다.
김영철부위원장은 친서외 다른 것도 전달하였다.
북에게 긴급 요청한 트럼프대통령의 편지
<시론> 지도자를 높이 모시고 앞으로 나아가는 것은 우리민족의 특기할 자랑이다.
[사진] 평양의 아름다운 초여름 풍경
[시] 조미 역사
우리나라의 국호는 조선(朝鮮)이다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5일(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4일(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4일(일)
[거짓과 음모가 없는 조선의 언론] 외1
<현지대담> "막상 간다고 생각하니 두려워요." 북송소식 기다리는 김련희 여성
세계 정상에 우뚝선​​ 북의 교예​​
[북한과학오늘] 남북경협의 미래, 경소마그네시아 제품 개발과 금속마그네슘
강건 혁명열사 생일 100돌기념 중앙보고회 진행
북, 북의 보건제도는 "우리식 사회주의의 우월성의 상징"
북, 정신 못차린 통일부의 민망한 행태 비난
허용 안되는 배신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23일(토)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