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피스러운 청탁외교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해외 | 창피스러운 청탁외교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7-09-12 09:02 댓글0건

본문

창피스러운 청탁외교

 

 

《국정롱단이 계속되고있다》. 남조선에서 이런 목소리가 들려온다.

 

◆대북관계, 외교안보분야에서 현 집권자는 리명박근혜를 그대로 답습하고있고 어떤 면에서는 그보다 더 한심한 정책을 실시하고있으니 배신감이랄가 허탈감마저 든다.

 

◆조미관계가 전쟁직전의 초긴장상태에 빠지고 미국의 대조선고립말살소동이 최절정에 달하자 문재인정권은 《우리 민족이 먼저다》 하는 자세가 아니라 상전인 트럼프의 충견노릇을 하며 위험천만한 방향으로 나아가고있다.

 

◆그 단적인 례가 싸드배치다. 미국의 의도가 북의 미싸일요격이 아니라 중국과 로씨야를 겨냥한것임은 분명하다. 그런데도 초불민심을 저버리고 추가배치까지 서둚으로써 두 《대국》을 스스로 적으로 만들고 중국의 보복과 제재로 경제계가 심대한 타격을 받아도 개의치 않는다.

 

◆그가 트럼프의 지시에 따라 국제무대에서 최대의 대북제재에 동참할것을 청탁하고 다니는 모습이 너무 추잡하고 미련하다. 그는 뿌찐대통령을 보고 이전에 《북은 중국이 원유공급을 중단하니까 6자회담에 참가하더라》고 엉뚱한 정보를 꺼내면서 《북의 도발을 멈출수 있는 지도자가 습근평주석과 뿌찐대통령인만큼》 적어도 이번엔 원유공급을 중단해달라고 애걸했다. 뿌찐대통령을 아연실색케 한 대목이다. 그런데 《조선일보》는 이런 머저리《외교》를 극찬했으니 어찌 우스운지.

 

◆초불정부를 자처하는 문재인정권이 최대의 적페인 《한미동맹》강화와 3각군사동맹화 촉진을 노리며 민족과 민중을 배반하는 길로 계속 나간다면 조선반도문제《운전자》는커녕 적페청산대상이 될수 있다는것을 알아야 한다.(익)

 

[출처: 조선신보]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평창올림픽을 기어코 망하게 하려는 미국정부
[평창올림픽소식 2]북한 예술단 서울 공연 관람 경쟁률 ‘468대 1’
북 최고지도자와 김영남상임위원장의 눈물
개성시에서 겨울철농민휴양 시작
[연재 212] 미국의 속심이 폭로된 펜스의 망동
아! 잊지 마시라 김영남위원장의 저 뜨거운 눈물을
평창올림픽: ‘펜스아베‘(외세)와 준표(자유한국당)가 함께 부르는 이상한 ‘앙상블’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22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22일(목)
[동영상]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2월 21일(수)
북녘 땅에 넘치는 정의, 량심, 빛
[평창올림픽소식 23] 올림픽 첫 단일팀의 위대한 도전
미국은 인류를 위협하는 최악의 핵범죄국가
평창올림픽을 기회로 대북제재를 완전히 해제하자
역사적, 국제법적으로 독도는 우리의 땅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21일(수)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21일(수)
[동영상]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2월 20일(화)
남북회담과 북미회담의 상관관계는?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