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차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 회포 나누며 확인한 혈육의 정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제16차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 회포 나누며 확인한 혈육의 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07-10-20 00:00 댓글0건

본문

강원도 금강산(외금강호텔)에서 진행된 제16차 북남 흩어진 가족, 친척들의 상봉
【고성발 강이룩기자】 제16차 북남 흩어진 가족, 친척들의 상봉이 17일부터 22일까지의 예정으로 금강산에서 진행되고있다.

17일부터 19일까지 북측가족 97명이 남측가족 386명을 만나고 20일부터 22일까지 남측가족 93명이 북측가족 216명을 만나게 된다.

오랜 세월 서로 안부도 전하지 못하고 헤여져 살아온 가족, 친척들은 17일 오후 외금강호텔에서 집체상봉을 하여 쌓이고쌓인 회포를 나누었다.

함경남도 리원군에 거주하고있는 박시권씨(80살)를 탁에서 기다리는 남측의 녀동생들은 이제나저제나 하고 안절부절 못해하고있었다.

《오빠가 맞나?》

박시권씨가 나타난 순간 녀동생들은 그의 품에 안겨 눈물을 흘렸다.

박시권씨가 《울지 말자.》고 몇번이고 달래였지만 막무가내였다.

이 자리에는 박시권씨의 안해와 아들도 있었다.

58년만의 재회였다.

박시권씨(80살)는 처와 아들, 동생들과 58년만에 상봉하여 혈육의 정을 나누었다
박시권씨는 1949년 4월 2일, 일이 끝나면 곧 돌아온다고 말하면서 안해와 갓 태여난 아들을 두고 집을 떠난 그 날의 광경을 생생히 기억하고있다고 한다.

1950년 7월 의용군에 입대하여 북으로 넘어온 박시권씨는 전후 함경남도에서 농업발전을 위한 일에 한생을 바쳐왔는데 그동안 남측에 두고온 가족들을 한시도 잊지 못했다고 한다.

박시권씨네 가족들은 서로 가지고온 사진을 보고 이야기하면서 헤여져살았던 반세기의 공백을 메우고있었다.

이날 저녁 외금강호텔에서 남측주최로 환영연회가 있었다.

상봉행사기간 호텔방에서의 개별상봉, 가족단위 동석식사, 삼일포공동등산 등이 있게 된다.

이번 상봉사업은 지난 4월에 진행된 제8차 북남적십자회담 합의에 따라 추석(올해는 9월 25일)을 계기로 진행하기로 되여있었으나 8월말에 예정된 북남수뇌상봉이 10월로 연기된것과 관련하여 사업일정이 미루어졌다.

[출처: 조선신보]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자본주의가 만든 코로나비루스
Coronavirus: A Shocking\\update. Did The Virus\\originate in…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3월 29, 28일(일, 토)
코로나 바이러스 세균전 개괄
코로나비루스와 경제불황, 그러나 건강한 삶이란
주체사상에 끌리는 이유
부산 시민단체 , 박근혜, 황교안, 김형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4월 5일(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4월 5일(일)
치욕스런 《볼모》로 살수 없습니다
9.11의 공포보다 더 심한 공포가 미국을 휩쓸고 있다.
총련중앙 허종만의장이 총련오사까 본부, 지부일군모임을 지도
항일선렬들이 지녔던 숭고한 애국주의정신
이색풍경이 뿜어내는 악취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4월 4일(토)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4월 3일(금)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4월 4일(토)
숭어랭수탕이 전하는 이야기
청학본부, 반통일 반평화 후보 21인 황교안 태구민 하태경 김진태...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