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야 인사들 “미 대통령 트럼프의 전쟁도발 음모 분쇄하자!”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남녘 | 재야 인사들 “미 대통령 트럼프의 전쟁도발 음모 분쇄하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7-08-19 09:18 댓글0건

본문

재야 인사들 “미 대통령 트럼프의 전쟁도발 음모 분쇄하자!”

‘한반도 전쟁 도발 음모 분쇄 재야 사람들 기자회견

 

변백선 기자

 

 

ⓒ 변백선 기자

 

 

최근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시민사회·노동계·예술계·종교계 등 재야 원로 인사들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한반도 전쟁도발 음모 분쇄를 위한 재야 사람들 기자회견'을 열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규탄하고 전쟁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기자회견에는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과 고은 시인,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 등 재야 인사 40여 명이 참석해 "오늘 우리들은 미국 대통령 트럼프가 이 땅에서 전쟁을 도발하려는 끔찍한 폭거만행에 대해 엄중하게 규탄, 분쇄하려고 이 자리에 모였다"고 밝혔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우리들은 이 땅에서 수십만 년 한결같이 살아온 사람들"이라면서 "감히 트럼프가 이 서사의 땅을 화염으로 만들겠다하는 건 이 땅의 사람들만 몰아 죽이자는 게 아니라 우리가 일군 인류문화, 문명까지 박살내자는 범죄"라고 강하게 규탄했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오랫동안 반제국주의 통일투쟁을 해온 우리 역사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고 전쟁 도발적 망언과 전쟁 음모를 파기하겠다고 만천하게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주도한 백기완 통인문제연구소장은 '재야 사람들'이라는 명칭의 의미에 대해 "이 자리에 오신 분들이 권력과 돈에 관계없이 들에서 부정부패와 맞싸우는 사람들이란 것을 의미 한다"고 전했다.

 

고은 시인은 "천둥 벌거숭이 트럼프는 무기 장사꾼"이라면서 "무기 장사꾼이 지금 한반도의 운명을 넘보고 있다. 이것들을 못 오게 하지 않으면 한반도는 죽음의 땅이 된다"고 경고했다.

 

김종철 녹색평론 대표는 "(북한의 핵 개발은)미국과 세계 정보통이 다 알고 있었지만 가만히 있다가 '세계적 위협'이니 '악의 축'이니 라며 표면과 이면이 많이 다르다"면서 "그러나 한국의 언론들은 단세포적으로 반응할 뿐 전체적 국면과 맥락에 대해서 천착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도 "북미간 긴장과 대결이 어제 오늘 일은 아니지만 그 어느 때보다 불안한 형국"이라면서 “정부에 조만간 예정된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중단하고, 북핵 선결조건을 폐기하는 대신 대북특사를 파견하라”고 촉구했다.

 

 

[출처: 노동과세계]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어느 나라가 더 <정상적인 국가>인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든든한 뒷 배경
북미정상회담 무산위기로 만든 미국의 불순한 발언
미국이 이북의 체제를 보장해준다?
따뜻한 정이 느껴지는 남북정상회담
친일파가 아니라 친미파를 몰아내야하지 않겠는가.
[일화] "국수맛은 곧 육수맛​이다"
최근게시물
전세계 인류가 따라야할 주체사상
[시] 판문점 역사
북, 12명 납치한 범죄자들 국제법정에 세워야
조선핵무기연구소 성명, 북부핵시험장 완전폐기 의식 진행
Press Statement by Vice-Minister of Foreign Affairs of DPRK
북 외무성 최선희 부상 담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5월 24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5월 24일(목)
[동영상]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5월23일(수)
<코리아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한 남·미정상회담> 촉구 백악관앞 집회
북, 위험한 도발행위가 가져올 후과에 대해 경고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칠 때이다.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