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변, 북한 종업원 12명 접견위한 국정원장 면담 신청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남녘 | 민변, 북한 종업원 12명 접견위한 국정원장 면담 신청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7-06-19 08:45 댓글0건

본문

민변, 북한 종업원 12명 접견위한 국정원장 면담 신청
 

 

지난해 입국한 북한 종업원 12명의 안위를 확인하기 위해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이 서훈 국정원장 면담을 19일 신청했다.

 

민변은 이날 "종업원들의 가족들로부터 신변과 안위 등을 확인해 달라는 취지의 위임장을 수령한 민변 소속 변호사들이 이들을 접견하고 안위 등을 확인하는 것만이 이 문제로 인한 논란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다고 본다"면서 국정원 대변인실에 전자우편으로 국정원장 면담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종업원들의 집단입국과 관련해 제기되고 있는 의혹과 문제들이 제대로 정리되지 않는 한 남북간의 교류와 협력은 단 한 발자국도 진전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이념이나 체제와 결부된 문제가 아니라 오로지 부모와 자식 간의 천륜에 관한 문제이고 신체의 안전이라는 가장 기본적인 인권에 관한 문제"라는 이유에서다.

 

민변 측은 국정원장 면담을 통해 종업원 12명 접견 등을 포함한 문제해결을 모색하자는 취지인 것. 

 

여기에는 이들이 국정원 수용시설에서 나왔지만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하나원에 입소하지 않았고, 거주 관할 경찰도 이들에 대한 업무를 담당하고 있지 않아, 여전히 국정원이 수용.관리하고 있다는 의혹해소도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민변은 지난해 4월 12명 종업원 입국 이후 국정원에 여섯 차례 접견을 요청했지만, 번번히 거부당했다.

 

현재 북한은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탈북자 김련희 씨와 12명 종업원의 송환을 남북이산가족상봉과 연계해 현안으로 삼고 있다.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출처: 통일뉴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어느 나라가 더 <정상적인 국가>인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든든한 뒷 배경
미국이 이북의 체제를 보장해준다?
북미정상회담 무산위기로 만든 미국의 불순한 발언
따뜻한 정이 느껴지는 남북정상회담
친일파가 아니라 친미파를 몰아내야하지 않겠는가.
[일화] "국수맛은 곧 육수맛​이다"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5월 26일(토)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5월 26일(토)
북에게 긴급 요청한 트럼프대통령의 편지
뉴욕타임스 의견광고 게재운동
<북미정상회담 무산 트럼프 규탄! 북미평화협정 즉각체결!>
진보정당·사회단체들 “북미정상회담 개최하라”
대학생들,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무산시킨 대가 똑똑히 치르게 될 것!
조미수뇌상봉, 대통령에게 주어진 《시간과 기회》
"일방 취소는 '초대형 사기극'...북미정상회담 반드시 개최해야"
김정은 위원장, 완공된 고암-답촌철길 현지요해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5월 25일(금)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5월 25일(금)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