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선후보들, 촛불혁명 잊은 건가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남녘 | [사설] 대선후보들, 촛불혁명 잊은 건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7-03-20 07:37 댓글0건

본문

[사설] 대선후보들, 촛불혁명 잊은 건가

민중의소리
 

대선이 50일 앞으로 다가왔다. 여당이 사라진 선거에서 민주당 경선과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고조되는 관심에 비례해 촛불시민들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무엇보다 지금은 촛불혁명 중이라는 시대인식이 부족해 보인다.

 

대표적인 사례가 안희정 후보의 대연정론에 대한 찬반양론으로 민주당 후보들이 휩쓸려가고 있는 점이다. ‘적폐청산과 개혁을 위해서도 집권 후 야당 즉 구 새누리당 세력들과 대화가 필요하다’는 논리 어디에 촛불민심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탄핵안 가결이 여야간 정상적인 대화와 협상으로 이뤄졌다고 믿는 사람도 없거니와 정말로 대화가 필요하다면 왜 권력을 나누면서까지 해야 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사드 한반도 배치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사드 한반도 배치가 왜 필요한가 하는 정책적 계선은 완전히 사라지고 한미동맹이 외교의 기본틀이냐 아니냐, 안보가 우선이냐 경제가 우선이냐, 북한에 먼저 갈 거냐 미국에 먼저 갈 거냐 하는 저급한 논쟁으로 끌고 갔다. 언론환경이나 특정후보 탓만 할 일이 아니다. 이슈를 이끌어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불리한 이슈에 빨려 들어가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

 

민주당은 당과 후보 모두 촛불혁명을 승리로 이끌고 갈 비전과 능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의 대선후보들은 대통령에 출마하기로 결심한 그 순간, 출발선이 촛불광장이고 도착지점이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이라는 각오로 임해주기 바란다. 국민의 절대다수가 촛불혁명 지도자로서의 대통령을 고대하고 있다. 민주당 경선과정은 그에 너무 못 미친다. 아쉬움이 커지면 분노로 바뀔 수 있음을 명심해야한다.

 

[출처: 민중의 소리]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북의 ICBM에 문재인의 정체가 드러나다
No to THAAD & Stop the War Games!
미국 북에게 공식사과
문재인의 오판과 착각
련발적인 탄토탄세례, 《미국이 잘못 뉘우칠 때까지》
임동원, "문재인, 미국에 'NO'라고 말하라"
The Game Is Over and North Korea Has Won
최근게시물
코리아전쟁의 도발자는 누구인가 (31, 32)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10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7일(금)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1일(금)
북 외무성, 선의로 방북하려는 미국인들에게 북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다
범민련 남측본부, 15일부터 홈페이지 운영재개
김종훈 “민중이 직접정치하는 당을 만들겠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9일(토)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11일(금)
"조선반도판세는 무엇을 요구하는가"
미 국무부, ‘북한 여행 규제 조치’ 예고
코리아전쟁의 도발자는 누구인가 (43)
Copyright ⓒ 2000-2017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