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강국의 조준경안에 들어있다"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녘 | "핵강국의 조준경안에 들어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7-03-18 09:23 댓글0건

본문

"핵강국의 조준경안에 들어있다" 

편집국

 

조선중앙통신은 18일 “핵강국의 조준경안에 들어있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보도하였다.
      

논평은 미국이 《평양침투》,《참수작전》, 북의 군사지휘기구무력화 등을 노린 역대 최대규모의 합동군사연습으로 핵공격수단들에 대한 선제타격작전 등의 실전가능성을 확정하고 북측 지역에 대한 불의적인 기습타격훈련에 진입하였고, 핵폭탄투하연습도 감행하였음을 지적하였다. 
   

그리고 이러한 미국이야말로 조선반도를 비롯한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장본인이며 정세격화의 주범”이라고 단죄하며, “지금 연습에 동원된 핵항공모함을 비롯한 적대세력의 모든 전략자산들은 우리 군대의 강위력한 초정밀타격수단들의 조준경안에 들어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이 행사되는 신성한 령토와 령해,령공에 단 한점의 불꽃이라도 튕긴다면 우리의 주체무기들이 침략과 도발의 본거지들을 생존불가능하게 모조리 초토화해버릴것이라는것은 결코 빈말이 아니다”라고 경고하였다. 
 

전문은 다음과 같다.


 

 

핵강국의 조준경안에 들어있다 --조선중앙통신사 론평--

 

 

조선반도에서 《키 리졸브》,《독수리》합동군사연습의 본격화와 함께 미국의 침략적,범죄적흉계도 날로 뚜렷해지고있다. 
   

미국은 합동군사연습에 얼마전 악명높은 테로부대로 불리우는 미해군특수전단 《씰》부대,미륙군특수부대 《푸른 베레모》,《델타》부대 등 미련합특수작전부대들까지 총동원하여 《평양침투》,《참수작전》준비,우리의 군사지휘기구무력화 등을 노린 력대 최대규모의 광란적인 군사연습을 벌려놓았다. 
   

한편 그 누구의 《도발》에 대처한다는 구실밑에 일본해상《자위대》의 호위함,미군의 핵항공모함 《칼빈손》호,구축함,보급함 등으로 구성된 항공모함전단의 해상합동군사연습도 진행하였다. 
   

이것은 반제자주의 길로 힘차게 나아가는 우리 공화국을 기어이 말살하려는 미국의 핵전쟁책동의 계단식확대이며 침략적인 적대시책동의 뚜렷한 발로이다. 
   

미국은 이번 합동군사연습책동으로 우리 혁명의 수뇌부를 노린 《참수작전》과 핵공격수단들에 대한 선제타격작전 등의 실전가능성을 확정하고있다. 
   

우리의 중요핵시설에 선제타격을 가하는것을 기본으로 하는 새 전시련합작전방안인 《작전계획 5015》를 가동시킨 미국은 3월 10일부터 핵항공모함 《칼빈손》호와 유도탄순양함 《레이크 챔플레인》호,이지스구축함들인 《마이클 머피》호,《마이어》호로 편성된 핵항공모함타격단을 조선동해상에 기동전개시켜놓고 우리측 지역에 대한 불의적인 기습타격훈련에 진입하였다. 
   

3월 15일에는 괌도의 앤더슨공군기지에서 리륙시킨 핵전략폭격기 《B-1B》편대를 남조선 상동사격장상공에 끌어들여 약 1시간동안이나 우리의 주요대상물들을 선제타격하기 위한 핵폭탄투하연습을 감행하였다. 
   

핵화약고나 다름없는 남조선에서 위험천만한 불장난질에 광분하는 미국이야말로 조선반도를 비롯한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장본인이며 정세격화의 주범이다. 
   

 미국이 당당한 핵강국의 지위에 올라선 우리 공화국을 압살해보겠다는것은 망상이며 최후멸망을 앞당기는 길이다. 
   

 미국은 저들의 핵전쟁책동에 대처한 우리 군대의 군사적대응방식이 선제공격적인 방식으로 전환한데 대하여 순간도 잊지 않는것이 좋을것이다. 
   

지금 연습에 동원된 핵항공모함을 비롯한 적대세력의 모든 전략자산들은 우리 군대의 강위력한 초정밀타격수단들의 조준경안에 들어있다.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이 행사되는 신성한 령토와 령해,령공에 단 한점의 불꽃이라도 튕긴다면 우리의 주체무기들이 침략과 도발의 본거지들을 생존불가능하게 모조리 초토화해버릴것이라는것은 결코 빈말이 아니다. 
   

 우리의 자주권과 존엄을 조금이라도 건드리는자들은 그가 누구든 절대로 자비를 바라지 말아야 한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Speech at UN by H.E. Mr. RI YONG HO, Minister for Foreign Af…
북 리용호 외무상, 유엔총회 제72차회의에서 기조 연설
겁먹은 개
자주와 정의를 외치는 존엄 높은 북부조국
DPRK Foreign Ministry Spokesman on Case of Otto Warmbier
[연재203] 제3세계의 눈으로 문재인 정권을 파헤친다
10.4선언 10주년에 전체 해외동포들과 세계평화애호인민들에게 보내는 호소문
최근게시물
“한반도 전쟁위협 날로 고조, 지금은 매우 위험한 상황”
북 대표 유엔연설, 테러와 관련한 정부의 원칙적 입장 천명
[동영상]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0월 18일(수)
국제노인의 날을 기쁨으로 맞는 북 연로자들
특집연재/사진으로 보는 사회주의 문화 생활(1) 음악회 공연 관람
미국산 군수장비페기품창고로 전락한 이남
[사설] 김정일 위원장을 영원한 수령으로 받들고 억세게 싸워 승리하자고 호소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20일(금)
[정세론해설] 핵합의를 휴지장으로 만들려는 시도
돈의 힘이 미치지 않는 곳
공동선언 정신까지 왜곡하면 전쟁도 막을 수 없다
방대한 유역을 큰물피해로부터 방지해주는 대동강갑문관리운영체계​
Copyright ⓒ 2000-2017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