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연재22] 사회와 역사에 대한 토론 사회변혁의 원인에 대하여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재미 | [토론연재22] 사회와 역사에 대한 토론 사회변혁의 원인에 대하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08-27 13:19 댓글0건

본문

 

 

 

[토론연재22] 사회와 역사에 대한 토론

 

사회변혁의 원인에 대하여

 

 

편집국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회원들의 모임에서 자유토론이 있었다. 토론은 지금까지 토론한 <철학적 원리>에 기초하여 이제 <사회>와 <역사>에 대한 주체사상의 이해, 즉 <주체사관>에 대하여 함께 생각하는 내용이었다. 특히 사회변헉의 원인에 대한 토론이 있었다. 이 모임에는 회원을 비롯해 김현환 재미자주사상연구소 소장이 참석하였다. 토론에서 논의된 것을 간추려 소개한다. 회원의 질문에 김현환 소장이 대답한 것을 편의상 질문과 대답으로 표기한다.]

 


 

 

사회와 역사에 대한 토론(사회변혁의 원인에 대하여)

 

 

 

질문: 미국, 일본, 영국, 독일같은 발전된 자본주의 나라들에서 생산력과 생산관계의 모순은 첨예화 되었지만 사회변혁이 일어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대답: 이미 앞의 토론들에서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을 했지만 좀더 구체적으로 설명해 보지요. 앞의 토론에서 지적한 것처럼 <생산력>과 <생산관계>의 <모순>에 의해서 한 사회제도에서 다른 사회제도로 넘어간다는 것이 유물사관의 이론입니다. 김정일위원장의 표현을 빌리면  “ <생산력>과 <생산관계>의 모순이 해결되고 <낡은 생산방식>이 <새로운 생산방식>으로 교체되여나가는 과정”이 바로 유물사관입니다. 그런데 생산력과 생산관계의 모순 자체도 결국은 <인간>과 관련되어 있습니다. 결국은 <생산력>을 이루는 노동자, 즉 생산자가 생산에 얼마 만큰의 관심을 가지게 되는가 못가지게 되는가, 생산자의 자주적 생활이 보장될 수 있는가 없는가, 생산자의 창조적 능력이 계속 증가될 수 있는가 없는가, 바로 여기에 이 생산력과 생산관계의 모순이라는 것도 표현됩니다. 따라서 주체인 인간의 <사회적 조건>, 사회생활의 <객관적 조건>의 위치에만 놓고 생산력과 생산관계를 분석하게 되면 생산력과 생산관계 자체의 모순의 내용도 깊이 있게 분석할 수 없다는 것을 앞의 토론에서 강조했습니다.

 

<생산력>이란 인간 밖에 객관화 되어 있는 것이지요. 생산력 자체가 그 어떤 <의욕>이나 <요구>를 가지고 있지 않지요. <생산관계>가 그 어떤 의욕이나 요구를 가지고 있지 않다는 것은 더 말할 필요도 없습니다. 문제는 <생산력과 생산관계의 모순>이 어디서 표현되는가 하는 것이지요. 그것은 생산의 담당자인 노동자들의 <자주성과 창조성이 보장되는가, 유린되는가> 하는 데서 표현됩니다. 따라서 <사람>을 중심으로 해야 생산력과 생산관계의 <모순의 본질>도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사람 중심의 시각을 가질 때만이 현대의 발전된 자본주의 나라들에서 생산력과 생산관계의 모순은 첨예화 되었지만 사회변혁이 일어나지 않는 이유를 분명하게 밝혀낼 수 있습니다. 생산관계의 교체, 사회제도의 교체를 가져오는 근본요인이 생산력과 생산관계의 모순에만 있다고 보는 유물사관의 이론을 가지고는 <사회변혁>에 대한 깊은 이해를 할 수 없습니다. 이북을 비롯한 아시아 나라들의 <사회주의 혁명>의 경험이 보여주는 바와 같이, 이들 나라들에서 생산력의 발전수준은 낮았지만 <사회주의 혁명>이 먼저 일어났고, <생산관계>를 <사회주의적으로> 개조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므로 생산관계를 개조하는 결정적 요인, 즉 사회제도를 변혁하는 결정적 요인은 <역사의 주체인 근로민중의 자주성과 창조성의 발전수준>, 즉 <근로민중의 변혁역량>이지요. 실제로 발전된 자본주의 나라들에서 생산력과 생산관계의 모순은 첨예화 되었지만 혁명이 일어나지 못하는 것은 사회주의 사회를 세울 수 있는 <사회정치적 역량>, <변혁역량>이 튼튼히 준비되지 못하고, 그 역량이 낡은 자본주의 생산관계를 고수하는 데 이해관계를 가지는 <반동세력>을 타승할 만한 정도로 준비되지 못한 데 원인이 있습니다. 이북을 비롯한 아시아 나라들에서 사회주의 생산관계가 확립된 것은 생산력의 발전수준은 낮았지만 낡은 생산관계를 고수하는 데 이해관계를 가진 사회정치 세력을 타승할 수 있을 정도로 변혁세력이 성장했고, 그 <변혁역량>이 컸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생산력과 생산관계의 상호관계로서 사회역사를 설명하는 유물사관은 사회제도의 교체과정도 전면적으로 깊이 있게 설명할 수 없지요. 물론 생산력이 생산관계를 개조하는 하나의 요인으로 되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보다 중요한 요인은 주체인 근로민중의 <자주적 요구>와 <창조적 능력>의 발전정도이지요.

 

물론 생산력의 발전수준은 낮지만 <민중의 자주성과 창조성의 수준>이 높아서 생산관계가 개조되는 경우에도 새로운 사회제도를 담보할 수 있는 <최소한의  생산력 수준>은 마련되어야 합니다. 즉 사회주의 혁명에 성공하여 사회주의 제도를 세운 다음에 국가와 사회의 주인이 된 민중에게 그들이 주인으로서의 지위를 물질적으로 담보할 수 있는 생산력의 수준은 준비되어야 합니다. 사회주의 제도란 민중이 국가와 사회의 주인이 되는 사회입니다. 그러니까 사회주의 혁명을 한 다음 생산력이 국가와 사회의 주인으로서의 민중의 지위를 물질적으로 담보할 수 있는 수준은 되어야 합니다. 다시 말하면, 사람들을 취업시킬 수도 없고 그들을 먹여 살릴 수도 없는 생산력의 수준을 가지고는 사회주의 혁명을 성공시킬 수 없습니다.

 

그러나 마르크스가 생각한 것처럼 생산력이 고도로 발전해서 생산관계와의 모순이 첨예화 되어 혁명이 일어날 경우, 즉 현재의 발전된 자본주의 나라들의 생산력을 가지고 사회주의 혁명을 할 경우, 생산력의 수준은 사람들의 국가와 사회의 주인으로서의 지위를 물질적으로 보장하는 최소한의 수준보다 더 말할 수 없이 높지요. 이러한 발전된 자본주의 나라들에서 주체인 민중의 <혁명역량>이 이 준비된다면 사회주의의 생산관계, 즉 사회주의 제도를 얼마든지 확립할 수 있습니다. 마르크스가 기대한 것은 바로 이러한 발전된 자본주의 나라들에서 사회주의 제도가 먼저 확립되는 것이었지요.

 

결국, 위에서 본 바와 같이 <생산방식>을 출발점으로 삼고 <경제적 필연성>에 기초하여 사회역사를 설명하는 <유물사관적 방법>보다도 <민중의 지위와 역할>에 기초해서 사회역사를 설명하는 <주체사관적 방식>이 더 합리적이고 합당하며 깊이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역사를 <생산방식의 교체의 역사>, <경제적 필연성이 관통되어 온 역사>로 보기 보다는 역사를 <민중의 자주성과 창조성이 실현되어 온 역사>, <민중의 자주적 지위와 창조적 역할이 높아져 온 역사>로 보는 것이 역사과정을 더 깊이 있게 해명하는 것으로 됩니다.

 

 

 

 

 

관련기사

  [토론연재21]사회와 역사에 대한 토론, 생산력과 생산관계에 대하여

► [토론연재20] 사회와 역사에 대한 토론, 토대와 상부구조에 대한 토론(3)

 [토론연재19] 사회와 역사에 대한 토론, 토대와 상부구조에 대한 토론(2)

 [토론연재18] 사회와 역사에 대한 토론, 토대와 상부구조에 대한 토론(1)

 [토론연재17] 사회와 역사에 대하여

 [토론연재16] 인간 두뇌의 고급한 기능인 <의식>

 [토론연재15] 예수는 과연 동정녀에게서 탄생했나?

 [토론연재14] 사상을 앞세워 사상정신력을 총발동시키는 이북

 [토론연재13] 정의를 실현할 참된 의지를 지닌 강국 

 [토론연재12] 새로운 통일운동의 동력이 될 8월 연석회의

► [토론연재11] 미제국주의의 마지막 발악

► [토론연재10] 김일성 주석께서 인류사에 남기신 가장 위대한 업적

► [토론연재8] 사람중심의 철학원리

 [토론연재7] 수령관에 대하여

 [토론연재6] 인간의 본성적 요구에 맞게 사는 참된 삶이란?

 [토론연재5] 주체사상이 밝힌 인간본성과 계급성

 [토론연재4] 인간의 본성에 대하여

 [토론연재3] 문자주의 기독교로부터의 탈피

 [토론연재2] 주체사회주의와 기독교와의 공존

 [토론연재1] 북의 시장경제 활성화 원인과 탈북자 문제의 본질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북의 ICBM에 문재인의 정체가 드러나다
No to THAAD & Stop the War Games!
미국 북에게 공식사과
문재인의 오판과 착각
련발적인 탄토탄세례, 《미국이 잘못 뉘우칠 때까지》
임동원, "문재인, 미국에 'NO'라고 말하라"
The Game Is Over and North Korea Has Won
최근게시물
코리아전쟁의 도발자는 누구인가 (31, 32)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10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7일(금)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1일(금)
북 외무성, 선의로 방북하려는 미국인들에게 북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다
범민련 남측본부, 15일부터 홈페이지 운영재개
김종훈 “민중이 직접정치하는 당을 만들겠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9일(토)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11일(금)
"조선반도판세는 무엇을 요구하는가"
미 국무부, ‘북한 여행 규제 조치’ 예고
코리아전쟁의 도발자는 누구인가 (43)
Copyright ⓒ 2000-2017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