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서리치게 체험하게 될것이다"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북녘 | "몸서리치게 체험하게 될것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07-09 14:35 댓글0건

본문

 

 

"몸서리치게 체험하게 될것이다"

 

 

편집국

 

 

9일발 조선중앙통신은 “몸서리치게 체험하게 될것이다” 제목의 논평에서 최근 미국의 인권문제와 관련하여 최고존엄을 걸고든 행위를 선전포고로 보고 그에 준한 대응을 한다는 북의 외무성 성명을 지적하였다. 그리고 천인공노할 《참수작전》훈련을 하다못해 이제 치졸한 정치적 모략행위에까지 매달리는 미국의 위험천만하고 무분별한 북 압살기도행위를 끓어오르는 보복일념으로 단죄 규탄하였다.
    

그리고 “무비의 담력과 배짱, 천리혜안의 예지와 뛰여난 령군술을 지닌 선군영장"과 강용한 군대와 인민, 강위력한 핵무기, 그리고 무엇보다 누구도 깰 수 없는 위력한 일심단결의 힘을 가진 북을 상대로 자기들의 지배주의적 목적을 달성할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크나큰 망상이라고 하였다.

 

이어 “미국의 통치배들은 우리의 최고존엄을 감히 건드린 저들의 망동이 얼마나 어리석고 무모한가를 몸서리치게 체험하게 될것”이라고 경고하였다.

 


 

 

몸서리치게 체험하게 될것이다

 

--조선중앙통신사 론평--

 

 

    (평양 7월 9일발 조선중앙통신)
   

 지난 6일 미국은 우리의 《인권문제》와 관련한 국무성보고서와 그에 따르는 재무성 특별제재대상명단이라는것을 발표하면서 감히 우리 최고수뇌부를 걸고드는 무엄한 망동을 부렸다.
    

이와 관련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은 성명을 통하여 미국의 행위를 천추에 용서받을수 없는 대죄악으로 락인하고 미국에 우리의 최고존엄을 건드린 이번 제재조치를 즉시적으로,무조건적으로 철회할것을 강하게 요구하였다. 만일 이를 거부할 경우 조미사이의 모든 외교적접촉공간과 통로가 차단될것이며 초강경대응조치들이 취해질것이라는것을 엄숙히 경고하였다.
    

이것은 공화국의 존엄과 자주권의 상징이며 천만군민의 운명의 전부이신 우리의 최고수뇌부를 감히 걸고드는짓도 서슴지 않는 미국에 대한 우리 군대와 인민의 끓어오르는 보복일념,무자비한 섬멸의지의 선언과도 같다.
    

지금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책동은 날로 위험천만한 단계에로 치닫고있다.
    

우리 공화국을 겨냥한 전쟁연습과 무력증강책동에 광분하는 한편 우리의 최고수뇌부에 대한 비렬한 공격과 비난을 일삼으면서 침략전쟁준비를 본격적으로 다그치고있다.
    

그런 가운데 얼마전 우리의 최고수뇌부를 해칠 흉악한 목적밑에 천인공노할 《참수작전》훈련을 공공연히 벌려놓다못해 이제와서는 치졸한 정치적모략행위에까지 매여달리고있는것이다.
    

제반 사실은 우리 공화국을 압살하려는 미국의 기도가 극히 무분별한 지경에까지 이르렀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미국의 이번 대조선적대행위는 저들의 악랄한 핵공갈책동과 정치,경제적《압박》속에서도 날에날마다 눈부신 기적과 혁신을 이룩하고있는 우리 공화국의 승리적전진을 가로막아보려는 단말마적책동에 지나지 않는다.
    

미국이 우리의 최고수뇌부를 걸고드는것과 같은 전대미문의 극악한 대조선적대행위로 그 누구를 놀래우고 지배주의적목적을 달성할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망상이다.
    

우리에게는 무비의 담력과 배짱,천리혜안의 예지와 뛰여난 령군술을 지니시고 제국주의떼무리들을 쥐락펴락하시는 위대한 선군령장께서 계시며 그이의 두리에 천겹만겹의 결사옹위성새를 이룬 강용한 군대와 인민이 있다.
    

우리의 수소탄들과 탄도탄수중발사기능을 갖춘 전략잠수함들,지상대지상중장거리전략탄도로케트들의 위력앞에 기절초풍하여 제재니 뭐니 하는 김빠진 《압박》놀음에 미쳐돌아가는 미국이 핵무기보다 더 위력한 조선의 일심단결을 어째볼수 있다고 여기는것이야말로 어리석기 짝이 없다.
    

지금 우리 군대와 인민은 미국이 우리의 최고존엄에 감히 도전해나선것을 사상최악의 적대행위로,우리에 대한 공공연한 선전포고로 간주하고있다.
    

미국이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를 무시하고 비렬한 정치적모략책동에 계속 매여달리고있는 이상 우리도 미국과의 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을 우리 공화국의 전시법에 따라 처리할것이다.
    

미국의 통치배들은 우리의 최고존엄을 감히 건드린 저들의 망동이 얼마나 어리석고 무모한가를 몸서리치게 체험하게 될것이다.(끝)

 

 

KCNA Commentary Blasts U.S. for Slandering Supreme Leadership of DPRK

 

 

    

Pyongyang, July 9 (KCNA) -- The U.S. had the temerity to slander the supreme leadership of the DPRK in a report of the State Department on "human rights" in the DPRK and an ensuing list of objects subject to special sanctions of the Treasury Department on July 6.
    

The Foreign Ministry of the DPRK in a statement branded the U.S. actions as thrice-cursed crimes and strongly urged it to immediately and unconditionally withdraw the recent sanctions that found fault with dignity of the supreme leadership of the DPRK. The Foreign Ministry also seriously warned that in case the U.S. denies this, all diplomatic contact spaces and channels between the DPRK and the U.S. will be shut off and the toughest measures for counteraction will follow.
   

 This is a declaration of the will of the army and people of the DPRK to take merciless retaliation and annihilate the U.S. which does not hesitate to dare find fault with the supreme leadership of the country which represents dignity and sovereignty of the DPRK and their own destiny.
    

Now the U.S. hostile moves against the DPRK are inching close to a dangerous phase day by day.
    

The U.S. is zealously stepping up the preparations for a war of aggression against the DPRK while getting frantic in its war drills and arms buildup and getting engrossed in base attack and invectives against the supreme leadership of the DPRK.
   

 It was against this backdrop that it recently staged open drill of "beheading operations" with a sordid aim to do harm to the supreme leadership of the DPRK and now it is resorting even to dirty political conspiratorial act.
   

 All facts clearly prove that the U.S. attempt at stifling the DPRK has now reached an extremely reckless phase.
    

The U.S. hostile act against the DPRK is just a last-ditch effort aimed to check the victorious advance of the DPRK which is bringing about amazing miracles and innovations day by day despite its vicious nuclear blackmail and political and economic "sanctions".
    

The U.S. is seriously mistaken if it thinks it can browbeat the DPRK with the unprecedented vicious hostile act against the DPRK such as finding fault with the supreme leadership of the DPRK, and attain its hegemonic purpose.
   

We have the illustrious Songun commander holding sway over the imperialists' group, possessed of matchless pluck and far-reaching wisdom and outstanding commanding art, and powerful army and people who have formed a thousand-fold fortress around him to devotedly safeguard him.
    

The U.S. is going busy to put sanctions and "pressure" on the DPRK, taken aback by the might of H-bombs, strategic submarines capable of launching missiles underwater and surface-to-surface medium long-range strategic ballistic rockets. Utterly foolish is the U.S. calculation that it can break the single-minded unity of the DPRK more powerful than nuclear weapons.
    

Now the army and people of the DPRK consider the U.S. challenge to the dignity of the supreme leadership of the DPRK as the worst hostile act in history and an open declaration of a war against the DPRK.
    

As the U.S. is resorting to base political plots despite the repeated warnings of the DPRK, it will handle all the issues arising in relations with the U.S. under wartime law of the DPRK.
   

 The U.S. rulers will be made to keenly experience how foolish and reckless they were when they dared hurt dignity of the supreme leadership of the DPRK. -0-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여기가 바로 사회주의리상촌입니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3일(일)
품들여 준비하신 자료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5일(토)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6일(일)
국기에 대한 존중과 사랑이자 조국애이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23일(수)
최근게시물
오늘도 들려오는 인민행렬차의 기적소리
사회주의생활의 향기
[사진]보통강반에 솟아난 사회주의번화가
남새향기 그윽한 온실농장을 찾아서
《조선인민을 도탄속에 몰아넣은 악랄한 경제략탈행위》
더욱 높아가는 비난의 목소리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11차 정치국회의 진행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항공절에 즈음하여 공화국공군무력의 대규모비행총출동작전에 참가한 지휘성원들과 비행사들을…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11월 30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1일(목)
고귀한 호칭
백두산으로 가자
Copyright ⓒ 2000-2022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