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연재6] 인간의 본성적 요구에 맞게 사는 참된 삶이란?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재미 | [토론연재6] 인간의 본성적 요구에 맞게 사는 참된 삶이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06-29 13:49 댓글0건

본문

 

 


[토론연재6] 인간의 본성적 요구에 맞게 사는 참된 삶이란?

 

 

편집국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회원들의 모임에서 자유토론이 있었다. 토론은 지난번 토론의 연장으로서 인간의 <본성적 요구>에 맞게 사는 <참된 삶>이란 어떤 삶일까에 대하여 생각하는 내용이었다. 이 모임에는 회원을 비롯해 김현환 재미자주사상연구소 소장이 참석하였다. 토론에서 논의된 것을 간추려 소개한다. 회원의 질문에 김현환 소장이 대답한 것을 편의상 질문과 대답으로 표기한다.]

 


 

 

인간의 본성적 요구에 맞게 사는 참된 삶이란?

 

 

질문자:주체사상에서는 인간을 <자주성, 창조성, 의식성을 지닌 사회적 존재>로 보고 있다는 것을 지적해 주셨습니다. 그러면 과연 인간의 <본성적 요구>에 맞게 사는 <참된 삶>이란 어떤 삶일까요?

 

답변: <육체적 생명>보다 <사회정치적 생명>을 더 귀중히 여기는 것은 <자주성>, <창조성>, <의식성>을 가진  <사회적 존재>인 인간의 <본성적 요구>라고 김정일위원장은 지적하면서 인간의 가장 보람있고 참된 삶을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습니다.

 

“사람에게 있어서 가장 귀중한 생명이 <사회정치적 생명>인 것 만큼 사람의 값 높은 삶은 사회정치적 생명을 지니고 그것을 빛내며 사는 것이다. 사람은 사회정치적 생명을 <사회적 집단>으로부터 받아 안는다. 사회적 집단은 사람의 사회정치적 생명의 모체이다. 그러므로 사람의 삶이 값있는지 없는지 하는 것은 사람이 사회적 집단과 어떻게 결합하는가 하는 데 달려 있다. 사람의 삶은 사회적 집단의 <사랑과 믿음>을 받으면 값있는 것으로 되고 사회적 집단의 버림을 받으면 값없는 것으로 된다. 사람은 <개인의 이익>보다 사회적 <집단의 이익>을 더 귀중히 여기고 사회적 집단을 위하여 충실히 복무할 때 사회적 집단의 사랑과 믿음을 받게 된다. 결국, 사람의 가장 값 높고 보람 있는 삶은 <자기 운명>을 사회적 <집단의 운명>과 결합시키고 사회적 집단을 위하여 헌신적으로 복무하면서 사회적 집단의 사랑과 믿음 속에서 자주적이며 창조적인 생활을 누리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사람이 <사회정치적 생명>을 빛내며 사는 길이며 사회적 존재로서 사람답게 사는 길이다.”[사회주의는 과학이다. 1994년 11월1일]

 

인간 <본연의 참모습>에 부합되는 삶, <인간다운 삶>이란 <사회적 존재>로서의 인간의 <본성에 맞는 삶>, 즉 <자주적인 삶>이라고 김정일위원장은 말했습니다. 지금 미국이나 이남의 자본주의사회에서처럼 사람이 <사회정치적 생명의 요구>를 떠나 <육체적 생명>의 요구만을 추구한다면 아무리 풍족한 물질생활을 누리면서 장수하여도 그것은 결코 <고귀한 생애>로 될 수 없으며 그러한 풍부한 물질생활은 오히려 사람의 <본성>과 배치되는 동물적인 생활이나 다름없는 <기형적이고 변태적인 생활>로 전락될 수 있다고 김위원장은 지적하였습니다. 그래서 젊은 청년들은 이남사회를 지옥(hell)이라고 부르고 있지요.

 

사회적 집단인 민족, 민중의 <자주성>을 실현하기 위한 투쟁의 길에서 사는 삶, 즉 인간 본연의 존재가치를 빛내는 삶이 바로 우리 인류가 오랫동안 소망해온 가장 보람 있는 <영생의 삶>이라 생각합니다. 민족, 민중의 자주성을 위한 투쟁에 자기의 모든 지혜와 힘을 다 바치며 어떠한 시련 속에서도 변함없이 민족, 민중의 자주위업에 헌신하며 부끄럼 없이 일생을 바친 애국자들이먀말로 우리 민족, 민중과 함께 영생한다고 생각합니다.

 

 

 

 

 관련기사

 [토론연재5] 주체사상이 밝힌 인간본성과 계급성

 [토론연재4] 인간의 본성에 대하여

 [토론연재3] 문자주의 기독교로부터의 탈피

 [토론연재2] 주체사회주의와 기독교와의 공존

 [토론연재1] 북의 시장경제 활성화 원인과 탈북자 문제의 본질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북의 ICBM에 문재인의 정체가 드러나다
No to THAAD & Stop the War Games!
미국 북에게 공식사과
문재인의 오판과 착각
련발적인 탄토탄세례, 《미국이 잘못 뉘우칠 때까지》
임동원, "문재인, 미국에 'NO'라고 말하라"
The Game Is Over and North Korea Has Won
최근게시물
코리아전쟁의 도발자는 누구인가 (31, 32)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10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7일(금)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1일(금)
북 외무성, 선의로 방북하려는 미국인들에게 북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다
범민련 남측본부, 15일부터 홈페이지 운영재개
김종훈 “민중이 직접정치하는 당을 만들겠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9일(토)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11일(금)
"조선반도판세는 무엇을 요구하는가"
미 국무부, ‘북한 여행 규제 조치’ 예고
코리아전쟁의 도발자는 누구인가 (43)
Copyright ⓒ 2000-2017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