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신저 “NLL 일방 설정… 국제법 배치” > 새 소식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새 소식

키신저 “NLL 일방 설정… 국제법 배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0-12-21 00:00 댓글0건

본문

 
 

키신저 “NLL 일방 설정… 국제법 배치”
2006년 7월5일 기밀 해제된 전문 블룸버그통신이 발견해 보도

(경향신문 / 손제민 기자 / 2010-12-17)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이 일방적으로 설정된 서해 북방한계선(NLL)이 국제법적으로 보호받기 어렵다고 35년 전 지적한 것으로 드러났다.

키신저 전 장관은 1975년 2월28일 자신의 명의로 주한 미국 대사관, 주한 유엔군사령관 등에게 보낸 외교전문에서 “NLL은 일방적으로 설정됐고 북한에 의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면서 “공해를 구분 짓기 위해 일방적으로 경계선을 설정했다면 이는 분명 국제법과 미국법에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당시 북한 선박과 항공기가 NLL 이남으로 넘어온 사건에 대한 미국 정부 지침을 담은 이 전문은 “한국 국방부는 이 해역에 대해 ‘영해’라는 용어를 씀으로써 문제를 더 악화시키고 있다”면서 “미 정부나 유엔사는 이 사건이 한국의 영해나 배타적 경제수역 내에서 발생한 것이라는 한국 측 성명을 지지할 수 없다”고 했다.

전문은 또 “이 해역은 정전협정 범위를 넘어서는 공해로 간주되는 지역”이라며 “주한 미국 대사관과 유엔사는 이 점을 한국 당국자들에게 말해야 한다. 우리는 이 사건을 국제법 및 기존 입장과 다른 방식으로 정당화하는 것은 한국은 물론, 미국의 이해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2006년 7월5일 기밀 해제된 이 전문은 블룸버그통신이 발견해 보도했다.

한국 정부는 NLL 문제에 대해 미 정부가 일관되게 한국 측 입장에 동의해왔다고 말한다. 하지만 미 정부의 NLL에 대한 공식 입장 표명은 99년 연평해전 직후 국무부 정례브리핑에서 기자들 물음에 답한 게 전부다.

제임스 폴리 당시 미 국무부 대변인은 연평해전 이튿날인 99년 6월16일 ‘NLL 지역은 공해상이 아니냐’는 물음에 “나도 그렇게 알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그는 다음날 브리핑에서 답변을 정정하며 “NLL은 유엔사에 의해 (남북한의) 군사력을 분리하는 현실적인 방안(practical way)으로 그어졌다”고 밝혔다.

정부 당국자는 “(NLL 문제는) 새로운 평화협정이 체결되고 그 안에서 논의될 가능성이 있지만, 현재로선 유효하다고 볼 수 있는 선은 NLL밖에 없다”고 말했다.


 

■ 헨리 키신저 전 미 국무장관이 주한 미 대사관 등에 보낸 외교 전문

Margaret P. Grafeld Declassified/Released US Department of State EO Systematic Review 05 JUL 2006

O 282345Z FEB 75
FM SECSTATE WASHDC
TO AMEMBASSY SEOUL IMMEDIATE
CINCUNC SEOUL IMMEDIATE
INFO USMISSION USUN NEW YORK IMMEDIATE
CINCPAC HONOLULU HI IMMEDIATE

Subject: Summary public affairs aspects of North Korea boat/aircraft incident

1. State/DOD are deeply concerned by several aspects of ROK MND public affair handling of NK boat/aircraft incident reported Ref A.

2. As we have noted before (Ref B) Northern Patrol Limit Line does not have International legal status. NPLL was unilaterally established and not accepted by NK. Furthermore, insofar as it purports unilaterally to divide international waters, it is clearly contrary to international law and USG law of the sea position. Armistice provides two sides must respect each other´s ´contiguous waters´, which negotiating history indicates would mean as maximum 12 miles (as argued by NK; US accepts 3 mile definition.)

3. MND releases exacerbate above problem by erroneous use of term " territorial waters". As you are aware, USG adheres to 3 mile Limit of territorial waters and 12 mile exclusive fishing zone, neither USG nor UNC can in any way support ROK statement that this incident occurred in ROK territorial waters or even ROK exclusive fishing zone.

4. In any event, MND treatment of this incident as question of protection of ROK fishing zone aggravates already difficult problem of justifying UNC/USG actions in this case. We do not repeat not view legitimate functions of either UND, under armistice and pertinent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or USG, under mutual security treaty, as including armed enforcement of ROK fishing claims, especially in areas we regard as international waters beyond armistice zone.

5. Embassy/CINCUNC should make above points with appropriate ROKG officials. More generally, we do not believe it is in either ROK or our own interest to characterize and justify this incident publicly in terms inconsistent with international law and our own earlier positions.

KISSINGER

Confidential



마거릿 그래필드가 기밀해제, 2006년 7월5일
1975년 2월28일 23시45분 보낸 전문
송신자: 국무장관, 워싱턴DC
수신자: 서울 주한 미국대사관, 서울 주한 유엔군사령관, 뉴욕 주 유엔 미국대표부, 호놀룰루 미국 태평양함대 사령관. 즉시 보낼 것.

제목: 북한 선박/항공기 사건에 대한 공적인 일을 보는 관점 요약

1. 국무부와 국방부는 한국 국방부가 (NLL 부근에서) 북한 선박과 항공기를 다루는 몇가지 공적 일 측면에 대해 깊은 우려를 갖고 있다.

2. 북방순찰한계선(NPLL)은 국제법적 지위를 갖지 않는다. NPLL은 일방적으로 설정됐고 북한에 의해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 게다가 공해의 경계선을 일방적으로 설정하는 한, 이는 확실히 영해에 대한 국제법과 미국법에 배치된다. 정전협정은 양측이 상대방의 인접한 해역(북한이 주장하는 12마일, 미국이 인정하는 것은 3마일)을 존중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3. 한국 국방부가 내놓은 자료는 이 해역에 대해 ‘영해’라는 용어를 씀으로써 문제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 알다시피 미국 정부는 영해는 육지에서 3마일, 배타적 경제수역은 12마일로 잡고 있다. 미국정부도 유엔사도 이번 사건이 한국의 영해나 배타적 경제수역 내에서 발생한 것이라는 한국 측 성명을 지지할 수 없다.

4. 어떠한 경우에도 한국 국방부가 이 사건을 한국 어업구역 보호의 문제로 처리하게 되면 이미 유엔사/미정부가 이번 경우의 행동을 정당화하는데 갖는 어려움을 더욱 배가시키게 된다. 유엔사 규정인 정전협정과 유엔안보리 결의나 미국법인 (한미) 상호안보조약 하의 어떤 규정들을 반복해서 되뇌이지는 않겠다. 특히 정전협정 범위를 넘어서는 공해로 간주하는 지역에서는 말이다.

5. 주한미국대사관과 주한유엔군사령관은 상기 사항들을 적절한 한국 정부 관리들에게 말해야 한다. 좀더 일반적으로는, 우리는 이 사건을 국제법과 기존 우리 입장과 일관되지 않은 방식으로 공개적으로 정당화화하고 특징지우는 것이 한국의 이해는 물론이고 우리 자신의 이해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본다.

키신저

기밀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체제경쟁은 이미 오래전에 끝났나?
저질 삐라 살포를 사실상 도와준 문정부와 미제의 모습
적대국으로 된 남조선
[연재]박상학탈북자의 쓰레기같은 삶
궁지에 몰린자들의 단말마적발악
광명한 조선의 미래
미국이야말로 인권문제국가다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6일(월)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7월 5일(일)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제4권 제 12 장 광복의 새봄을 앞당겨 1. 새 사단의 탄생
[Reminiscences]Chapter 9 5.The Snowstorm in the Tianqiaolin…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5일(일)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7월 4일(토)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제4권 제 11 장 5. 백전로장 최현
[Reminiscences]Chapter 9 4. The Sound of the Mouthorgan Rin…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5일(일)
강국의 존엄
인민을 위해 바치신 거룩한 한생
[론평] 섶지고 불속에 뛰여드는 자멸행위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