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기해년 새해 아침에 부르는 노래 > 회원마당

본문 바로가기
회원마당

[시] 기해년 새해 아침에 부르는 노래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9-01-02 08:08 댓글0건

본문

기해년 새해 아침에 부르는 노래

 

 

백승배(미국 조국통일범민족연합회 의장)

 

 

 

 

 

해가 솟는다.

기해, 황금돼지의 해가 솟는다.

전쟁의 어두움을  걷어내고

평화, 새나라의 빛을 밝혀준

무술년 평창의 감격을 마감하고

통일조국의 벅찬 꿈을 펼쳐갈

기해, 황금돼지의 해가 솟는다

 

무술의 감격은 결코 끝난 것 아니다.

기해, 새날의 빛으로 밝히 빛나리라.

황금돈공의 결실, 돼지의 꿈으로

화해, 평화, 통일, 일치단결의 희망을 불러와

단군 자손 우리 모두, 어깨를 활짝 펴리라..

 

민족의 공동번영과 자주통일의 미래

첨예한 군사적 긴장 상태 완화, 전쟁위협의 해소

반도의 항국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적극 협력이

힘차게 선언되었다. 겨레 아픔의 흔적 판문점에서

두 정상 두 손을 굳게 치켜 들었다.

민족의 성산 백두 정상에서,.

 

하여, 비무장 지대 죽음의 지뢰가 제거 되었다.

이미 서해 바다를 남과 북 함께 지키고 있다.

동해선 경의선 혈맥이 이어지리라.

철마가 달리리라. 만주와 시베리아를 넘어 유롭까지 달려 가리라.

하늘, 땅, 바다, 모두 열리고 있다. 북과 남 민족의 마음이 열리고 있다.

아직도 힘센자의  방해, 제국의 시위는 끝난 것 아니다.

 

그러나… 떠오르는 해와 함께 민족이 깨어나고 있다

떠오르는 기해의 밝은 해와 함께,  70년, 100년, 110여년,

잠자던 백성이, 눈을 뜨고 있다. 깨어나고 있다.

 

깨어나라. 110여년 잠자던 백의 민족아

두려워 말라, 하늘과 땅의 아들 딸들아

새날은 결코 거저 오는 것이 아니다.

솟아 오르는 공평한 해를 보고 , 하늘의 정의를 믿고

일어서는 백성에게 온다. 홍익 사상을 믿는 자에게 온다.

일어나라  백의 민족, 단군 자손아, 돼지꿈을 꾸어라.

황금돼지의 꿈을 꾸어라. 

  

(2019년 새벽에)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19-01-02 08:08:53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조선이 말하는 새로운 길은 무엇인가?
자신의 운명을 나락으로 끌고 간 트럼프대통령
재미동포전국연합회 12기 제23차 총회(정기) 진행
North Korea: Achievements in Health and Education
조미대화 파탄 낸 주범이 밝혀졌다.
Pyongyang set to break off denuclearization talks with Washi…
[진실2] 민족통신의 만행을 고발한 독자의 글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25일(월)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3월 24,23일(일,토)
Open Letter to the UN Security Council Members
북, “스스로 제 손목에 족쇄를 채우지 말아야 한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24일(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24일(일)
[성명] 루마니아는 가서 코나 닦아라
북, 트럼프의 술수는 통하지 않을 것이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23일(토)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23일(토)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3월 22일(금)
트럼프씨, 졸라게 혼날 것 같다
Copyright ⓒ 2000-2019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