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북기] "활력에 넘치는 평양을 보았습니다." > 회원마당

본문 바로가기
회원마당

[방북기] "활력에 넘치는 평양을 보았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준무 작성일16-11-03 14:39 댓글0건

본문

 

 

[방북기] "활력에 넘치는 평양을 보았습니다."

 

 

리준무(재미동포동부지역연합회 회장)

 

 

 

▲평양중등학원에서 원아들을 만났습니다. 아이들은 모두 건강해보였고 밝고 명랑했습니다.

 

 

체류기간 동안에 활력에 넘치는 평양을 보았습니다.

 

 

전국적인 판도에서 건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말을 들으며 조미대결이 좋은 방향으로 진전되고 있다는 믿음을 강하게 받았습니다.

 

평화가 도래하고 또 승리에 자신감이 있다는 무언의 메세지도 있었습니다.

 

겉으로도 보고 속으로도 보았습니다.

 

동물원이나 자연사박물관, 예수교회당, 상가들을 직접 둘러 보기도 했습니다.

 

교회의 특송도 목사님의 설교도 뉴욕의 교회에서 하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았습니다. 외국인들도 신도들과 화기애애한 이야기를 주고 받고 있었습니다.

 

종교탄압이란 하나님의 권능을 믿지 않는 하나의 악선전 같이만 보였습니다.

 

감명이 깊었던 것은 첨단화된 평양중등학원이었습니다. 부모를 잃은 어린이들을 국가가 최고의 시설과 환경에서 어머니 아버지가 있는 아이들에 손색이 없는 사랑의 교육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었습니다,

 

원산 개성 등 지방에도 똑같은 시설이 완성되었고 점차 전국적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본인도 학교에서 교원으로 일해본 경험이 있는지라 느낌과 감동은 이루 말할 수 없었습니다.

 

전쟁이 멈춰지면서 외국군대는 한 알캥이도 없이 내보냈다고 합니다. 어찌 위대하다고 말하지 않겠습니까?..!!!

 

지금도 남한에 주둔하는 외국군대를 평화의 사도라고 할 수 있겠는지요?

 

조국이 70년 이상을 지금도 고통 속에 지내고 있지 않습니까?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6-11-03 14:49:58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북측은 북미대화 제의를 거절한 것이지 북미대화를 합의 한 적이 없다.
평창올림픽을 기어코 망하게 하려는 미국정부
[평창올림픽소식 2]북한 예술단 서울 공연 관람 경쟁률 ‘468대 1’
북 최고지도자와 김영남상임위원장의 눈물
개성시에서 겨울철농민휴양 시작
[연재 212] 미국의 속심이 폭로된 펜스의 망동
아! 잊지 마시라 김영남위원장의 저 뜨거운 눈물을
최근게시물
Dear Mr. President,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북 고위급대표단, 남북관계 김정은 국무위원장 뜻 전달
김영철부위원장 단장으로 북 고위급대표단 방남
북 아태, 일본의 총련중앙회관 총기테러범죄 강력규탄
북 외무성, 미국의 해상봉쇄조치 전쟁행위로 간주
북 아태, 최고존엄과 정권 걸고드는 미국과 마주 않지 않겠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25일(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25일(일)
KCNA Commentary Blasts U.S. Preparations for Cyber Attack on…
재일총련 남승우 부의장 담화, 일본우익깡패들의 총련회관 총기난사 규탄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