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북기] "활력에 넘치는 평양을 보았습니다." > 회원마당

본문 바로가기
회원마당

[방북기] "활력에 넘치는 평양을 보았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준무 작성일16-11-03 14:39 댓글0건

본문

 

 

[방북기] "활력에 넘치는 평양을 보았습니다."

 

 

리준무(재미동포동부지역연합회 회장)

 

 

 

▲평양중등학원에서 원아들을 만났습니다. 아이들은 모두 건강해보였고 밝고 명랑했습니다.

 

 

체류기간 동안에 활력에 넘치는 평양을 보았습니다.

 

 

전국적인 판도에서 건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말을 들으며 조미대결이 좋은 방향으로 진전되고 있다는 믿음을 강하게 받았습니다.

 

평화가 도래하고 또 승리에 자신감이 있다는 무언의 메세지도 있었습니다.

 

겉으로도 보고 속으로도 보았습니다.

 

동물원이나 자연사박물관, 예수교회당, 상가들을 직접 둘러 보기도 했습니다.

 

교회의 특송도 목사님의 설교도 뉴욕의 교회에서 하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았습니다. 외국인들도 신도들과 화기애애한 이야기를 주고 받고 있었습니다.

 

종교탄압이란 하나님의 권능을 믿지 않는 하나의 악선전 같이만 보였습니다.

 

감명이 깊었던 것은 첨단화된 평양중등학원이었습니다. 부모를 잃은 어린이들을 국가가 최고의 시설과 환경에서 어머니 아버지가 있는 아이들에 손색이 없는 사랑의 교육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었습니다,

 

원산 개성 등 지방에도 똑같은 시설이 완성되었고 점차 전국적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본인도 학교에서 교원으로 일해본 경험이 있는지라 느낌과 감동은 이루 말할 수 없었습니다.

 

전쟁이 멈춰지면서 외국군대는 한 알캥이도 없이 내보냈다고 합니다. 어찌 위대하다고 말하지 않겠습니까?..!!!

 

지금도 남한에 주둔하는 외국군대를 평화의 사도라고 할 수 있겠는지요?

 

조국이 70년 이상을 지금도 고통 속에 지내고 있지 않습니까?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6-11-03 14:49:58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노회찬 의원을 죽여서 이득보는 자들은?
북에서 벌어지는 혹심한 고온과 가물과의 싸움
재일 조선신보, 북남관계 현주소 진단
북, ”부르죠아민주주의는 가짜민주주의이다”
진보의 벗 주관, 엘에이 여러동포단체들, 정전협정 65주년 집회
북 역사학학회 성명, 독도는 영원히 우리의 것
한여름 평양녀성들의 멋부리기/울긋불긋 달린옷이 거리를 장식
최근게시물
목숨거는 자 만이 대변혁기의 주인이 된다
북, [정론] “질풍쳐가자 찬란한 래일로!”
[개벽예감 311] 주한미국군 감축 예상한 미국 국방부와 연방의회
공무원노조 “공공기관의 일제잔재, 즉각 청산하라”
70여 년 만의 남북 이산가족 만남..금강산은 눈물바다
북, “도덕적 부패는 자본주의사회의 필연적 산물”이라고 강조
북, 각계 일본군성노예범죄에 대한 복수 선언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20일(월)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20일(월)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8월19,18,17일(일,토,금)
2차 송환대상 장기수 김동수 선생 영면
김정은 위원장, 삼지연군 건설장 또다시 현지지도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