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으로 높이 추대되였다. > 회원마당

본문 바로가기
회원마당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으로 높이 추대되였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준무 작성일16-06-30 14:31 댓글0건

본문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으로 높이 추대되였다.

 

리준무(재미동포동부지역연합회 회장)

 

남(한) 언론매체들은 몇 주 전부터 북(조선)의 최고인민회의가 열릴 것이라는 기사를 내보내기 시작하더니 요 며칠사이에는 구체적인 내용으로 텔레비전의 화면을 제법 짜임새 있게 장식도 하였다.

 

사실, 유엔의 제재로 미국과 그 추종 국가들은 북(조선)이 숨이 막혀 허우적거렸어야 했겠는데, 오히려 조선노동당 7차대회 이후 더욱 기세등등하게 사회주의강국 건설의 휘황한 내일을 향해 질풍같은 행보를 하는 것이 아닌가? 이런 상황을 실망스럽게 바라보는 미국과 그 추종국들은 완전히 주눅이 들어버리고 만 것이다.

 

이런 역사적인 시기에 소집된 북(조선)의 최고인민회의 제 13기 제 4차 회의에서는 북(조선)의 최고영도자 김정은 위원장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으로 높이 추대하였다고 엄숙히 선포하였다. 의사당안에서 울려오는 우렁찬 ‘만세’소리와 축하의 함성은 그야말로 지축을 흔드는 것이었다. 북(조선)은 명실공히 세계가 우러러 보는 새시대를 열어 논 것이다.

 

이제 조선은 그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첨단군사강국의 지위에 당당히 올라섰으며, 그 위용을 온 세상에 남김없이 떨치고 있다. 북(조선)은 언제나 ‘대화에도 싸움에도 자신있다’고 말해오고 있으며, 어떤 난관에도 절대 물러서는 법이 없다. 덤빌테면 덤벼보아라! 이젠 지상전이건 우주전이건 해상. 해저건 다 상대해 주겠다고 하였다. 이것이 백두의 혁명전통이고 갈고 닦아온 배짱이다.

 

‘지금은 민생도 살리고 인민경제도 순식간에 최고 수준으로 올려놓을 수 있다’고 주장한다. 아마 작은 나라 침략이나 해서 먹고사는 깡패같은 머리로는 도대체 무슨 말인지 이해할 수 없을지 모른다. 그러나 그것은 사실이다. ‘빈말’을 하지 않는다고 수백 번을 말하지 않았더냐?

 

북(조선)은 진짜 잊어서는 안될 비밀이 있다.

조선은 인민이 하늘처럼 떠받드는 김정은 위원장이 통치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이제 온 민족은 찬란하게 솟아오르는 태양을 따라 기어이 강성조국, 통일강국을 이룩하는 대열에 모두 다 떨쳐나서야 할 것이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6-06-30 14:35:49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Korea: In the Era of Peace, Dissolve the UN Command, A Relic…
북 조평통, 지난 정권과 다를 바 없는 배신행위, 진상공개장 발표
멸망으로 달려가는 세계를 구원할 조선
엘에이, 정전66년에 종전과 평화협정체결 촉구 집회
북, 홍콩사태는 중국의 내부문제
[논평] 일본의 이익이나 두둔하는 민족의 기생충을 박멸해야 한다
우리 식 잠수함의 작전수역은 동해
최근게시물
[연재26] 장편소설 <네덩이의 얼음> 3. 천년을 넘어 들려오는 노래
북, 우렝이농법 도입과 지하저수지 건설
북, 전국의 모든 산을 황금산 보물산으로
북, 납치의혹설로 과거청산의 책임 피할 수 없다
버림받은 주구의 가련한 앙탈질
북 외무성,재일동포 차별행위 묵과하지 않을 것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23일(금)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23일(금)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8월 22일(목)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리용호 외무상의 담화
[연재25] 장편소설 <네덩이의 얼음> 2. 력사는 잉크로 쓰는 책이 아니다
동족대결로 인해 상실된 대화의 동력
Copyright ⓒ 2000-2019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