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굴욕외교의 광태가 빚어낸 수치와 범죄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웹사이트 회원 가입"을 하시면 이 게시판에 글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악성" 게시물에 대해서는 게시판 관리자가 그때그때 삭제합니다. 


자유게시판

친일굴욕외교의 광태가 빚어낸 수치와 범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양리 작성일16-03-08 04:27 댓글0건

본문

친일굴욕외교의 광태가 빚어낸 수치와 범죄

조선력사학회 회장 조희승

 남조선에서는 올해 3월부터 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이 당장 배우게 될 사회과 국정교과서에 《위안부》라는 용어와 사진이 없어진다고 한다.

예견한 그대로이지만 지난 2015년 12월 28일 일본군《위안부》-일본군성노예문제와 관련된 이른바 《한일합의》에 따라 남조선의 국정교과서에서 일본군성노예기술이 없어지게 된것이다.

예견한 그대로라는것은 보나마나 남조선에서는 친일외교, 굴욕외교때문에 기필코 앞으로 강행하는 국정교과서에서 일본군성노예문제를 점차적으로 줄이며 종당에   가서는 아예 완전히 없애고 말것이라고 추측하였기때문이다.

원래 남조선과 《합의》한 일방의 주체인 일본자체가 일본군성노예문제를 인정하려고 하지 않았다. 겉으로는 《유감》이요 뭐요 했으나 실질적으로는 아무런 유감도 없었기때문이다. 그것은 일본군성노예문제에 대한 아베 신조수상의 발언들을 력사적으로 까밝히지 않아도 최근에 한 아베의 발언 몇가지만 들어보면 일목료연하기때문이다.

《자식들과 손자, 그 후대까지 계속 사죄하게 하는 숙명을 지니게 할수 없다. 이러한 결심을 실행에 옮기기 위해 결심하였다.》, 《일한청구권협정에 의해 법적으로 완벽하면서도 최종적으로 해결되였다는 립장은 이번 합의에서도 변함이 없다.》

파렴치하기 그지없는 발언이다. 아베자신이 언제 이른바 《15년전쟁》이라고 부르는 일본의 대륙침략에 대하여 사죄와 보상을 한적이 있었는가. 력대 일본수상치고 아베만큼 파렴치하기 그지없이 놀아댄 수상은 없을뿐더러 사죄라는 말마디도 올린적이 없는 무뢰한이다. 상기 발언을 보면 마치도 일본이 조선과 다른 나라에 대하여, 일본군성노예범죄에 대하여 사죄해온것처럼 들린다. 그런데 사죄한번 해본적이 없는 사람이 줄곧 사죄한것처럼 둔갑하니 어처구니 없어도 이만저만 낯가죽이 두꺼운것이 아니다.

《일한청구권협정》운운소리 역시 같고같다. 1965년의 《한일조약》이 내외의 모든 사람들이 침략적이고 불평등조약으로서 조약이 아닌 조약이라고 지탄해왔다는데 대하여서는 자타가 인정하는바이다. 도대체 《한일회담》에서 청구권문제가 똑바로 해결된적이 있었던가? 그리고 일본군성노예문제는 고사하고 일본이 언제한번 식민지지배에 대하여 사죄와 배상을 한적이 있었던가? 그것을 《법적으로 완벽하게 해결》했다는것은 또 무슨 뚱딴지같은 소리인가? 《한일회담》,《한일조약》에서 일본은 사죄와 배상, 보상을 하지도 않고 3억딸라의 《독립축하금》으로 적당히 굼때였다는것은 력사가 아는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런 후안무치한 발언을 일본정치를 론한다는 국회참의원에서 망탕 발언(2016년 1월 7일)하고 있으니 정치가의 량심이란 어디에 가붙어있는지 의심스럽기만 하다.

그러한 얼치기 정치가 아베에게 얼리워 성노예문제에 대하여 《합의》하였다고 하는 남조선당국은 그보다 몇갑절 더 한심하다.

일본이 20만에 달하는 조선의 젊은 녀성들을 전쟁터에 끌고 다닌 고금동서의 전쟁력사상 있어본적 없는 반인륜적범죄를 저질러놓고도 사죄한마디 안한 주제에 이른바 《합의》라는것을 해놓고서도 유엔무대에서는 그러한 사실은 없었노라고 모르쇠하는 악한들에게 얼리워 정치적흥정을 하는 사람들을 무어라고 말해야 할지 할말을 찾지 못한다. 이에 대해 《일본군위안부피해자유족회》가 2016년 2월 27일경기도 광주시의 《나눔의 집》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를 성토한것은 너무나도 당연하다. 말그대로 가해자가 피해자보고 《법적으로 해결했다》느니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이요 뭐요 하는것이야말로 도수를 넘은 광태로서 어불성설이다. 문제는 그러한 일본정부의 요구에 응하여 국정교과서에 위안부범죄를 덮어버리려 한것이 더 엄중하다.

교과서는 청소년교육과 교양에서 본보기교재이다. 후대교육과 교양에서 교과서만큼 중요한 공간은 없다. 옳바른 력사관이 반영된 서술에 의해 새 세대들은 옳바른 길을 가게 된다. 그런데 그러한 사회과 교과서에 외곡된 내용이 서술된다면 어떻게 되겠는가. 하물며 국정교과서는 유일교재로 사용되기때문에 모든 서술내용이 진리로 심어져야 한다. 그러한 국정교과서에 일본군《위안부》-일본군성노예문제가 왜소화되거나 삭제되는 경우 조선에 대한 일본의 과거의 범죄사실이 가리워지고 완전히 지워지게 되는것이다. 바로 남조선에서는 일본이 저지른 성노예범죄라는 특대형범죄사실을 국정교과서를 통하여 지워버리는 범죄를 저지르고 있는것이다. 이것은 마치도 일본에서의 력사교과서를 방불케 한다.

윤정옥(1925년 강원도 태생, 리화녀자대학 교수)교수 등이 일본군 성노예문제에 대하여 까밝힌 이후 1990년대에 들어와 일본에서도 량심적인물들이 들고나와 사회각계가 들끓었다. 일본의 후대들도 이것을 알아야 한다면서 거의 모든 검정교과서들에서 일본군 성노예문제를 취급하였었다. 하지만 지금은 일본정부의 압력에 의해 《검정》이라는 공간을 통하여 일본군성노예문제를 취급하는 검정교과서는 전혀 없다싶이 되였다.

바로 남조선에서도 일본의 검정교과서를 본따 국정교과서에서 일본군성노예문제를 덮어버리려 하고있다. 지금 흔적이 나마 남아있는 일본군《위안부》범죄에 대한 서술도 장차 완전히 없어질것이라는것을 눈앞에 그려볼수 있다.

사실 후대를 교육하는 교과서에서 일본군성노예라는 일본의 특대형 반인륜적범죄를 없애는것은 수치와 범죄의 극치이다. 반인륜적범죄를 감싸고 후대에게 가르쳐주지 않는 그자체가 더 큰 범죄로 된다. 그리고 40년간에 걸친 일본의 악독한 식민지지배가 빚어낸 일본군성노예라는 범죄적사실을 백년숙적 일본과 짝자꿍이를 한 자체에 극도의 혐오감과 수치를 느끼게 된다.

일본군성노예범죄사실을 사죄도 배상도 보상도 하지 않은 가해자와 야합하여 피해자의 의견도 애당초 들으려고 하지 않은 친일분자들의 광태에 아연해질수밖에 없다.

친일외교, 굴욕외교의 산아인 일본군성노예범죄에 대한 이른바 《한일합의》야말로 뼈속까지 친일의 형틀에서 비롯된 광태가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물론 그러한 너절한 야합은 미국의 부추김밑에서 이룩된것만은 틀림없지만 그래도 생존자가 얼마 안되는 피해자할머니들의 가슴에 못을 박는 민족반역행위를 어쩌면 그렇게 쉽게 저지를수 있겠는가 하는것이다. 민족반역자들은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될것이다.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북의 인민생활과 경제건설, 정면돌파전 평통TV 2회
판도라 상자를 만든 악마, 열은 악마 ---COVID-19 사태의 본질
12명북여성납치문제 해결은 남북신뢰회복의 첫걸음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5월 3일(일)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4월 27일(월)
김정은위원장, 순천린비료공장 준공식 참석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4월 27일(월)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5월 26일(화)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5월 26일(화)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제2권 제 5 장 무장한 인민 1. 수난당한 대지
[Reminiscences]Chapter 3 9. The Lessons of Wangqingmen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5월 25일(월)
이역의 아들딸들에게 안겨주신 크나큰 사랑
숭고한 민족애, 동포애의 전설로 수놓아진 력사
절세위인들과 맺은 혈연의 정은 총련의 영원한 생명선입니다
내가 사는 나라 (3)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가 재일본조선인총련합회 중앙상임위원회에 축전을 보내였다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5월 25일(월)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제2권 제 4 장 10. 잊을수 없는 사람들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