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광명성절 76돌 특집보도 > 편집국 기자실

본문 바로가기
편집국 기자실

북, 광명성절 76돌 특집보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8-02-16 13:21 댓글0건

본문

북, 광명성절 76돌 특집보도

 

편집국

 

 

북 우리민족끼리 사이트는 김정일 위원장의 생일을 맞이하여 <경축 광명성절 민족의 태양 절세의 애국자(1942~2018)> 특집보도하였다. 보도한 자료에 따르면 1942년 2월 16일 백두산 밀영에서 김정일 위원장이 태어난 날이며 올해로서 76돌이 된다.  태어날 당시 항일유격대원들은 김정일 위원장을 "백두산에서 솟아오른 광명성"으로 불렀다. 이후 2012년 1월 12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는 정치국결정으로 2월 16일을 광명성절로 제정하였다. 북에서는 민족최대의 경사스러운 날로, 인류공동의 명절로 성대히 경축하고있다. 그리고 2월 16일과 2월 17일을 국가적인 휴식일로 하며 이날 전국의 모든 기관, 기업소, 단체들에서는 국기를 게양한다고 보도하였다. 

북녘을 연구하는 학자와 관심있는 독자들을 위해 특집 전문을 그대로 소개한다. (기사제목을 누르시면 원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18-02-16 13:21:54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조중통 논평, 일본은 해외팽창을 노리고 있다.
조중동을 무조건 거부하자
코리아의 평화번영통일을 위한 2019 세계동포대회 개최
조미실무회담의 전망 - 조선의 승리는 확정적이다.
북극성, 조선이 통채로 우주에 올랐다.
12명 처녀를 당장 고향으로 돌려보내야 한다
[카드뉴스] 재미평화활동가 이금주의 북녘기행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14일(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13일(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13일(일)
내외의 지향과 요구에 대한 정면도전
검찰개혁 최후통첩, 우리는 언제든지 다시 모인다!
조선이 과시한 또 하나의 핵전쟁억제력
조선외무성, 일본에 배상과 재발방지 강력히 요구
제 처지도 모르고 헤덤비는 《중재자》, 《촉진자》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12일(토)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12일(토)
[사진] 대동강에 펼쳐진 이채로운 풍경
미국의 계속되는 지소미아 복원 압박, 왜?
Copyright ⓒ 2000-2019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