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최고지도자와 김영남상임위원장의 눈물 > 편집국 기자실

본문 바로가기
편집국 기자실

북 최고지도자와 김영남상임위원장의 눈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8-02-14 16:16 댓글0건

본문

북 최고지도자와 김영남상임위원장의 눈물

 

윤현일 기자

 

 

김영남상임위원장은 남북공동입장과 북 예술단 공연에서 연신 눈물을 보였다. 이에 덩달아 남녘동포, 해외동포들도 눈물을 흘렸다. 뭉클하게 가슴 깊숙한 곳에서 올라오는 동포애였다. 남북이 하나되는 모습, 감격의 순간이었다.

 

비단 김영남상임위원장의 눈물은 남북공동입장과 예술단 공연의 감격만이었을까?

 

김영남상임위원장은 1928년생으로 1950년대부터 김일성주석과 김정일국방위원장을 모시고 활동하였다. 김일성주석과 김정일국방위원장을 가까이서 모신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남북화해와 협력을 바탕으로 자주적, 평화적으로 조국을 통일해야 한다는 조국통일 정치철학을 그 어느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었다.

 

북 예술단 공연을 자신이 아니라 김일성주석과 김정일국방위원장이 보았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고 세삼 선대 최고지도자들을 그리워하며 보고 싶었던 눈물이었을 것이다. 한생을 조국통일을 위해 모든 것을 다바친 선대 최고지도자들의 동포사랑 모습을 그대로 따라 배웠던 김영남상임위원장이었다. 그리고 남북화해와 개선분위기를 위해 북예술단 공연의 목적과 공연방향을 정하고 공연곡 선정, 무대동선등을 세심하게 가르치고 준비한 김정은위원장의 뜨거운 동포애를 다시금 생각했을 것이다.

 

김영남상임위원장의 눈물은 김일성주석, 김정일위원장, 김정은위원장의 조국통일정치철학이 녹아든 위대한 동포애의 눈물이었다.

 

 

김영남상임위원장을 단장으로 남측으로 보낼 때 김정은위원장의 마음은 또 어떠하였을까? 아흔의 노령에도 불구하고 대표단 단장 자격으로 남측에 내려가는 김영남상임위원장의 뒷모습을 볼 때 가슴이 못내 아파했을 것이다. 오죽했으면 축하단 활동을 마치고 돌아와 찍은 사진을 보면 김정은위원장은 김영남상임위원장의 손을 꼭 잡고 있다. 무사히 돌아왔다고 그리고 자신의 구상대로, 바라는대로 축하 대표단 활동을 잘하였다고 감격해 하는 모습이었다.

 

북녘사회는 일심단결의 사회다. 최고지도자와 간부들 그리고 인민들이 하나된 모습이다. 간부들과 인민들은 최고지도자의 정치철학을 그대로 따라배워 결사관철의 자세로 실천하려는 자세를 가졌다. 최고지도자는 간부와 인민을 아끼고 간부와 인민들은 최고지도자를 목숨으로 받드는 사회가 바로 북녘사회다.

 

김영남상임위원장의 눈물은 조국통일을 바라는 뜨거운 열망, 동포애가 넘치는 정치철학이 담긴 김일성주석과 김정일국방위원장 그리고 김정은위원장의 눈물을 대신 흘린 전사의 눈물이었다.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18-02-15 13:15:40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월 23일(목)
고 황순희동지의 장의식 진행
따뜻한 인간미 보여준 양덕온천휴양지
위험천만한 군사적대결기도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24일(금)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23일(목)
북이 강조한 미국의 본심이란
최근게시물
빨찌산식강행군은 최후의 승리를 선언한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는 주체조선의 찬란한 미래를 열어놓으신 절세의 애국자이시다
[개벽예감 382] 무혈속결전의 새로운 전술이 완성되다
민족자주대회, 미국은 우리 민족을 이길 수 없다
아무리 구걸청탁을 해보아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17일(월)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17일(월)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2월 16, 15, 14일(일, 토, 금)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16일(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16일(일)
김정은 위원장, 광명성절을 맞이하여 금수산태양궁전 찾으시였다.
[특집] 김정일 위원장 탄생 78돌 광명성절을 맞이하여 특집보도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