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참사 2주기 416 전세계 해외연대 동시행동 > 편집국 기자실

본문 바로가기
편집국 기자실

세월호참사 2주기 416 전세계 해외연대 동시행동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03-28 13:09 댓글0건

본문

세월호참사 2주기 416 전세계 해외연대 동시행동

The Worldwide Events for the 2nd anniversary of the Sewol Ferry Disaster

 

성지호 기자

 

 

 

 

세월호참사 2주기를 맞아 전세계 25개 도시에서 해외연대 동시행동에 나선다.

 

2년이 지나도록 세월호참사의 진상이 밝혀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미국과 캐나다를 비롯한 일본과 독일, 영국, 프랑스 및 호주에서 작년의 21개 도시보다 늘어난 25개 도시에서 추모제와 음악회, 미술전시회, 영화상영, 간담회 등의 다양한 주모행사가 벌어진다.

 

2년째 맞는 4월16일

오늘도 4월16일입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의 진상이 밝혀질 때까지

재외동포들도 함께 하겠습니다.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16-12-17 14:55:49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노동신문, 혁명가는 깨끗한 양심을 가져야 한다
KCNA Commentary Terms Former U.S. Vice-President Biden Snob …
하노이 이후 조미관계, 주류언론이 말하지 않는 것
노동신문, 시정연설은 대내외정책에 대한 완벽한 해답서
[연재 6] 6.15공동선언 2항: 어떻게 이해하고, 완성시켜 나갈 것인가?
혁명적동지애를 우리도 따라 할 수 있을까?
반성합니다_ 엿같은 노무현 암살 추도식
최근게시물
[아침햇살30]남북통일경제가 답이다
동족을 적대시하는 악습부터 버려야 한다
제거돼야 할 《간신》들
습근평 주석, 중조친선을 계승하여 시대의 새로운 장을 계속 아로새기자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19일(수)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6월 19일(수)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6월 18,17일(화,월)
북, 천수백만t의 석탄매장량 탐사
북, 집에 앉아서 꿀벌치는 도시사람들
너와 나 함께 했던 그 시절
[연재21] 현 시대와 미래를 대표하는 영원한 혁명사상
북, 동족압살을 노린 호전적망동
Copyright ⓒ 2000-2019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