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적 분노의 폭발- 광주학생사건 > 편집국 기자실

본문 바로가기
편집국 기자실

민족적 분노의 폭발- 광주학생사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11-03 09:36 댓글0건

본문

 

 

민족적 분노의 폭발- 광주학생사건  

 

편집국

 

 

2일발 조선중앙통신은 조선학생들이 87년 전 기차간에서 조선여학생을 희롱한 일본남학생들을 두들겨 패준 사건이 전국적인 반일투쟁으로 확산된 광주학생사건에 대하여 보도하였다.

 

"일제가 줄여서 발표한 자료에 의하더라도 그해 11월부터 다음해 4월까지 전국각지 194개 학교의 6만여 명에 달하는 조선학생들과 각계층 인민들이 투쟁에 합세하였고, 일본은 게엄령을 선포"하고 일대 살륙전을 벌였다. 이는 일본식민지하에서 조선인들의 민족적 분노가 얼마나 깊었는지 짐작하게 하는 사건이었으며, 우리 민족이 일본의 과거죄악에 대한 사과를 받아내야할 또 하나의 사건이었다.

 

전문은 다음과 같다.

 


 

 

민족적분노의 폭발-광주학생사건 87주년

 

 

 

2일발 조선중앙통신은 광주학생사건을 다음과 같이 보도하였다.


    민족의 자주적존엄을 수호하기 위한 조선인민의 투쟁력사에는 지금으로부터 87년전에 있은 광주학생사건도 기록되여있다.
    

1929년 10월 30일 광주-라주사이의 기차칸에서는 일본인학생깡패들이 조선녀학생들을 희롱하면서 모욕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조선학생들은 오만무례한 일본인학생들을 단호히 징벌하였다.
    

일제경찰은 도리여 조선학생들에게 폭행을 가하다 못해 체포구금까지 하였다.

    

경찰의 로골적인 비호속에 수백명의 일본중학교 교직원,학생들은 각종 흉기를 들고 광주역에서 또다시 조선학생들에게 란동을 부리였다.
    

일제의 야수적폭거에 격분한 광주학생들은 참을수 없는 분노를 터뜨렸다.
    

11월 3일 그들은 일제히 동맹휴학을 단행하고 《일제를 타도하자!》,《식민지노예교육제도를 철페하라!》라는 구호밑에 격렬한 반일투쟁을 벌리였다.
    

당황망조한 일제는 광주일대에 계엄상태를 선포하고 시위참가자들을 닥치는대로 체포구금하였다.
    

그러나 투쟁은 더욱 고조되여 12월부터 전국적인 투쟁으로 확대되였다.
    

일제가 줄여서 발표한 자료에 의하더라도 그해 11월부터 다음해 4월까지 전국각지 194개 학교의 6만여명에 달하는 조선학생들과 각계층 인민들이 투쟁에 합세하였다.
    

일제는 전국적으로 경계망을 강화하고 경찰들과 함께 2개 련대의 정예무력까지 탄압에 동원하는 등 일대 살륙전을 벌렸다.
    

일제의 식민지통치기간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강요당한 조선인민은 과거죄악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기어이 받아내고야말것이다.(끝)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6-11-03 09:38:33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월 23일(목)
고 황순희동지의 장의식 진행
따뜻한 인간미 보여준 양덕온천휴양지
위험천만한 군사적대결기도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24일(금)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23일(목)
북이 강조한 미국의 본심이란
최근게시물
빨찌산식강행군은 최후의 승리를 선언한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는 주체조선의 찬란한 미래를 열어놓으신 절세의 애국자이시다
[개벽예감 382] 무혈속결전의 새로운 전술이 완성되다
민족자주대회, 미국은 우리 민족을 이길 수 없다
아무리 구걸청탁을 해보아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17일(월)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17일(월)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2월 16, 15, 14일(일, 토, 금)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16일(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16일(일)
김정은 위원장, 광명성절을 맞이하여 금수산태양궁전 찾으시였다.
[특집] 김정일 위원장 탄생 78돌 광명성절을 맞이하여 특집보도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