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해외동포들, 박근혜 하야 촉구 온라인서명운동 시작 > 편집국 기자실

본문 바로가기
편집국 기자실

[성명서] 해외동포들, 박근혜 하야 촉구 온라인서명운동 시작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10-29 12:52 댓글0건

본문

 

[성명서] 해외동포들, 박근혜 하야 촉구 온라인서명운동 시작

 

 

편집국

 

박근혜 정권 비선실세의 국정농단을 규탄하는 해외동포들이 시국성명서를 발표하고

<박근혜 하야 촉구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서명운동은 박근혜가 사퇴할 때까지 계속될것이라고 하였다.

.

서명 사이트는 다음과 같다.

 

: https://goo.gl/forms/g0ejnadSbhVQRbsj2

 


 

 

박근혜 정권 비선실세 국정농단 규탄 재외동포 시국성명서

 

국정농단, 국기문란, 박근혜는 하야하라!

 

 

국가 공직자도 아닌 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한 개인이 나라의 국정을 농단한 대국민 사기극의 내막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대통령이라는 자가 한 개인의 꼭두각시놀음에 빠져 있었던 사실이 만천하에 공개되었다. 이는 국민을 우롱하고 기만한 것은 물론 국가를 혼돈의 구렁텅이로 빠트린 중대 범죄이며 국가의 수치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국가안보에 관련된 기밀들을 민간인 최순실에게 알려 현행법을 어겼음은 물론이고, 국민이 대통령에게 위임한 권력을 무자격자에게 내주었으므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의무를 지닌 대통령으로서 더 이상 국정을 운영할 자격이 없다.

 

박근혜 대통령의 행위는 대한민국이 민주공화국임과 국민의 주권을 부정한 것이며, 국민에게 봉사하고 헌법을 수호해야 하는 대통령으로서의 책무를 다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헌정문란을 일으킨 큰 범죄이다.

 

연설은 물론이고 인사, 외교, 안보까지 국정 전방위에 최순실이라는 비선실세가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해 특검을 통해 그 진상을 낱낱이 밝히고 그에 대한 죄를 물어야 할 것이다.

 

법을 위반하고 국기를 뒤흔든 박근혜 정권은 더는 그 자리에 있어야 할 가치가 없다. 박근혜 대통령을 포함 이번 국정농단 사건에 관계된 모든 공직자는 그 죄과에 대해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는 심정으로 자리에서 물러나 법과 국민의 엄중한 심판을 받아야만 한다.

 

우리 재외동포들은 이번 사태의 심각성에 대해 우려를 넘어 경악과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으며, 박근혜 대통령이 당장 대통령직을 사퇴하고 법의 심판을 겸허히 받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2016년 10월 26일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장호준 외 (미국 각 주 및 가봉, 과테말라, 남아프리카 공화국, 노르웨이, 뉴질랜드, 네덜란드, 독일, 대만, 덴마크, 라오스, 라트비아, 러시아, 룩셈부르크, 리투아니아, 말레이시아, 멕시코, 모잠비크, 미얀마, 베트남, 벨기에, 브라질, 보츠와나, 사우디 아라비아, 스리랑카, 스위스, 스웨덴, 스페인, 싱가포르, 아랍 에미리트, 아르헨티나, 아일랜드, 영국, 오스트리아, 우간다, 우크라이나, 이탈리아, 이스라엘,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중국, 체코, 칠레, 카자흐스탄, 캄보디아, 캐나다, 터키, 태국, 토고, 튀니지, 포르투갈, 프랑스, 핀란드, 필리핀, 호주, 홍콩 등 56 개국) 재외동포 일동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6-10-29 13:07:15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전쟁변천: 생화학전쟁≪핵전쟁폭탄≪대포≪총≪칼창≪돌
자본주의가 만든 코로나비루스
Coronavirus: A Shocking\\update. Did The Virus\\originate in…
[론설]목표가 높아야 변혁이 일어난다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29일(토)
주체사상에 끌리는 이유
코로나비루스와 경제불황, 그러나 건강한 삶이란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29일(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28, 27일(토, 금)
위대한 사랑으로 펼쳐가시는 사회주의보건의 새 력사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3월 27, 26일(금, 목)
3월 17일에 새겨안은것은
21세기 신세계질서를 주도하는 조선
인권을 중시한 건 사회주의나라들이었다
불법적이고 일방적인 제재해제를 촉구하는 8개국 공동서한 유엔 발송
일군들은 정열적인 사색가, 실천가가 되자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28일(토)
인민을 위한 요구성
부르죠아사상문화의 침투를 철저히 막아야 한다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