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외무성, "자위적핵억제력은 정당하다"고 강조 > 편집국 기자실

본문 바로가기
편집국 기자실

북 외무성, "자위적핵억제력은 정당하다"고 강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10-22 12:41 댓글0건

본문

 

 

북 외무성, "자위적핵억제력은 정당하다"고 강조

 

 

편집국

 

 

조선외무성 대변인은 22일 이남에서 벌이고 있는 대북 ‘한미일 합동군사훈련’과 관련하여 질문한 것에 대답하였다.

   

대변인은 이번 합동군사훈련은 북에 대한 “또 하나의 엄중한 군사적도발행위”이라고 낙인하며, “미일남조선3각군사동맹이 더는 《유령》이 아니라 미국의 아시아지배전략의 기본고리로 현실화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하였다. 그리고 이러한 현실에서 북의 자위적핵억제력 강화가 정당하고, 북은 이를 억세게 틀어쥐고 나가겠다고 대답하였다.

 

전문은 다음과 같다.

 



   
조선외무성 대변인 미일남조선합동군사훈련을

공화국을 반대하는 엄중한 군사적도발행위로 락인

 

    

(평양 10월 22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이 일본,남조선괴뢰들과 함께 우리를 반대하는 합동군사훈련을 또다시 벌려놓은것과 관련하여 22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22일 미국,일본,남조선괴뢰들은 이지스구축함을 비롯한 수많은 군함들과 무력을 동원하여 우리 공화국을 주요목표로 하는 도발적인 해상합동군사훈련을 벌려놓았다.
    

이번 미일남조선합동군사훈련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또 하나의 엄중한 군사적도발행위이며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교란하는 지배주의적야망의 발로이다.
    

최근 미국이 핵항공모함 《로날드 레간》호 등 방대한 전략자산들을 동원하여 남조선과 사상최대규모의 해상합동군사연습을 벌려놓은것도 성차지 않아 이번에는 일본까지 끌어들여 또다시 군사적압력소동을 벌리고있는것은 조선반도정세긴장을 격화시키는 장본인으로서의 자기 정체를 더욱 적라라하게 드러내놓은것으로 된다.
    

지난 6월에 진행된 미싸일경보훈련에 이어 이번에 또다시 조선반도에서 벌어지고있는 합동군사훈련은 미일남조선3각군사동맹이 더는 《유령》이 아니라 미국의 아시아지배전략의 기본고리로 현실화되고있다는것을 명백히 실증해주고있다.
    

실제로 미국은 저들의 아시아태평양재균형전략의 2단계목표에 따라 미일남조선3자협조가 확대되고있다는데 대하여 공공연히 떠벌이고있다.
    

현실은 자위적핵억제력을 질량적으로 더욱 강화해나갈데 대한 우리 당과 국가의 로선과 정책이 지극히 정당하다는것을 다시금 보여주고있다.
    

우리는 자주와 정의의 핵보검을 더욱 억세게 틀어쥐고 미국과 그 추종세력의 온갖 도전을 단호히 짓부셔버릴것이며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믿음직하게 수호할것이다.(끝)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6-10-22 12:43:36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주체철학에 대한 옳바른 관점과 리해를 가질데 대하여
피로써 맺어진 전투적우의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30일(금)
조선의 힘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27일(화)
금야강2호발전소 준공식 진행
조선로동당의 인민대중제일주의사상과 정치​(1)
최근게시물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1월 25일
[론설] 과학적타산에 기초한 작전과 지휘가 성과를 안아온다
경애하는 원수님 계시여 우리는 승리만을 안다
주체사상의 계승성과 독창성에 대한 올바른 이해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25일(수)
위대한 당을 따라 영원히 한길을 가리라
우리는 국기를 사랑한다
충성의 80일전투기록장에 멸사복무의 자랑찬 성과를!
전대미문의 인민사수전을 이끄시는 헌신의 자욱
노래 《인민은 부르네 친근한 그 이름》을 들으며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1월 23일(월), 24일(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24일(화)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