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당의 목소리 따라 지원사업 > 편집국 기자실

본문 바로가기
편집국 기자실

어머니당의 목소리 따라 지원사업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10-15 12:23 댓글0건

본문

어머니당의 목소리 따라 지원사업

 

편집국

 

조선의 오늘 사이트는 16일 원산어린이식료공장의 일군들과 종업원들은 맛좋고 영양가높은 식료품을북부피해복구지역에 보내는 지원물자 소식을 소개하였다.

 

북부피해복구전투는 인민대중제일주의를 제일생명으로 하는 당중앙위원회의호소문에 의해 진행되고 있다면서 그 눈물겨운 호소문은 뜻밖의 큰물로 불행에 잠긴 인민들에게 하루빨리 행복을 가져다주는것을 당의 중차대한 혁명사업으로여기시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확고부동한 의지였고 인민의 운명을 끝까지 지켜주고 보살펴주는 어머니당의 목소리라고 보도하였다.

 

전문을 소개한다. 

 


북부피해복구전선으로 달리는 뜨거운 마음들

 

지금 온 나라 군대와 인민이 북부피해지역으로 정성껏 마련한 지원물자들을 계속 보내주고있다.

 

원산어린이식료공장의 일군들과 종업원들은 맛좋고 영양가높은 식료품들을 많이 생산하여 북부피해복구전선에 보내주었다.

 

친부모, 친형제를 위하는 마음으로 성의껏 마련한 수많은 식료품들과 생활용품을 받아안고 기뻐할 북부피해지역 인민들의그 모습 그려보는가 지원물자를 차에 옮겨싣는 이들의 얼굴마다에 웃음꽃이 활짝 피였다.

 

 

어찌 그렇지 않으랴.

 

북부피해복구전투는 인민대중제일주의를 제일생명으로 하는 우리 당의 인민사수전, 인민복무전이라고 한 당중앙위원회의호소문의 구절구절을 새겨가며 격정에 겨워 잠 못들던 이들이였다.

 

그 눈물겨운 호소문은 뜻밖의 큰물로 불행에 잠긴 인민들에게 하루빨리 행복을 가져다주는것을 당의 중차대한 혁명사업으로여기시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확고부동한 의지였고 인민의 운명을 끝까지 지켜주고 보살펴주는 어머니당의 목소리였다.

 

하기에 우리 군대와 인민은 오직 당만을 믿고 따르는 길에 언제나 승리가 있음을 굳게 확신하며 북변땅에 새로운 전화위복의 기적을 또다시 안아올 불같은 열의로 산악같이 일떠섰다.

 

 

 

 

 

- 북부피해복구전선으로 보내는 뜨거운 지원물자들 -

 

그 애국충정의 마음과 마음들에 떠받들려 머지않아 우리 공화국의 북변땅에서는 로동당만세소리, 사회주의만세소리가 끝없이 울려퍼지리라.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6-10-15 12:24:57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김정은 위원장, 세계적인 문화관광지로 변모할 금강산관광지구 현지지도
코리아의 평화를 위한 국제대회 개최
북을 바로 알아야 바른 계산도 할 수 있다
《우리 사회에서는 돈이 없는 사람이 빈곤한 사람이 아니라 지식이 없는 사람이 빈곤한 사람이다.》
잘살고 못사는 기준이 무엇인가?
젖빠는 어린아이들에게서 배우라.
김정은 위원장, 의료부분의 본보기 공장 묘향산의료기구공장 현지지도
최근게시물
《자기 민족을 사랑하고 자기 조국을 옹호하는것은 사회적인간의 중요한 속성이다.》
홍콩 사태와 광주항쟁의 차이 세 가지
김명길 순회대사, 스웨리예와 미국의 행태 비난
애국의 한쪽수레바퀴 북녘 여성들
눈치만 보다가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9일(화)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9일(화)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1월 18일(월)
김정은 위원장, 군인사기 진작을 위해 수산사업소와 물고기가공사업소 현지지도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 담화
김계관 고문, 미국의 3차정상회담 제의에 조건 제시
[개벽예감 371] 문은 네 개인데, 두 개만 열린다
Copyright ⓒ 2000-2019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