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국 기자실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편집국 기자실 목록

Total 2,447건 1 페이지
편집국 기자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2447
과거 죄악을 부정하는 섬나라 족속들의 만행
과거 죄악을 부정하는 섬나라 족속들의 만행   편집국     최근 섬나라족속(일본) 정부는 세계 각국 재외공관을 통해 …
편집국 2018-11-11
2446
유엔을 대신하는 새로운 국제기구가 탄생할까?
유엔을 대신하는 새로운 국제기구가 탄생할까?   윤현일 기자   ▲2016년 5월 8일 진행된 조선로동당 제7차대회에서 결정서 《조선…
편집국 2018-11-10
2445
일심단결로 창조한 <빛나는 조국>
일심단결로 창조한 <빛나는 조국>   편집국     로동신문은 10일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빛나는 조…
편집국 2018-11-09
2444
생일 100돌을 맞이한 최홍희 총재 묘소에 화환 증정
생일 100돌을 맞이한 최홍희 총재 묘소에 화환 증정   편집국     최홍희 전 국제태권도련맹 총재 생일 100돌을 …
편집국 2018-11-09
2443
미국 중간선거 결과와 대북정책 향방
미국 중간선거 결과와 대북정책 향방   윤현일 기자     미국 중간선거 결과가 나왔다. 민주당의 상원장악, …
편집국 2018-11-08
2442
중간선거로 이용한 북미고위급회담
중간선거로 이용한 북미고위급회담   윤현일 기자   북미고위급회담이 연기되었다.    지난 5일 미국 국…
편집국 2018-11-07
2441
[사진] 쿠바 내각수상, 금수산태양궁전 등 방문
[사진] 쿠바 내각수상, 금수산태양궁전 등 방문   편집국   조선 로동신문은 5일 꾸바공화국 국가리사회 위원장 겸 내각수상 미겔 마리오 디…
편집국 2018-11-05
2440
반제자주전선강화를 위한 조선 쿠바 정상회담
반제자주전선강화를 위한 조선 쿠바 정상회담   편집국   ▲김정은위원장과 미겔 디아스 까넬수상과 단독 정상회담이 진행되었다. &…
편집국 2018-11-05
2439
[시] 아리랑 제1장 외 2편
[시] 아리랑 제1장 외 2편   편집국     김포양 재미동포는 <아리랑 제1장>, <아리랑 제2장&…
편집국 2018-11-05
2438
로동신문, 사회주의에 대한 신념이 곧 승리 강조
로동신문, 사회주의에 대한 신념이 곧 승리 강조   편집국     김정일위원장의 노작 <사회주의는 과학이다.>…
편집국 2018-11-05
2437
서울남북정상회담을 방해하는 볼튼보좌관
서울남북정상회담을 방해하는 볼튼보좌관   윤현일 기자   ▲역사적인 5차 남북정상회담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이 발표되었다…
편집국 2018-10-13
2436
북침전쟁야욕을 버리지 못한 미국 군대
북침전쟁야욕을 버리지 못한 미국 군대   윤현일 기자   ▲미해병대사령관은 1월 25일 미 전략 국제문제연구소(CSIS) 연설에서 북…
편집국 2018-10-11
2435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북미국교정상화를 발표하려는 트럼프대통령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북미국교정상화를 발표하려는 트럼프대통령   윤현일 기자   ▲예정된 제2차 조미수뇌회담을 계기로 전세계의 초미의…
편집국 2018-10-10
2434
[특집] 북, 조선노동당 73돌 맞아 특집 보도
[특집] 북, 조선노동당 73돌 맞아 특집 보도   편집국       북 <우리민족끼리> 사이…
편집국 2018-10-10
2433
2차 북미정상회담, 트럼프대통령의 의지대로 논의될 것인가?
2차 북미정상회담,  트럼프대통령의 의지대로 논의될 것인가?   윤현일 기자    ▲리용호외무상은 유엔총회 연설에서…
편집국 2018-10-03
인기게시물
[사진] 평양의 야경
Diplomatic Deadlock: Can U.S.-North Korea Diplomacy Survive …
북, "미국은 두 얼굴로 우리를 대하기가 낯뜨겁지 않은가"
[사진] 평양의 가을
조미한 관계 글에 대한 아리랑님의 질문에 답합니다
신은미강연회 진행 “우리가 알고 있는 북한은 없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7일(수)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8일(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8일(일)
[부고] 자주시보 이창기 기자 본인상
“영국왕실은 춘천중도 파괴를 즉각 중단하라”
서울은 감격의 그 순간을 기다린다
'단 한 통의 이메일', 탈북자 태영호는 무엇이 두려웠나?
《주<한>미군은 영원히 이 땅을 떠나라》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