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공동선언실천 해외측위원회 성명 > 성명/논평/칼럼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성명/논평/칼럼

성명 | 6.15공동선언실천 해외측위원회 성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0-05-28 00:00 댓글0건

본문

 

 지금 조국과 민족을 둘러싼 정세는 위험천만한 한 길을 치닷고 있다.

 최근 이명박 정권과 반통일 보수세력들은 천안함 침몰사건을 억지로 북측과 연계시킴으로써 동족대결의 파국적 국면을 몰아오고 있다. 

  그 결과 남북관계는 전면 파탄되고 우리 민족의 세기적인 숙망인 조국통일에로의 길에 난관이 조성되었으며 전쟁이 결코 가상문제가 아니라 현실적 위험성으로 부상되고 있다.

  그리하여 이미 남,북,해외가 합의한 6.15공동선언 발표 10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를 의도적으로 파탄시키고 말았다.

 6.15공동선언실천 해외측위원회와 해외동포들은 온 겨레가 그처럼 바라던 6.15 10돐 민족공동의 통일행사를 무산시켰을 뿐만 아니라 조국통일의 도상에 최악의 난관을 조성하고 있는 이명박 정권에 대한 치솟는 민족적 의분을 금치 못하고 있다.

  10년전 남북 양 수뇌분의 상봉으로 이루어진 6.15공동선언의 발표는 민족의 통일운동사에서 최초로 훌륭한 민족공동의 통일대강을 마련한 것으로서 실로 거대한 의의를 가지는 역사적 사변이었다.

  공동선언의 유일무이한 정당성과 생활력은 6.15자주통일의 새 시대가 열리고 남북관계 발전과 조국통일운동에서 일찍이 유례없는 경이적인 성과들이 이룩된 현실을 통하여 여실히 확증되고 있다.

  그러나 이명박 정권은 출범 이후 일관하게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전면적으로 부정하고 6.15통일시대를 《잃어버린 10년》으로 농락 매도하며 허황한 《비핵,개방,3000》과 《체제통일론》을 운운하면서 동족대결과 체제대결의 길을 추구해 왔다.

  안으로는 공안정치를 부활시켜 남북대화와 교류를 선별불허하고 통일,민주단체와 인사들에 대한 파쏘적 탄압을 자행하며 밖으로는 외세와 야합하여 그 힘을 등에 업고 동족을 주적으로 삼고 해치는 것도 서슴치 않고  있다.

  6.15공동선언실천 해외측위원회는 6.15공동선언  발표 10돌 기념 민족통일대회를 파탄에 몰아넣으며 화해와 단합,통일을 위한 남북관계를 냉전대결시대로 되돌리고 파괴한 이명박 정권의 책동을 천추에 씻을 수 없는 반통일적,반민족적,반평화적 범죄행위로 낙인하여 견결히 단죄규탄한다.

  특히 이명박 정권이 천안함 침몰사건을 객관적 근거도 없이 북측을 걸고 응징하겠다느니 강경대처하겠다느니 하면서 남북관계를 전면 차단하고 동족의 전면전쟁국면으로 몰아가는것은 허용될 수 없는 만행이다.

  통일이냐 분열이냐,평화냐 전쟁이냐, 역사의 중대한 분기점에 선 오늘의 정세상황은 남북,해외의 온 겨레가 반통일세력들의 온갖 도전을 반대배격하고 조국통일운동에 총궐기할 것을 절실히 요구하고 있다.

  6.15공동선언실천 해외측위원회는 비록 통일공동행사가 무산되었으나 해외 지역위원회 마다에서 6.15 10돌 기념행사를 다채롭게 벌여 반통일세력들의 책동에 타격을 주며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끝까지 고수이행하고야 말 강한 의지를 내외에 힘있게 과시해나갈  것이다.

  우리 해외측위원회는 《우리민족끼리》정신에 따라 남과 북,해외의 3자 연대연합을 강화하고 광범한 해외동포들의 단합된 위력으로 조국통일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나가는데 자신의 사명과 역할을 다해나갈  것이다. 

  2010년 5월 27일 

  6.15공동선언실천 해외측위원회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8월 23일(일)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9월 9일(수)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6차전원회의 진행
조선전쟁에 적극 가담한 일본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9월 17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30일(일)
위대한 어버이품에 인민이 안겨산다
최근게시물
위대한 사상과 숭고한 인덕에 매혹되여
자랑중의 자랑, 가장 큰 복
전선에 보내는 편지
혁명적 낙관주의
우리 사회의 밑뿌리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18일(금)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18일(금)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9월 17일(목)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제8권 제 23 장 5. 신념과 배신
[Reminiscences]Chapter 21 5. The Man rom Phyongan Province
삶의 보람은 어디에 있는가
재앙의 근원은 단호하게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