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빈부격차는 자본주의제도의 필연적산물" > 성명/논평/칼럼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성명/논평/칼럼

북녘 | 북, "빈부격차는 자본주의제도의 필연적산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9-02-02 08:31 댓글0건

본문

북, "빈부격차는 자본주의제도의 필연적산물"

 

편집국

 

 

<로동신문>은 2일 기사에서 자료를 통해 본 자본주의사회에서의 빈부격차는 고질적인 병집이며, 자본주의나라들이 이를 줄인다며 제나름의 방책을 내놓고 있지만 이는 근로대중에 대한 착취를 생존방식으로 삼고 있는 지배계급의 위선이라고 주장하였다. 전문을 소개한다.


 

 

빈부격차는 자본주의제도의 필연적산물

 

 

얼마전 영국의 한 단체가 자기 나라의 유명한 100개 회사 최고경영자들이 년간에 받는 보수금과 관련한 자료를 발표하였다.

 

자료에 따르면 최고경영자들이 년간 거액의 보수금을 받고있는데 그 액수는 로동자들의 년평균수입의 130여배에 달한다.그야말로 하늘과 땅차이이다.

 

빈부격차는 자본주의사회에서 달리는 될수 없는 고질적인 병집이다.

 

몇해전 어느 한 기구가 미국과 일본을 비롯하여 《선진국》이라고 자처하는 10여개 나라 사람들의 소득불균형실태에 대해 조사하고 《소득분배와 빈곤》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한적이 있다.기구가 1981년부터 2012년까지 부유한 1%계층의 소득이 전체 국민소득에서 차지하는 비률을 조사한데 의하면 1981년의 6.5%에서 2012년에는 10%로 높아졌다.

 

이것은 자본주의사회에서 1%밖에 안되는 부유한자들은 날로 비대해지고있는 반면에 절대다수 근로대중은 보다 령락되고 빈곤해지고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자본주의나라들에서 빈부격차를 줄인다며 제나름의 방책들을 내놓고있지만 그것은 근로대중에 대한 착취를 생존방식으로 삼고있는 지배계급의 위선이다.

 

생산수단의 소유자들은 특권적인 지위를 악용하여 근로대중을 자본의 멍에에 얽매여놓고 착취한다.그들은 더 많은 리윤을 얻고 재부를 늘이기 위해 갖은 수단과 방법을 다하여 근로자들의 고혈을 짜내고있다.자본주의사회에서 정치는 재벌들에게 최대한의 리익을 주며 그들의 탐욕과 치부를 보장하는데 복종되고있다.재벌들에게 특전, 특혜를 제공하고 그들의 착취행위를 묵인, 비호해주면서도 근로대중에게는 초보적인 생존권조차 보장해주지 않는 불공평하고 반인민적인 정치로 하여 자본주의사회에서의 빈부격차는 날이 갈수록 커가고있다.

 

자본주의정치의 반인민적성격을 보여주는 한가지 실례가 있다.

 

어느 한 나라의 도시에 번화가와 코를 맞대고있는 빈민굴이 있는데 한때 시정부는 이를 철거하려고 모지름을 썼다.하지만 이 빈민굴이 도시를 찾아오는 관광객들의 호기심의 대상이 되자 그를 통해 수입을 늘일수 있다고 타산하고 철거를 취소하였다.결국 삶의 막바지에서 허덕이는 빈민들의 비참한 생활이 부자들의 관광대상, 지배층의 돈벌이대상으로 되고말았다.이것이 바로 절대다수의 근로대중, 빈곤계층에 대한 착취계급의 관점이다.

 

이러한 사회에서 빈부격차를 없앤다는것은 말도 되지 않는다.

 

부익부, 빈익빈이야말로 자본주의사회의 반인민성이 낳은 필연적귀결이다.자본주의가 존재하는 한 부익부, 빈익빈의 악페는 절대로 없어질수 없다.

 

리철혁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19-02-02 08:32:21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Korea: In the Era of Peace, Dissolve the UN Command, A Relic…
북 조평통, 지난 정권과 다를 바 없는 배신행위, 진상공개장 발표
멸망으로 달려가는 세계를 구원할 조선
엘에이, 정전66년에 종전과 평화협정체결 촉구 집회
김정은위원장, 새로 건조한 잠수함 시찰
북, 홍콩사태는 중국의 내부문제
[논평] 일본의 이익이나 두둔하는 민족의 기생충을 박멸해야 한다
최근게시물
[연재25] 장편소설 <네덩이의 얼음> 2. 력사는 잉크로 쓰는 책이 아니다
동족대결로 인해 상실된 대화의 동력
“청와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 환영”
북 조국통일연구원 고발장, 남녘보수패당의 친일매국적 정체를 폭로
조선민주법률가협회, 재일조선어린이들에 대한 차별행위를 규탄
북, 또다시 드러난 납치타령의 기만성
북 외무성, 군사적 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22일(목)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22일(목)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8월 21일(수)
KAL858, 교민 상대 대북규탄 유도
[기행문] 동해명승 칠보산을 찾아서 3
Copyright ⓒ 2000-2019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