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미국은 평화 조치를 취하고 북미대화에 나서라 > 성명/논평/칼럼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성명/논평/칼럼

편집국 단상 | [논평] 미국은 평화 조치를 취하고 북미대화에 나서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7-05-19 14:39 댓글0건

본문

 

 

[논평] 미국은 평화 조치를 취하고 북미대화에 나서라

 

 

2017년 5월 19일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편집국

 

 

문재인 정부가 파견한 대미특사는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국무장관 등을 만났다. 만남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과 대화를 위한 대화를 하지 않겠다.” 그리고 틸러슨 국무장관은 “일정 기간 핵과 미사일 시험을 하지 말아야 한다.”라고 하였다.

 

이것은 평소 미국이 내건 조건부 북미대화 입장이라 별다른 내용이 없다. 그러면서 미국은 북미대화가 안 되는 이유를 북에게 책임 전가했다.

 

즉 북이 화성 12형 미사일 시험을 비롯해 지속해서 핵과 탄도미사일 시험을 계속하고 있어 북미대화가 안된다고 밝힌 것이다.

 

미국은 지난 3월 4월 두 달에 걸쳐 북침선제공격을 위한 최대규모의 한미합동군사훈련을 하였다. 이 훈련에는 핵 항공모함, 핵전략 폭격기, 핵잠수함 등 최신핵무기들을 동원하였다. 그리고 대륙간탄도미사일 미니트맨3을 올해 들어 세 차례나 시험 발사하였다.

 

미국은 북을 적대시하고 호시탐탐 공격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전쟁위기를 고조시키는 침략적인 군사훈련과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을 강행하면서 이에 맞대응으로 진행하는 북의 핵과 미사일 시험에 대해 시비를 거는 것은 명백히 잘못된 것이다.

 

지금도 미국은 북침 합동 군사훈련에 참가한 칼빈슨 핵 항공모함을 계속 코리아반도 남녘 해상에 주둔시키고 있으며 레이건 핵 항공모함까지 출동시켜 합동 군사훈련을 하겠다고 하였다. 이는 두 대의 핵 항공모함이 동시에 코리아반도에 나타나는 것은 유례없는 일이며 전쟁위기를 극도로 고조시키고 있다.

 

북미대화는 평화와 신뢰를 전제해야 한다. 미국은 지금까지 코리아반도의 평화를 파괴하고 전쟁위기를 고조시키는 일체의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

 

모든 일에는 원인과 결과가 있다. 북이 미사일 시험을 하게 된 원인을 제공한 미국이 먼저 북침 합동 군사훈련 중지를 비롯하여 일체의 군사위협 행동을 중단해야 한다. 그러면 북도 더는 미사일 시험을 하지 않을 것이다.

 

북미대화가 되지 못한 원인을 제공한 미국이 먼저 노력해야한다. 미국이 먼저 신뢰를 보여주는 적극적 자세로 변화하면 자연스럽게 북미대화가 이루어 질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용단이 필요하다.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17-05-19 14:40:36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북의 ICBM에 문재인의 정체가 드러나다
No to THAAD & Stop the War Games!
미국 북에게 공식사과
문재인의 오판과 착각
련발적인 탄토탄세례, 《미국이 잘못 뉘우칠 때까지》
임동원, "문재인, 미국에 'NO'라고 말하라"
The Game Is Over and North Korea Has Won
최근게시물
[성명] 북 조평위, 민족의 대경사에 주먹질은 용납할 수 없는 역적행위
[정문일침296] 문재인정부가 꼭 알아야할 북의 '공격외교'
최근 북에서 인기 높은 제품들
[동영상]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8월 14일(월)
진보적 인류의 심장에 심어준 자주의 넋
코리아전쟁의 도발자는 누구인가 (31, 32)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10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7일(금)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1일(금)
북 외무성, 선의로 방북하려는 미국인들에게 북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다
범민련 남측본부, 15일부터 홈페이지 운영재개
김종훈 “민중이 직접정치하는 당을 만들겠다”
Copyright ⓒ 2000-2017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