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북인권결의안 채택은 전쟁을 부른다. > 성명/논평/칼럼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성명/논평/칼럼

KANCC성명 | [성명] 북인권결의안 채택은 전쟁을 부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11-16 00:33 댓글0건

본문

 

[성명] 북인권결의안 채택은 전쟁을 부른다. 

 

 

미국이 배후조종하고 유엔이 앞장서 국제사회 질서를 어지럽히고 북을 고립압살시키려는 불공정한 폐단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여전히 미국의 손바닥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유엔이 또다시 북을 제제하고 있다. 

 

미국과 이남 일본등 추종국가들이 앞장서 유엔총회 3위원회에서 15일 북인권결의안을 채택하였다. 북인권결의안 채택은 북 인권 개선과 관계없이 정치적으로 악용한 것이다. 

 

실지로 북 두만강 유역의 수해로 인해 고통받는 주민을 위해 인도주의적 입장으로 해외각지에서 북돕기를 하려고 했으나 가장 악랄하게 가로막은 나라가 바로 미국이다. 그리고 이남과 일본등 추종국가들이다. 

 

북주민들의 인권과 삶을 개선하는 일에 대해서는 철저히 가로막으면서 북인권결의안 채택에만 열을 올리는 것은 겉다르고 속다른 파렴치한 이중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러면서 북인권을 개선하겠다고 하는 것은 지나가는 소가 들어도 웃을 일이다. 

 

인권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더러운 짓은 그만두어야 한다. 북인권을 개선하는 것보다 먼저  유엔부터 스스로 유엔의 올바른 모습을 가지도록 노력해야 한다. 

 

유엔은 이제 더 이상 미국의 꼭두각시가 되지 말고 모든 국가들에 공명정대한 입장과 태도를 가져야 한다. 유엔은 하루빨리 공존공영, 호혜평등의 기본 원칙을 되찾아야 할 것이다. 

 

그리고 유엔은 미국의 주도로 감행한 경제봉쇄정책등 각종 대북제제를 철회해야 한다. 유엔은 그동안 북을 상대로 저지른 부당한 대북제제에 대해 사과하고 편견과 차별없이 북을 비롯해 모든 나라들을 공명정대하게 대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 

 

북인권결의안 채택은 미국의 의도대로 전쟁을 일으켜 오히려 북 인권을 악화시키는 짓이다. 진정으로 북인권을 개선하고 싶다면 전쟁이 아니라 평화를 정착시키는 것이다. 미국과 추종국가들은 북과 전쟁을 하려는 그어떠한 책동을 해서는 안된다. 군사합동훈련을 비롯해 각종 제제등은 전쟁을 야기시키고 인권을 악화시키는 더러운 행위다. 

 

유엔은 미국의 꼭두각시가 되어 말도 안되는 북인권결의안 채택이나 하는 비열한 짓은 당장 그만두어야 할것이다.

 

2016년 11월 16일
재미동포전국연합회 대변인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6-11-16 00:33:35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기자회견문] 미국, 방탄청년단 방문 불허
조-미 대결전에서 조선의 승리는 합리적이며 과학적이다
[성명] 방탄청년단의 방미불허를 한 트럼프정부를 규탄한다.
엘에이, 청년원정단의 평화투쟁에 연대하는 기자회견
세포지구 축산기지 준공은 수소탄보다 더 무서운 무기
환영받지 못한 중국특사
Sign the People's Peace Treaty with North Korea
최근게시물
지구환경파괴의 주범들
[만리마시대] 군사분야는 어떤 변화가 있었는가.
북, 높은 완치율의 당뇨병 특효약 외 2
[개벽예감275] 트럼프의 중재요청과 시진핑의 특사파견, 허탕쳤다
【인터뷰】조선에서의 탄소하나화학공업의 창설/김화식 화학공업성 부상
무력증강이 가져올 파국적 후과를 경고
북, 수소탄보다 강한 자력갱생으로 승리할 것 강조
|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20일(월)
[동영상]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1월 19일(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20일(월)
북, 미국을 위해 트럼프대통령 신속히 제거 필요 주장
기생충보다 못한 것들이 기생충노래를 부르다
Copyright ⓒ 2000-2017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