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사퇴 없는 박근혜의 사과문은 거짓이다. > 성명/논평/칼럼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성명/논평/칼럼

KANCC성명 | [성명] 사퇴 없는 박근혜의 사과문은 거짓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11-04 13:00 댓글0건

본문

 

[성명] 사퇴 없는 박근혜의 사과문은 거짓이다.

 

 

4일 박근혜 대통령은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였다. 대국민 사과문이라고 하였지만, 사과문이 아니라 사악한 독사의 혀 놀림이었으며 여전히 최순실 사태의 심각성을 모르는 일방적 발표였다.

 

박근혜 대통령은 <사과>, <불찰>, <책임 통감>이라면서 <검찰 조사수용>도 하겠다고 하였다. 그러나 그럴듯한 말로 치장한 사과문에는 <사퇴>라는 말이 없어 거짓부렁이에 불과하다. 이 말을 믿을 사람은 아무도 없다.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할 죄인이 수용이라고 말하는 것은 아직도 최순실 사태의 심각성을 모르는 아둔한 발언이다. 범죄자가 조사를 허락해야 조사를 하는 것인가? 단순한 범죄자가 아니라 망국노, 매국노와 다를 바 없는 범죄자인 박근혜 대통령은 사과문이 끝난 동시에 검찰에 끌려가야 하는 것이 마땅하다.

 

또한, 박근혜 대통령은 검찰 조사를 받겠다고 하면서 국정이 중단되어서는 안 된다고 하였다. 박근혜 대통령이 조사받는다고 국정 중단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대통령 자리에 계속 있는 것이 국정중단이다. 대통령에 취임하여 지금까지 최순실의 장단에 놀아나 제대로 국정을 운영한 적도 없으면서 지금에 와서 국정중단 운운하는 것은 도리어 협박과 같다.

 

아직도 스스로 지은 죄의 심각성을 모르는 박근혜 대통령의 한심한 사과문이다.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락으로 빚어진 이 사태에 대한 사과문은 오직 사퇴다. 그 외의 말은 필요 없다. 사퇴하고 남녘사회를 지옥 사회로 만든 것에 대해 합당한 죗값을 치러야 한다. 그것만이 유일한 답이다.

 

또한, 박근혜 대통령의 사과문 방송을 보는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를 비롯한 새누리당 소속 의원들은 끈 떨어진 연 신세가 되어 우거지상을 하였다. 미국의 몸종 박근혜에 매달려 머리 조아리며 충성을 다했지만 이제와서 망연자실한 표정이다. 특히 이정현은 하늘이 무너지는 허탈과 괴로움에 일그러진 면상을 지었다. 과시 <박근혜의 1등 내시>라는 별명다운 짓이다.

 

민중을 하늘로 섬기지 않고 박근혜를 하늘로 여긴 새누리당의 최후는 박근혜와 같은 신세가 될 것이다. 친미사대 매국노의 집단 새누리당이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역사의 쓰레기장에 거꾸로 처박히게 될 것이다. 나라를 망하게 한 역적 패들의 당연한 결과다.

 

박근혜 대통령은 사과문의 마지막에 남녘 동포들의 요구를 받아들이겠다고 하였다.  요구는 단 하나, 사퇴다. 그리고 죗값을 치루는 것이다. 이것을 알고 있으면서 그러는 것인지 아니면 아직도 그것을 모르는 것인지  여전히 요구를 받아들이겠다고 하는 것은 재정신이라 할 수 없다. 과시 나라를 망하게 한 모습답다. <불통>, <독재> 대통령이다. 그러니 이번 사과문도 진심이 아닌 거짓이다. 

 

사과문이 발표되자마자 남녘 각계각층은 사퇴 외의 사과문은 수용할 수 없다고 한다. 박근혜 대통령이 사퇴할 때까지 남녘 민중들은 물론 해외동포들까지 계속 투쟁해 날 것이다.

 

2016년 11월 4일
재미동포전국연합회 대변인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6-11-04 13:01:33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Speech at UN by H.E. Mr. RI YONG HO, Minister for Foreign Af…
KBS·MBC 파업, 노동계·시민사회의 지지와 연대 선언 잇따라 외 1
미국과 유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선전포고, 전쟁은 이미 시작되었다.-유엔 대북 제재안 통과
북 리용호 외무상, 유엔총회 제72차회의에서 기조 연설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3일(일)
제 푼수도 모르는 가소로운 《대화의 조건》타령
오토 웜비어의 죽음과 이북 여행 금지의 부당성
최근게시물
[사설] 문재인, 트럼프의 ‘전쟁불사론’에 왜 아무 말 안했나?
인민을 위하여 복무하는것은 우리 당의 존재방식 (1)​
북 중앙재판소 담화, 북의 존엄을 중상 모독한 자들에게는 자비가 없다고 경고
국가핵무력강화조치에 환호하는 조선의 민심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25일(월)
북, 핵보유는 자주권과 생존권을 위한 자위적조치 강조
언론학자 200여명 “KBS‧MBC 이사장‧사장 사퇴하라”
절세위인들을 모시여 내 조국은 교육의 나라로 영원히 빛날것입니다​
김영남위원장 재일본조선인축하단과 담화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 취임 후 첫 민주노총 방문
[동영상 북소식] <북녘 노동자, 농민이 보는 통일문제와 정세> 외 2건
[사설] 지금이야말로 ‘대북 적대’를 중단할 때다
Copyright ⓒ 2000-2017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