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고 백남기 농민의 시신부검은 현정권의 폭력성을 숨기려는 또 다른 폭력이다. > 성명/논평/칼럼

본문 바로가기

본회는 동포들의 북에 대한 이해와 판단을 돕고자 북녘 매체들의 글을 "있는 그대로" 소개합니다. 이 글들이 본회의 입장을 대신하는 것은 아님을 공지합니다. 


성명/논평/칼럼

편집국 단상 | [논평] 고 백남기 농민의 시신부검은 현정권의 폭력성을 숨기려는 또 다른 폭력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09-29 20:58 댓글0건

본문

 
[논평] 고 백남기 농민의 시신부검은 현정권의 폭력성을 숨기려는 또 다른 폭력이다.
2016년 9월 29일
편집국
 
고 백남기 농민이 경찰 물대포에 맞은이후 317일 동안이나 사경을 헤매다 끝끝내 사망하였다. 경찰이 공개한 동영상을 보아도 경찰이 물대포로 죽게 한 것이 명확하다. 정부로부터 보호받아야 할 국민, 농민이 고통 속에 있다가 기어이 죽음에 이른 것이다. 이러한 죽음에 대해 정부는 사죄는 하지 못할망정 오히려 부검을 통해 사인을 규명하겠다고 뻔뻔스럽게 말하고 있다.
 
고 백남기 농민의 죽음은 박근혜 정부의 살인이 명백하다. 그런데도 부검을 하겠다는 것은 물대포에 의한 사망원인을 인정하지 않으면서 다른 사인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유가족을 비롯해 모두가 시신 부검을 원하지 않는다. 시신 부검 강행하려는 검찰과 경찰은 국가폭력에 의한 살인 증거인멸을 꾀하는 명백한 범죄행위이다. 이는 고 백남기 농민의 죽음에 대해 책임을 회피하고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마음대로 결정하겠다는 파쇼정권임을 스스로 드러내는 짓이다.
 
지금이라도 박근혜 대통령은 경찰이 쏜 물대포 때문에 고 백남기 농민이 두개골 골절에 의한 뇌출혈로 죽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국민과 유가족 앞에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 그리고 살인행위에 따른 도의적 책임과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 살인을 명령한 자와 살인을 저지른 자 그리고 은폐한 자와 동조자 모두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다. 민심은 고 백남기 농민을 죽게 만든 모든 범죄자를 끝까지 처벌할 것을 요구한다.
 
고 백남기 농민의 억울한 죽음의 진실을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 명명백백하게 죽음의 원인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은폐, 왜곡하려는 또 다른 범죄행위를 당장 멈춰라. 고 백남기 농민을 죽음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죄하지 않는 박근혜 정부는 역사와 민중의 심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이 억울한 죽음의 심판 앞에 성역이 있을 수 없다.
 
농민의 인권을 무시하고 죽여도 괜찮다고 생각하는 유신독재의 잔당 박근혜를 더는 우리 민족은 원하지 않는다. 벌써 박근혜 독재 타도, 퇴진의 구호가 나오고 있다. 민심을 거스르는 자의 마지막은 언제나 처참하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6-09-29 20:59:59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기자회견문] 미국, 방탄청년단 방문 불허
조-미 대결전에서 조선의 승리는 합리적이며 과학적이다
[성명] 방탄청년단의 방미불허를 한 트럼프정부를 규탄한다.
엘에이, 청년원정단의 평화투쟁에 연대하는 기자회견
세포지구 축산기지 준공은 수소탄보다 더 무서운 무기
환영받지 못한 중국특사
Sign the People's Peace Treaty with North Korea
최근게시물
지구환경파괴의 주범들
[만리마시대] 군사분야는 어떤 변화가 있었는가.
북, 높은 완치율의 당뇨병 특효약 외 2
[개벽예감275] 트럼프의 중재요청과 시진핑의 특사파견, 허탕쳤다
【인터뷰】조선에서의 탄소하나화학공업의 창설/김화식 화학공업성 부상
무력증강이 가져올 파국적 후과를 경고
북, 수소탄보다 강한 자력갱생으로 승리할 것 강조
|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20일(월)
[동영상]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1월 19일(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20일(월)
북, 미국을 위해 트럼프대통령 신속히 제거 필요 주장
기생충보다 못한 것들이 기생충노래를 부르다
Copyright ⓒ 2000-2017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