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우리학교 선생님의 시 > 미주/해외/국제

본문 바로가기
미주/해외/국제

[시] 우리학교 선생님의 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5-07-03 18:36 댓글0건

본문

 

 

우리학교 선생님의 시

 

 

위찬미 기자

 

 

<조선신보>가 "점심곽밥" 제목의 투고시를 소개하였다. 시 속의 학부모는 타지방에서 온 총각선생님을 위하여 일년 내내 점심도시락을 싸보내고 그 도시락을 받아든 선생님은 학생 어머니의 깊은 사랑에 머리를 숙인다. 일본정부의 극심한 민족차별정책과 경제적인 불이익 속에서도 민족교육을 지키려는 총련동포들의 의지가 이렇게 뜨거운 동포애로 하여 더욱 강해지고 이어지는 것이 아닐까 생각된다.  이에 투고시를 소개한다.  

 

 

 

 


 

<조선신보>

 

 

<점심곽밥>

 

 

안중근

 

 

 

하루 이틀도 아닌

옹근 1년동안

정성어린 점심곽밥

담임선생에게 만들어주셨네

자기 자식 영수, 광수를 돌봐주신다고

타지방에서 오신 총각선생이라고

식사나 제대로 하는지 궁금하여

1년동안 하루빠짐없이

가져다준 점심곽밥

고마워 머리가 수그러집니다

 

너무 고마워

언젠가 영수, 광수 어머니에게

감사의 인사 드렸더니

“뭘요. 당연히 해야 할 일 했을뿐인데

두개든 세개든 만들긴 한가지죠…”

내 말 웃어 넘긴 영수, 광수 어머니

우리 학교 다니는 자기 아이 둘과 함께

담임선생 위해 또 하나의 점심곽밥

마음은 있어도, 설사 시간이 있다고 해도

례사로운 일은 아닌듯 싶다

 

사랑 받아안은 담임선생

어머니의 기대에 보답하려고

정성어린 마음에 보답하려고

더 분발하여 민족교육 지켜갈

굳센 마음 다지고 또 다져

귀여운 학생들을 위해

오늘도 교단에 선다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5-07-03 18:48:31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세인을 놀라게 한 명령
조선로동당 총비서,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 김정은동지께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중화인민공화국 주…
통일운동가 강상배사무총장님께서 운명하셨습니다.
[록화실황] 2023년 신년경축대공연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15일(일)
우리는 로씨야군대와 인민과 언제나 한전호에 서있을것이다./김여정 부부장 담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월 14일(토)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5일(일)
은하수에 비낀 녀성들의 모습
빨찌산정신으로 산악같이 일떠서 용진 또 용진하자
경애하는총비서동지의고귀한 가르치심 인민군대의 발걸음속도는 곧 우리 혁명의 전진속도이다
극악한 대결광의 황당무계한 궤변
통일운동가 고 강상배선생 장례식 2월 10일, 시카고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2월 3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2월 4일(토)
2월의 이 아침에 불타는 마음
량심적인 사람이 행복한 사람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제14기 제24차전원회의 진행
자본주의는 근로대중의 무덤
Copyright ⓒ 2000-2023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