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와 전쟁광란은 량립될수 없다 > 미주/해외/국제

본문 바로가기
미주/해외/국제

평화와 전쟁광란은 량립될수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2-08-20 14:28 댓글0건

본문

 

평화와 전쟁광란은 량립될수 없다

 

최근 미국과 윤석열역적패당이 조선반도와 그 주변지역들에 침략적인 전략자산들을 대대적으로 끌어들이며 그것들을 상시적으로 배치하려고 획책하고있다.

미국은 지난 5월말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싼디에고기지, 알라스카주 일손공군기지, 하와이주 힉캄기지에 배치되여있던 《F-22》, 《F-35A》, 《F-35B》, 《F-35C》 4개 기종의 스텔스전투폭격기 40여대를 남조선의 군산미공군기지와 일본의 오끼나와현 가데나미공군기지에 전진배치하였다. 그리고 6월초에는 미국본토 사우스 다코타주 엘즈워스공군기지에 있던 전략폭격기 《B-1B》 4대를 괌도의 앤더슨기지에 전개하였다. 7월에는 미국본토 미주리주 화이트먼공군기지에 있던 스텔스전략폭격기 《B-2》를 오스트랄리아 앰벌리공군기지에 암암리에 기동전개하였다.

한편 미국은 지난 6월부터는 대규모합동기동훈련 용감한 방패와 다국적련합해상훈련 림팩을 계기로 미핵동력항공모함 로날드 레간호전단, 《에이브라함 링컨호전단, 상륙직승기모함들인 트리폴리, 《에쎅스, 《줌월트급스텔스구축함 마이클 몬수어, 첨단무인수상정 씨 호크호와 씨 헌터호 등을 인디아태평양지역에 투입하였다.

이보다 앞서 미국은 전략폭격기 《B-1B》편대와 공중급유기 《KC-135》를 동원하여 혹가이도를 비롯한 일본주변상공에서 맹훈련을 진행하고 오하이오급 핵추진잠수함 네바다호를 괌도에 입항시켰다.

이러한 속에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은 서울에서 열린 제21한미통합국방협의체회의 및 억제전략위원회회의라는데서 확장억제전략협의체의 재가동과 함께 림시순환배치로 추진되고있는 미전략자산들의 상시배치문제를 모의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우리 겨레는 물론 주변국들과 국제사회까지도 미국을 우두머리로 하는 제국주의련합세력의 무분별한 군사적긴장책동, 전쟁광란에 대해 강한 우려와 경계의 시선을 보내고있다.

알려진바와 같이 북위협설을 설파하며 힘에 의한 체제전복을 꾀하는것은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의 변함없는 야망이.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은 말로는 조선반도의 평화를 운운하지만 실지로는 우리 공화국을 압살하기 위한 정치군사적공세를 보다 강화하는 길로 나가고있다.

있지도 않는 그 누구의 도발위협타령을 집요하게 내들며 조선반도와그 주변지역에 전략자산들을 정상적으로 순환배치하고 상시배치까지 기도하고있는데는식민지하수인들의 군사적힘을 급속히 키워주어 북침전쟁, 동북아시아패권실현의 돌격대로 써먹으려는 미국과 그에 편승하여 우리를 압살해보려는 윤석열역적패당의 위험천만한 흉심이 짙게 내포되여있다.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이 지난 7월말 한미국방장관회담이라는것을 벌려놓고 한미확장억제전략협의체가동문제, 미전략자산의 남조선전개문제, 《미합동군사연습재개문제 등을 집중적으로 론의한것과 최근에도 우리를 반대하는 적대세력들과 조선반도를 포함한 인디아태평양지역에서의 군사적공조문제에 대해 집중모의한것도 바로 이때문이다.

더우기 미제침략군주도의 각종 련합훈련들인 환태평양훈련》(림팩), 대규모련합공중훈련인 코리아 플라잉 트레이닝》(조선반도비행훈련), 련합공격편대비행훈련, 스텔스전투기 《F-35A》의 련합비행훈련, 《쌍매훈련과 같은 각종 군사연습들이 윤석열패당의 집권이후 70일도 못되는 기간에 근 20차례나 벌어진 사실은 미국의 전략자산전개놀음이 상대에 대한 순수 압박을 위한 목적으로만 강행되고있지 않다는것을 명백히 시사해주고있다.

평화와 전쟁광란은 절대로 량립될수 없다.

우리에 대한 적대의사가 없다는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의 떠벌임이 순수 거짓과 위선으로 가득찬 말장난에 불과하다는것은 누구도 부정할수 없다.

이로써 조선반도와 주변지역을 가장 첨예한 대결지역, 전쟁발발지대로 만들고있는 장본인이 다름아닌 미국과 괴뢰역적패당이라는것이 낱낱이 드러났다.

지금 남조선언론들과 각계에서 미전략자산의 기동전개가 강화되면 조선반도지역정세도 극도로 첨예화될것이다, 미국의 세계제패전략실현의 첨병》, 《행동대장노릇을 하면서 이 땅을 핵전쟁의 화염속에 몰아넣으려는 윤석열정권행위는 절대로 용납될수 없다, 《민족의 존망을 놓고 모험하는 전쟁집단 척결하자!》 등의 목소리가 갈수록 거세게 울려나오고있는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리 권


[출처:우리민족끼리]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22-08-20 14:28:10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여기가 바로 사회주의리상촌입니다
품들여 준비하신 자료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3일(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5일(토)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23일(수)
유엔안전보장리사회는 한미합동군사훈련에 대한 제재결의안을 마련해야 한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6일(일)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3일(토)
자연박물관에 새겨진 불멸의 자욱
사람이 늘 공기를 마시듯이 해야 할 계급교양
온 나라 방방곡곡에서 답사행군대오가 백두산으로 달려온다
내용을 연구발취하면서 학습하여야 한다
계급교양의 심화이자 혁명진지의 공고성이다
흰눈에 담아보는 인민의 열망
[사진]수도 평양에 첫눈이 내렸다
일본이 추구하는 《반격능력》은 《선제공격능력》이다
인권유린자들과 반동적인 사회제도가 강요한 비참한 죽음
KCTV 조선중앙텔레비죤 보도(12월 2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2일(금)
Copyright ⓒ 2000-2022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