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또대지진때 감행된 극악한 대학살만행 > 미주/해외/국제

본문 바로가기
미주/해외/국제

간또대지진때 감행된 극악한 대학살만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0-09-01 14:44 댓글0건

본문

간또대지진때 감행된 극악한 대학살만행

 

살륙과 략탈로 얼룩진 일본의 침략사에는 본토에서 조선사람들을 대상으로 감행한 특대형반인륜범죄행위들도 적지 않게 기록되여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일제는 일본으로 강제로 끌려갔거나 살길을 찾아 건너간 우리 동포들도 야만적으로 학살하였습니다. 간또대지진때 감행한 학살만행은 그 대표적실례로 됩니다.》


1923년 9월 1일 도꾜를 중심으로 간또지방에서 일본력사상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 대지진이 발생하였다.

 

리히터척도 7. 9의 강한 지진은 순식간에 모든것을 파괴하였다. 곳곳에서 타오르기 시작한 불은 온 간또일대를 태워버렸다. 수많은 사상자, 행방불명자가 났으며 숱한 재산이 땅에 파묻히거나 불에 타는 등 막대한 경제적손실을 보았다.

 

일본반동정부는 엄혹한 현실앞에서 아무런 구호대책도 세우지 않고 오히려 정부자금과 각 지방의 자금 지어 외국에서까지 자본을 끌어들여 파산에 직면한 자본가들을 구제하는데만 급급하였다. 일본인들속에서는 반정부감정이 급격히 높아지게 되였다.

 

당황한 일본반동당국은 높아가는 자국인들의 불만을 눅잦히기 위해 조선사람들이 혼란된 틈을 타서 고의적으로 불을 지르고 우물에 독약을 치고있으며 폭동을 일으키려 한다는 터무니없는 헛소문을 퍼뜨렸다. 그리고 그것을 구실로 도처에서 조선사람들에 대한 천인공노할 대학살만행을 감행하였다.

 

일본의 한 영화감독은 자서전 《감독의 길》에서 간또대지진이 있은 후 자기가 어릴 때 목격한 사실에 대하여 이렇게 썼다.

 

《한번은 마을사람들이 동네우물가운데 한곳의 물을 먹지 말라고 했다. 리유는 우물둘레에 쳐놓은 벽우에 하얀 분필로 이상한 부호가 적혀있다는것이였다. 사람들은 이 부호가 우물에 독을 탔음을 표시하는 조선인암호일수 있다고 했다. 어안이 벙벙했다. 그 부호는 내가 휘갈겨 써놓은 락서였기때문이다.》

 

그러면서 그는 《조선인이 방화를 하고 폭동을 일으키려 한다.》, 《조선인이 강도, 강간을 일삼는다.》, 《조선인이 우물에 독약을 친다.》 등의 류언비어가 걷잡을수 없이 퍼지는 과정에 조선사람은 일본인의 적이 되여버렸다고 증언하였다.

 

일제가 조선사람들을 어떻게 학살하였는가는 2017년 6월 일본의 가나가와현 요꼬하마에 있는 한 극장에서 진행된 연극공연이 일정하게 보여주었다.

 

연극에서는 일본군경들과 《자경단》원들이 조선사람색출에 피눈이 되여 날뛰는 장면들과 경찰이 확성기를 들고 거리에서 조선인학살을 부추기는 장면들을 력사적사실에 기초하여 비교적 생동하게 펼쳐보이였다.

 

이 연극의 대본을 쓰고 연출한 사람은 일본인이다.

 

그는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 후에 간또대지진에 대하여 기록한 일기를 발견하였다.

 

그는 일본의 새 세대들이 간또대지진당시 과거 일본이 감행한 조선인학살만행의 진상을 똑똑히 알게 하기 위해 아버지의 일기와 력사기록을 참고하여 연극을 창작하였다고 말하였다.

 

간또대지진때 감행된 조선인학살사건은 일본군국주의가 실시한 조선민족말살정책의 산물로서 영원히 지워버릴수 없는 특대형반인륜범죄이다.

 

당시 일본반동정부의 살인지령에 따라 사람잡이에 피눈이 된 살인귀들은 각종 무기들과 함께 흉기들을 가지고 짐승도 낯을 붉힐 잔인한 방법으로 조선사람들을 닥치는대로 무참히 학살하였다.

 

놈들은 이르는 곳마다 《검문소》들을 만들어놓고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5원 55전》이라는 발음하기 까다로운 일본말을 시켜보고 조금이라도 정확치 않으면 조선사람이라고 단정하고 그 자리에서 가차없이 목을 자르거나 배를 갈라 죽였다. 이외에도 머리수건을 동여매보게 하여 일본인들과 차이나면 조선사람이라고 단정하였고 갑자기 몽둥이로 사람의 몸을 타격할 때 터져나오는 비명소리를 감별하여 조선사람들을 색출하기도 하였다.

 

일제살인귀들은 그렇게 붙잡은 조선사람들을 제방에 묶어세워놓고 새로 만든 기관총의 성능검사대상으로 삼아 죽이였고 해탄로에 집어던져 불태워죽였으며 몽둥이, 참대창, 칼, 쇠갈구리, 날창 등으로 때리고 찔러 잔인하게 학살하였다. 또한 전주에 비끄러매고 눈을 도려내고 코를 베여내여 고통을 준 다음 배를 찔러 죽이였고 어린아이들을 강제로 줄세워놓고 부모들이 보는 앞에서 목을 잘랐으며 이어 부모들을 찔러죽였다. 살아남은 사람들의 팔을 톱으로 자르는자도 있었다. 각종 흉기들을 휘두르며 조선인학살에 미쳐돌아치는 살인귀들의 몰골은 먹이를 향해 달려드는 승냥이떼를 방불케 하였다.

 

그때로부터 세월은 멀리도 흘렀다.

 

일본반동들은 오늘까지도 아무런 죄의식도 책임도 느끼지 않고있다.

 

오히려 재일조선동포들에 대한 차별, 억압정책을 실시하면서 인권유린행위를 로골적으로 감행하고있다.

 

우리 인민은 간또대지진때 감행된 조선인집단살륙만행을 비롯하여 일본이 저지른 모든 죄악을 한시도 잊지 않고있으며 그 피값을 깡그리 받아내고야말것이다.

 

본사기자 라명성


[출처: 로동신문]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20-09-01 14:44:22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금야강2호발전소 준공식 진행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일(일)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0월 31일(토)
절대로 가리울수 없는 도발자의 정체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일(일)
《우리》와 《나》라는 부름을 통해 본 두 사회제도
조중친선의 년대기우에 아로새겨진 빛나는 장​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30일(월)
평양시에서 보통강유보도개작공사 완공
[정론] 조국강산에 애국의 자욱 새기여가자
조선소식 동영상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1월 29일(일)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1월 28일(토)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29일(일)
자력갱생은 번영의 보검
장쾌함과 찬란함의 최고경지 - 백두산의 해돋이​
일심단결의 위력으로 혁명의 최전성기를 펼치시여
조선소식 동영상
[사설] 전당, 전민이 고락을 함께 하며 힘차게 전진하자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