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년만에 다시 찾은 북부조국 방문기 7 조선신보 기자들을 만나다 > 미주/해외/국제

본문 바로가기
미주/해외/국제

25년만에 다시 찾은 북부조국 방문기 7 조선신보 기자들을 만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4-10-27 05:00 댓글0건

본문

시애틀에 거주하는 강산 씨가 9월 3일부터 11일까지 25년 만에 북녘 땅을 밟은 후 여행기를 써서 발표하였다. 북 바로 알기를 원하는 독자들을 위하여 필자와의 협의 아래 그의 방북기를 연재한다. - 편집국 


 

25년만에 다시 찾은 북부조국 방문기 7

 

조선신보 기자들을 만나다

 

전화를 하신 노 박사님은 반바지 차림으로라도 나오라고 하셨지만 평양에서의 첫 날인데 무슨 일인지는 모르지만 일단 옷을 차려 입고 복도로 나왔다.  아까 복도를 지나치면서 오른편의 방 하나를 가리키면서 여기가 ‘조선신보’ 평양 사무실이라고 했는데 지금 거기서 전화를 걸었다면서 거기로 얼른 오라고 한 것이다.

 

문을 노크하니 제법 넓은 사무실에 노 박사님과 두 젊은 여성이 있었다.  나를 미국에서 온 동포라고 소개하면서 그 두 사람과 인사를 시키신다.  한 여성은 ‘조선신보’의 로금순 기자였는데 노 박사님이 얼마 전에 일본 취재여행에서 서로 만나 같은 성씨여서 동생으로 삼았는데 오늘 뜻밖에 평양에서 만나게 된 것이라고 했다.  다른 한 여성은 월간 잡지 ‘이어’의  김숙미 기자인데 이곳 평양에 취재차 몇 달을 머물고 있다고 했다.  노 박사님이 민족통신의  기자이기 때문에 내가 이렇게 일본에서 나고 자란 3세 동포 기자와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귀한 기회를 갖게 된 것이다.  김숙미 기자가 정성들여 끓여준 차를 나누며 대화를 했다.

 

 

 

 

우리가 조총련으로 부르던 총련이 내가 생각한 것보다 일본의 동포사회에서 아주 크고 힘있는 단체임을 알게 되었다.  그 산하에 수많은 초.중.고등학교가  있고, 조선대학교가 있으며 이렇게 신문사와 잡지사까지 있는 것이었다.  미국의 대도시들마다 한인회가 있지만 몇 곳 외엔 대부분 한인회관 하나 번듯하게 갖고 있지 못한 것에 비하여 일본의 총련은  하나의 작은 나라와도 같은 조직을 갖고 있어 동포사회의 권익을 지켜준다고 한다.   무엇보다 재일동포들이 이렇게 단결되어 있어 총련에서  신문과 잡지를 발행하고  전국에 수백개의 학교들을 운영하고 조선대학교까지 둘 수 있는 것이고, 그 단결의 바탕에는 북부조국에서 해방 직후부터 지금까지 재일동포들을 따스하게 돌보면서  이루 말할 수 없을 만큼의 지원을 해주었고, 그것은 북이 아주 힘든 상황에서도 계속되었다는 것이다.  

 

그러니 어떻게 일본의 동포들이 총련으로 하나가 되지 않을 수 있었으랴.  그 동포들의 절대다수가 경상남북도 출신의  아버지나 할아버지들을 둔 2세 혹은 3세이니 원래 고향은 남한이지만 해외에서 제 3의 눈으로 판단하기로 미군정과 이승만 이후의 남한을 모국으로 선택하지 않고 고향방문을 하지 못하면서까지 북한을 조국으로 선택하여 북한 국적을 갖게 된 것이다.   그들 가운데 수많은 사람들이 북을 오가며 조국으로부터 받은 사랑에 대하여 스스로 할 수 있는 일로 보답하고 있다.  내가 대략 알고 있던 이야기지만 이렇게 재일동포 기자들을 통하여 다시 확인하게 되었다.

 

 

 

 

        호텔의 아침식사 시간에 다시 만난 로금순 조선신보 기자.

 

       노길남 박사님과 로금순 기자

 

이틀 후 로금순 기자와 호텔의 아침식사 때 다시 만나 대화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  로금순 기자는 북부조국 여기저기를 자유롭게 취재한다기에 근래에 지어진 집들을 답사해볼 기회도 있었는지를 물어보았다.  그랬더니 “북의 가정집들은 아주 잘 지어졌고 그 크기도 일본의 우리집보다 더 큽니다”라고 말하는 것이 아닌가.  그래 내가 원래 일본 집들은 작지 않느냐고 하였더니 “그래도 일본의 부모님들과 함께 사는 우리집은 큰 편인데 여기선 더 크게 짓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집을 무료로 줍니다”라고 말한다.  그래 내가 이곳에선 무료에다 사용료를 얼마인지도 모를 만큼 조금만 낸다고 하는데 일본의 로금순 기자가 살고 있는 집은 어떻게 하는가를 물어보았더니 “아버지가 은행융자금을 갚고 있는데 그 금액이 적지 않습니다”라고 말한다. 같은 자본주의 세상이니 일본에서도 동포들이 집을 지니고 사는 일에는 내가 사는  미국과 마찬가지로 큰 부담을 안고 사는 것을 확인하게 되었다.  

 

로금순 기자는 9월 12일에 북측의 기자단들과 함께 인천 아시안게임 취재차 한국에 간다고 했다.  그래 그렇다면 한국에서 여기저기 다닐 수도 있느냐고 물어보았더니 한국에 가면 머무는 숙소와 경기장 외에 바깥세상 출입은 한국에서 절대로 금지시키기 때문에 외출이 불가능하다고 말한다.  재일동포인데도 남한에서 자유롭게 다닐 수 없는 것이다.  그 표정이 못내 아쉬워하는 것으로 느껴졌다.  분단의 아픔은 여기에도 있다.

 

 

         9.9절 연회에서 다시 만난 김숙미 기자와 함께

        로금순 기자와 함께 9.9절 연회에서

 

추석 다음날이자 조선인민공화국 창건일인 9.9절 밤에 평양호텔에서 북을 방문중인 많은 해외동포들이 한 자리에 모인 연회가 있었고 멀찌감치 떨어진 테이블에 김숙미 기자가 앉은 것을 보고는 다가가 기념사진을 찍는데 맞은편에 로금순 기자도 있었다.  반갑게 다시 만나 함께 사진을 남겼다.  북을 떠나기 전에 노 박사님과 함께 만나 저녁 식사라도 나누자고 하였지만 더 이상 함께할 시간은 주어지지 않았다.  북부조국을 재일동포들에게 알리는 일에 열심인 젊은 두 기자의 앞날에 좋은 일이 많이 있고, 행복하기를 바란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4-10-27 05:01:58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조선로동당의 뿌리
《뒤골목에서의 주먹자랑》
[투고] 서로에 대한 존중이 보장되여야 한다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13일(수)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30일(목)
[성명] 영국, 독일정부는 대조선적대정책 철회를 먼저 이행해야 한다.
[성명]문재인대통령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구체적인 제 할일을 해야 한다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26일(화)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0월 25일
항공역사를 평양의 관문답게
[론설] 숭고한 사랑과 정은 백절불굴의 투쟁정신을 낳는다
백두산정에서 다지신 맹세
백번을 일떠서고 천번을 솟구쳐올라 기어이 승리하는 강의한 인민의 영웅적기개를 힘있게 떨치자
대결과 관계개선, 전쟁과 평화는 량립될수 없다
《조국과 민족을 떠나서 인간의 참된 삶이란 있을수 없으며 나라와 민족의 운명을 떠난 개인의 운명이란 있을수…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25일(월)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25일(월)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0월 24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24일(일)
Copyright ⓒ 2000-2021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