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차미국평화원정 22일째 .. 백악관앞시위 총1050일째 > 미주/해외/국제

본문 바로가기
미주/해외/국제

9차미국평화원정 22일째 .. 백악관앞시위 총1050일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0-03-22 11:02 댓글0건

본문

<미국은 전세계의 평화를 위협하는 악의축> 9차미국평화원정 22일째 .. 백악관앞시위 총1050일째

민중민주당(환수복지당) 미국평화원정단은 21일(현지시간) 워싱턴D.C백악관앞에서 <전쟁화근 만악근원 미군즉각철거!>, <미군유지비증액 트럼프정부규탄!>, <제국주의침략전쟁반대! 호르무즈해협파병반대!> 등을 촉구하는 평화시위를 총1050일째 진행했다.

백악관 앞을 찾은 외국인들은 <나는 당신들에 동의한다>며 엄지를 치켜세우고 사진을 찍고 지나가기도 했다.

몇 외국인과는 원정단과의 질문과 답변도 진행했다.

한 외국인은 <궁금한것이 많다>며 <왜 명칭을 COREA로 사용하는가> <왜 미군철거를 외치는가> <코로나19 중에도 어떻게 투쟁을 계속할수있는가>에 대해 질문했다.

각 질문에 대한 원정단의 답변을 진행했다.

특히 <미군이 남코리아에서 전쟁연습을 매년 진행하고 전쟁위기를 고조시키고있다>라는 답변을 들은 외국인은 <미국은 정말 끔찍하다. 마치 악마와 다름없다.>라며 1000일 넘게 계속되는 원정단의 시위를 지지했다.

undefined


[출처: 21세기 민족일보]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20-03-22 11:05:07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금야강2호발전소 준공식 진행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일(일)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0월 31일(토)
절대로 가리울수 없는 도발자의 정체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일(일)
《우리》와 《나》라는 부름을 통해 본 두 사회제도
조중친선의 년대기우에 아로새겨진 빛나는 장​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30일(월)
평양시에서 보통강유보도개작공사 완공
[정론] 조국강산에 애국의 자욱 새기여가자
조선소식 동영상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1월 29일(일)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1월 28일(토)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29일(일)
자력갱생은 번영의 보검
장쾌함과 찬란함의 최고경지 - 백두산의 해돋이​
일심단결의 위력으로 혁명의 최전성기를 펼치시여
조선소식 동영상
[사설] 전당, 전민이 고락을 함께 하며 힘차게 전진하자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