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차미국평화원정 22일째 .. 백악관앞시위 총1050일째 > 미주/해외/국제

본문 바로가기
미주/해외/국제

9차미국평화원정 22일째 .. 백악관앞시위 총1050일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20-03-22 11:02 댓글0건

본문

<미국은 전세계의 평화를 위협하는 악의축> 9차미국평화원정 22일째 .. 백악관앞시위 총1050일째

민중민주당(환수복지당) 미국평화원정단은 21일(현지시간) 워싱턴D.C백악관앞에서 <전쟁화근 만악근원 미군즉각철거!>, <미군유지비증액 트럼프정부규탄!>, <제국주의침략전쟁반대! 호르무즈해협파병반대!> 등을 촉구하는 평화시위를 총1050일째 진행했다.

백악관 앞을 찾은 외국인들은 <나는 당신들에 동의한다>며 엄지를 치켜세우고 사진을 찍고 지나가기도 했다.

몇 외국인과는 원정단과의 질문과 답변도 진행했다.

한 외국인은 <궁금한것이 많다>며 <왜 명칭을 COREA로 사용하는가> <왜 미군철거를 외치는가> <코로나19 중에도 어떻게 투쟁을 계속할수있는가>에 대해 질문했다.

각 질문에 대한 원정단의 답변을 진행했다.

특히 <미군이 남코리아에서 전쟁연습을 매년 진행하고 전쟁위기를 고조시키고있다>라는 답변을 들은 외국인은 <미국은 정말 끔찍하다. 마치 악마와 다름없다.>라며 1000일 넘게 계속되는 원정단의 시위를 지지했다.

undefined


[출처: 21세기 민족일보]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20-03-22 11:05:07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자본주의가 만든 코로나비루스
Coronavirus: A Shocking\\update. Did The Virus\\originate in…
코로나비루스와 경제불황, 그러나 건강한 삶이란
주체사상에 끌리는 이유
코로나 바이러스 세균전 개괄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3월 29, 28일(일, 토)
북에는 신형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없다
최근게시물
인민을 위대한 스승으로 숭배한 조선의 최고지도자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신임대미협상국장 담화
인민에게 안겨주게 될 어머니당의 선물
국방과학원 초대형방사포 시험사격 진행
탈북 성범죄자 태영호의 국회 진출 막아야!
대조선 경제제재로 이북 이남 미국이 마주할 세가지 결말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30일(월)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30일(월)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3월 29, 28일(일, 토)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29일(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29일(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3월 28, 27일(토, 금)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