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동포들도 일본 제품 불매 운동과 아베 규탄 집회 > 미주/해외/국제

본문 바로가기
미주/해외/국제

해외 동포들도 일본 제품 불매 운동과 아베 규탄 집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9-09-11 08:21 댓글0건

본문

 해외 동포들도 일본 제품 불매 운동과 아베 규탄 집회 

-해외 항일 독립군 정신 받들어 다시 시작 -
일본 시민 및 시민단체들과도 연대할 것 

편집국
 
undefined


지난 7월 31일 일본은 자국 대상 무역 시에 혜택을 주고 있었던 화이트 리스트(White List)에서 한국을 제외했다. 8월 1일 임시국무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러한 일본의 실질적인 무역전쟁 선포를 두고 ‘이번에는 일본에게 절대로 질 수 없다’고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지난 한 달 동안 국내에서는 이미 일본 제품 불매 운동과 규탄 집회가 진행되어 왔다. 이러한 한국 정부의 정책과 국민들의 자발적인 노고에 대하여 해외동포들도 대대적인 지지를 보내기 시작했다. 특히 일본의 화이트 리스트에서 한국 배제 결정 이후 첫 주말, 해외단체나 도시에서 일본정부 규탄 성명서나 야외 집회 등의 행동이 집중되고 있다. 

undefined


이미 뉴질랜드, 미국, 캐나다 단체들에서 단체 성명서를 발표했고 성명서를 현지 신문에 게재했다. 뉴질랜드 전체 한인회에서는 공동 성명서를 발표하고 일본 여행 자제 등에 노력할 것이라 했다. 미국 시애틀 늘푸른 연대에서도 성명서와 일본 제품 불매 스티커 배포등을 시작했다. 이들은 산악회 일정으로 하이킹 중에 산정상에서 “No Japan” 손피켓을 들고 단체 인증샷을 찍어 보내오기도 했다. 미국 KAPAC(미주 민주포럼)에서도 단체 성명서를 내고 일본 정부 규탄에 동참했다. 

undefined


일본과 캐나다에서는 야외 규탄 집회가 진행됐다. 8월 4일 한여름 뜨거운 일본 도쿄 한복판에서 해외에서는 처음으로 ‘NO 아베’를 외치며 300여명이 넘는 시민들이 모여 규탄집회를 했다. 현지 시민들과 한인들이 연대하여 함께 아베 정권을 규탄한 의미있는 집회였다. 

8/4(일) 오후 4~5:30에 일본 도쿄 신주쿠에서도 항의시위가 진행됐다. 항의시위를 준비한 이들은 싸움의 대상은 일본 정부이지 일본 시민이 아니다며 일본 시민들과도 긴밀한 협조를 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undefined


캐나다 토론토 지역 진보단체 연대체인 캐나다 범민주원탁에서는 8월 5일 토론토 일본 총영사관 앞에서 일본 아베 정부 규탄 시위를 했다. 이들은 오는 15일에 같은 장소에서 오후 1시에 2차 집회도 계획하고 있다. 

undefined



그 중 전세계 해외동포들의 참여를 독려하는 해외동포 성명서를 발표하고 해외 단체, 개인의 연명을 받으며 ‘우리는 해외 독립군!’이라는 이름의 텔레그램 단체방을 만들어 전세계 행동으로 이어가려는 움직임이 눈에 띈다. 세월호 참사로 인해 깨어난 해외동포들이라고 밝힌 이들은 세월호 집회를 했고, 국정농단 촛불을 들었고 정권 교체를 위한 재외선거를 했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활동도 한다고 전했다. 

그 옛날 하와이 사탕수수 밭에서, 멕시코 애니깽 농장에서 노예 생활로 벌어 들인 돈을 독립자금으로 보냈던 그러나 버림 받았던 우리의 선조들의 항일 해외 독립군의 정신을 받들어 해외에서도 다시 항일이라는 의미로 활동하기 위해 모였다고 전했다. 이들은 성명서 발표 하루 만에 13개국가 35개의 해외도시에서 모여서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활동을 위해 모였다. 

SNS 프로파일을 일본 불매 이미지으로 바꾸기 운동과 오프라인으로 불매 스티커 배부하기, 현지 신문광고 하기, 해외에서 모르고 사용되고 있는 일본 제품 리스트를 만들어 알리고 이러한 모든 행동들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알려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undefined



다음은 발표한 해외동포 성명서 전문이다. 

100년 전 기미년, 우리는 일본에 빼앗긴 국권을 되찾기 위해 총칼에 맞서 맨주먹으로 항일 만세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100년이 지난 지금, 우리는 다시 한번 우리의 경제주권과 사법주권을 침탈하려 드는 일본에 맞서 그때 만세를 불렀던 우리의 선열들을 생각하며 NO ABE 운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고자 합니다. 일본은 과거사에 대한 반성을 회피하거나 거부하고 개헌 시도를 합리화하고 미화하기 위해 그들이 저지른 종군위안부와 강제징용, 그리고 그 밖의 셀 수도 없는 반인륜적 범죄들에 대해 1945년 종전 이후 지금까지도 일체 사과조차 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리고 일제 징용자들에 대한 개인적 배상 판결이 우리 대법원으로부터 내려지자, 이를 문재인 정부의 잘못인 것처럼 억지 주장을 펼치며 무역 제제 조치를 가하더니, 결국 무역우대국 지위를 박탈하며 한국을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배제했습니다. 이러한 이율배반적인 조치들은 결국 대한민국 국민들의 민족적 자존심을 훼손했으며, 국내뿐 아니라 우리 해외 동포들도 분노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들었습니다. 

이에 우리 해외 동포들도, 지금 들불처럼 번지고 있는 NO ABE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 우리 민족의 자존심을 세우고 일본 정부에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이며 합리적인 경고를 하고자 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항일 독립군이 되고자 합니다. 1919년엔 이기지 못했지만, 백 년이 지난 오늘 우리는 반드시 승리할 것입니다. 

선열들이 들었던 총 대신, 오늘날 우리는 마음을 모아 일본에 가지 않고, 일본 물건을 쓰지 않고, 일본에게 아부하는 언론들을 배척할 것이며, 일본의 편이 되어 대한민국의 내부에서 암약하는 매국 세력을 내년 총선에 꼭 걸러낼 것입니다. 비록 몸은 해외에 있어도, 마음은 함께 할 것입니다. 이미 우리는 함께 촛불을 들고 광장에 서서 부도덕한 정권을 평화롭게 교체했던 경험이 있습니다. 그때 우리도 이 먼 곳에서 함께 작은 촛불을 밝혔습니다. 우리의 경험은 일본이 갖지 못한 소중한 것이며, 평화롭기 때문에 더 강력한 힘을 발휘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 우리는 다시 3.1혁명 때 태극기 하나만을 들고 만세를 외쳤던 그때 선열들의 정신을 우리 안에 소환합니다. 적극적인 NO JAPAN 운동 참여는 그저 일본에 대한 분노를 표출하는 것만은 아닙니다. 그것은 일본을 다시 상식적인 국제사회의 이웃으로 돌려놓고자 하는 운동이며, 아베의 폭거에 대해 잘 모르는 일본의 상식적인 시민들의 눈을 뜨게 해 주는 것이기도 합니다. 그것이 우리가 나아가는 정의의 길입니다. 많은 동포 여러분들이 함께 해 주시길 바랍니다. 

2019년 8월 2일 해외동포 단체 및 개인 일동 
undefined



[출처: 뉴스프로]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19-09-11 08:21:56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9월 9일(수)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9월 17일(목)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8월 30일(일)
8월을 무난히 넘기는 열쇠는 《자중》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9월 3일(목)
조선은 세계적 버섯나라
왜 조선만은 오늘날 세계유일의 주체적강성대국이 되었나
최근게시물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23일(수)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23일(수)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9월 22, 21일(화, 월)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제8권 제 24 장 거족적인 반일항전으로 1. 해방의 날을 그리며
[Reminiscences]Chapter 22 3. On Receiving a Message rom the …
세기와 더불어 8권 제23장 3. 타향에서 봄을 맞으면서
날강도의 본색을 여지없이 드러낸 《운양》호사건
한집안식솔
따뜻한 보금자리
김정은원수님께 삼가올립니다. / 금천군 강북리 주민일동
예리한 안목, 뛰여난 판단력으로
영원한 친위전사의 빛나는 한생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