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과 《미래》 > 미주/해외/국제

본문 바로가기
미주/해외/국제

《첨단》과 《미래》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9-01-30 09:03 댓글0건

본문

《첨단》과 《미래》

 

 

 

《첨단을 돌파하라!》,《과학으로 비약하고 교육으로 미래를 담보하자!》라는 두 구호의 중요어휘들인 《첨단》과 《미래》는 조선을 대표하는 대학들에 무어진 기업체의 이름이기도 하다.

 

◆첨단과학기술교류사가 있는것은 김일성종합대학이다. 이 교류사는 21세기의 록색형주조기술로 인정되고있는 거품수지모형연소에 의한 真空鋳造기술을 국내에서 최초로 도입한 실적등으로 그 명성을 떨치고있다.

 

◆김책공업종합대학에 있는 미래과학기술교류사도 만만치 않다. 이 교류사는 식료품 등의 각종 성분함량을 신속정확하게 분석하는 近赤外線스펙토르분석기의 개발로 세계지적소유권기구의 발명증서를 수여받은 경력을 가진다.

 

◆두 교류사는 첨단돌파와 미래개척을 겨루는 호적수들이라고 할수 있다. 활발히 벌어지는 사회주의경쟁은 경제와 과학기술발전을 위한 또 하나의 추동력이다. 삼지강과 미곡, 신암과 운흥, 동봉의 협동농장들에서 벌어지는 증산경쟁이 그렇고 《봄향기》와 《은하수》사이에서 벌어지는 화장품의 다기능화, 고품질화경쟁도 그렇다. 식당과 봉사기관들에도 경쟁은 번져 생활의 흥취를 돋구고있다.

 

◆지금 김책공업종합대학의 미래과학기술원과 김일성종합대학의 첨단기술개발원 건설이 한창이라고 한다. 보도에 의하면 첨단기술개발원은 교육, 과학연구, 생산이 일체화된 본보기단위, 연구설비와 연구력량이 집중된 첨단연구기지, 첨단기술개발 및 첨단제품생산기지, 새 기술보급기지로서의 사명 등을 수행한다. 이제 등장할 두 거점들은 국내에서뿐아니라 세계의 이름난 연구개발기관들과도 첨단과학과 미래기술을 겨루게 될것이다.(중)

 

[출처: 조선신보]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19-01-30 09:04:16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정론] 주체조선의 절대병기
조선 외무성 일본담당 부국장이 아베에게 참교육 시전
조미 《평화협정》 체결의 웅대한 전략승리
김정은 위원장, 군인사기 진작을 위해 수산사업소와 물고기가공사업소 현지지도
인생의 선택
김정은 위원장, 전투비행술경기대회 참관
미국규탄대회 "미군 주둔비 6조 단 한푼도 줄 수 없다"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16일(월)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2월 15, 14일(일, 토)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15일(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15일(일)
박정천 총참모장, 또다른 전략무기 개발로 미국을 다그치고 있다.
조선 국방과학원, 전략적핵전쟁억제력을 더한층 강화하는 시험 진행
미국의 대북적대정책 혹은 북의 새로운 길이 미국에 차려줄 세 종류의 재앙
미국의 패권전략과 홍콩 사태(2)
자력갱생을 가능케 한 노동의 저력
분명해진 《새로운 길》 2020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14일(토)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2월 14일(토)
Copyright ⓒ 2000-2019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