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과학발전에 기여한 김필주 여사에게 공화국 명예박사학위 수여 > 미주/해외/국제

본문 바로가기
미주/해외/국제

농업과학발전에 기여한 김필주 여사에게 공화국 명예박사학위 수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희소식 작성일14-03-09 03:18 댓글0건

본문


북, 대북농업지원 대모 김필주 여사에게 명예박사 학위

북녘의 '목화할머니' 김필주 박사
북녘의 '목화할머니' 김필주 박사

(서 울=연합뉴스) 북한 황해도의 농장을 임대받아 '친환경 순환농업'을 실천하고 있는 재미동포 김필주 박사는 18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유기질 비료로 토양을 개선하고 꾸준히 종자를 개량해 북녘 지역사회의 지속 가능한 개발을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 협동농장의 목화밭에서 사진을 찍은 김 박사. << 민족뉴스부 기사 참조 >>

(서울=연합뉴스) 윤일건 기자 = 북한은 7일 지난 20여년간 대북 농업지원 활동을 해온 재미동포 농학자 김필주(77) 평양과학기술대학 농생명실험개발연구원 원장에게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김 원장에게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한 이유에 대해 "애국의 뜨거운 열정으로 조국의 농업과학 발전에 이바지했다"고 소개했다.

학위 수여식은 이날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열렸다.

김 원장은 지난 20여년간 북한 농업 분야에 대한 지원 활동을 펼쳐왔으며 특히 북한 토양에 맞는 목화 품종을 개량·재배해 북한에서는 '목화할머니'로 불린다.

함경남도 영흥(현재 금야군)이 고향인 그는 서울대 농과대학을 졸업하고 1962년 미국 유학길에 올라 미시시피주립대에서 종자학으로 석사, 뉴욕 코넬대에서 종자생리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김 원장은 북한 당국으로부터 황해도 내 4개 농장 3천ha(약 900만 평)를 임대받아 목화를 비롯한 각종 농산물을 재배하고 선진 영농기술을 현지에 전수하고 있다.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2014/03/07 18:22 송고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4-03-12 00:26:10 자유게시판에서 복사 됨]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4-03-12 00:27:31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자본주의가 만든 코로나비루스
Coronavirus: A Shocking\\update. Did The Virus\\originate in…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3월 29, 28일(일, 토)
코로나 바이러스 세균전 개괄
코로나비루스와 경제불황, 그러나 건강한 삶이란
주체사상에 끌리는 이유
[성명] 유엔과 미국은 제재를 가하고 있는 모든 나라의 각종 제재를 전면 해제하라
최근게시물
[정론] 백두산 정신
세상사람들이 격찬하는 녀성들의 보금자리
가요, 포전길 걸을 때면
원수님 사랑의 어머니신 이민위천의 나라
김일성주석은 사회주의조선의 시조이시다
[론설] 3대혁명붉은기쟁취운동은 강국건설의 힘있는 추진력
항일의 혈전만리를 헤쳐오신 절세의 애국자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4월 6일(월)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4월 5, 4일(일, 토)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4월 6일(월)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4월 5일(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4월 5일(일)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