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졸한 술책 > 미주/해외/국제

본문 바로가기
미주/해외/국제

치졸한 술책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8-12-06 09:16 댓글0건

본문

치졸한 술책

 

 

400년쯤 전 북미대륙의《플리마스》항에 100여명의 집단이 상륙하였다. 영국에서 박해를 받다가 이 대륙에 도망쳐온 기독교의 한 종파 《청교》에 속하는 사람들이였다 . 그때로부터 160년쯤 지나서 아메리카합중국이 독립했다.

 

▲미국인들은 그들을 《필그림 파더》(巡礼者父祖)라고 부르면서 숭배하고있다. 그런데 그들의 정체는 미국인들의 신화와는 정반대로 배은망덕의 인간쓰레기, 극악한 학살자였다.

 

▲상륙한 후 추위와 굶주림에 허덕이는 그들에게 선주민들이 먹을것과 뗄감을 대주었다. 강냉이, 감자, 땅콩 등의 재배법도 가르쳐주었다. 딴 세계에서 온 색다른 인종에 대해서도 선주민들은 이렇게 친절히 대해주었던것이다.

 

▲그런데 자기들을 도와준 선주민 부족의 추장 《마사소이트》가 죽자 이놈들은 그 부족을 덮쳐 새로 추장이 된 《마사소이트》의 아들의 목을 베여 《플리마스》항 부두에 달아메였다. 그의 처자들은 노예로 팔아먹었다. 그 목은 백골이 된 후에도 수십년간 그대로 두었다.

 

▲백인들은 남북아메리카대륙에서 500년동안에 1억을 넘는 선주민을 죽였다고 한다. 그 방법은 기만과 배신, 사기와 협잡으로 일관되였다. 《협약》을 맺어 선주민이 화살을 놓자 불의에 습격하였다. 미국인의 선조들이 선주민들과 맺은 《협약》은 370건을 넘었지만 지켜진것은 하나도 없었다.

 

▲조미교섭에서 력대미정권은 일관하게 《선 핵포기》만을 고집해왔다. 자기 선조의 술책 그대로이다. 무장해제시킨 다음에 덮치자는 속셈이 뻔하다. 이라크와 리비아는 미국의 력사를 너무나 몰랐다. 허나 그런 치졸한 술책은 조선에는 통하지 않는다. 미국은 어지간히 눈을 뜰 때가 아닌가.(동)

 

[출처: 조선신보]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18-12-06 09:16:35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Korea’s place in the minds of American people
재미동포, 미국시민들께 드리는 호소문 발표
Japan Should Atone for its Past Crimes for Its Future
습 주석의 갑작스런 평양방문
재미동포전국연합회 윤길상 상임고문 미대통령에게 편지
[KANCCTV] 시사카메라 초점 및 겨레의 민심 6편
우리식 사회주의는 반드시 승리한다는 자신감 천명
최근게시물
[연재2] <내 마음의 교향곡>음악과 더불어 영생하는 김일성주석
[KANCCTV]각종 시사 소식 및 해설 동영상 6편
《동북아시아판나토》구축을 노린 위험천만한 망동
[아침햇살36]경제공격을 자행하는 일본의 숨겨진 의도①
참다못한 촛불, 일본대사관 앞 타올라
외세에 의해 초래된 리비아의 비극
뿌리깊은 반공화국적대시정책의 발로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0일(토)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7월 19일(금)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7월 20일(토)
Japan Should Atone for its Past Crimes for Its Future
"제2 항일독립투쟁 각오로 불매운동 벌여나가겠다"
Copyright ⓒ 2000-2019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