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아리랑 제1장 외 2편 > 미주/해외/국제

본문 바로가기
미주/해외/국제

[시] 아리랑 제1장 외 2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8-11-05 12:39 댓글0건

본문

[시] 아리랑 제1장 외 2편

 

편집국

 

 

김포양 재미동포는 <아리랑 제1장>, <아리랑 제2장>, <자유한국당>시 3편을 편집국에 보내왔습니다.  조국의 자주민주통일을 위한 시사, 논평, 주장, 그리고 문학 작품등 독자들의 원고 투고는 환영합니다. 

 


 

아리랑 제1장

 

김포양(재미동포)

 

세상을 떠나시기 전

노래하신다면서

아리랑 부르시던 아버님

 

어버이 사랑이

가슴에 가득한 날

아버님 부르시던 아리랑

오늘은 우리가 불러야 하누나

 

통일기 높이 높이 휘날리며

아리랑을 부르던 젊은이들

너무 너무 자랑스러워

밤새껏 한 사람 한 사람

안아주고 싶은 마음

 

일본놈 침략 학대 반대하여

남부여대하여 고향산천 등질 때

아리랑을 부르며 이를 갈았고

봉선화 애달픈 사연이 슬픈데

아리랑을 부르며 눈물 닦아서라

 

허나 우리 어찌 슬프기만 하였으랴

김일성 빨지산부대 만주광야에서

일본 관동군 100만을 때려부술 때

산허리에서 산꼭대기에서

아리랑을 소리 높이 불러서

일본놈 간담을 서늘케하였으니

아리랑은 승리노래

아리랑은 사랑노래

 

해방의 그날

독립만세부르며

아리랑 합창하며

다시는 식민지 없는 강산세우려

아리랑 항쟁 일어나서라

 

4.3 제주항쟁 미군철수 아리랑

10월 여수순천 반란 아리랑

4.19 경무대 돌격 아리랑

5.18 광주 통일 항쟁 아리랑

촛불 항쟁 아리랑 대 행진곡

 

통일기 높이 높이 휘날리며

6.15. 10.4 선언

판문점 선언 평양공동선언

아리랑 민족 자랑

아리랑 민족 장하다

 

아리랑 대 행진곡

모두 모두 힘 합쳐

노래부르자

통일기 휘날리며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통일 아리랑

강국 아리랑

우리 하나 아리랑

통일 만만세

 

아리랑 제2장

 

김포양(재미동포)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넘어

님이 돌아오신답니다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넘어

북과 남이 손 맞잡고

고려 연방국

아리랑 연방국

개성에 일떠 세우는 날이

다가왔습니다.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넘어

인민군과 국군이 함께 하여

아리랑군이 되어

조국강산 지키며

어떤 대적도

물리칠 수 있는 군대임이

확실합니다.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넘어

통일기 휘날리며

백두에서 한라까지

통일 행진곡 부르며

통일만세 울려 퍼집니다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넘어

개성 송악산 옆에

한라 백두산을 세울 수도

얼마든지 낫지 않겠습니까?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넘어

문재인대통령님

김정은 위원장님

두 분 함께 개성에 오시어

고려통일국가 선포

통일아리랑 부르는 날

우리 모두 아리랑 민족임을

세계에 자랑높게

자랑합시다.

 

자유한국당

 

김포양(재미동포)

 

세계에 악당으로

이름을 날리는 자유한국당

변신술에 능하여

이름만 자주바꾸는

기만술에 능한 당

통일 반대당

민족화해 반대당

평화 반대당

민족 역적 당 아니랴

 

미국 일본이라면

사족을 못쓰는 병신들

멍텅구리 당

 

일본군복 차려입고

간도 구류조도 이마시꾸

일본 군가 부르며

청와대에서 우쭐댄

일본 충신당

 

외세를 업고

부끄러운줄 모르는

정신나간 얼간이 당

 

미군 장군 비석을

손수건으로 닦아주며

엎드려 절하며 애걸하는

사대주의 당

 

미국 대통령

골프차 운전해보고

우쭐대는 어이없는 당

 

무당 굿쟁이 여편네

나라정사를 움직였다니

말이나 통할 수 있으랴

백성을 우롱하는 당

 

서툰 발음으로

색색 옷갈아 입으며

남의 나라에 아첨하는 당

 

자유한국당

백전 천번 반성하여도

민족 앞에 죄 지은 당

역사의 무덤에

영원히 영원히

사라지는 당이였으랴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18-11-05 12:40:30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사진] 평양의 야경
[알림] 신은미 LA 강연회 안내
Diplomatic Deadlock: Can U.S.-North Korea Diplomacy Survive …
북, "미국은 두 얼굴로 우리를 대하기가 낯뜨겁지 않은가"
[사진] 평양의 가을
[동영상] 재미동포청년이 제작한 탈북동포들 이야기 <서울의 평양시민들>
조미한 관계 글에 대한 아리랑님의 질문에 답합니다
최근게시물
서울은 감격의 그 순간을 기다린다
'단 한 통의 이메일', 탈북자 태영호는 무엇이 두려웠나?
《주<한>미군은 영원히 이 땅을 떠나라》
북, 유엔의 반북결의를 전면배격하는 공보문 발표
북, "우리 식대로 살아나가는 기풍확립의 중요성"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7일(토)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1월 17일(토)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1월16일(금)
미국 전쟁광들과 그들의 대북 중상모략
세계최고로 인정받는 리향옥 국제여성축구심판원
북, 민족자주로 치욕의 역사를 끝장내야 강조
[논평]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채택관련 민중당 대변인 논평
Copyright ⓒ 2000-2018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