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륵심포니 ‘2월의 봄’ 경축음악회 성대하게 진행 > 미주/해외/국제

본문 바로가기
미주/해외/국제

우륵심포니 ‘2월의 봄’ 경축음악회 성대하게 진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4-02-18 17:03 댓글0건

본문

photo 2.JPG

이준무 민족문화분과위원장은 경축 음악회 소식을 전했다. 이준무 위원장은 우륵심포니 단장 겸 지휘자를 겸임하고 있다. 전해온 소식은 다음과 같다. 

재미동포전국연합회(회장윤길상목사)가 주최하는 우륵심포니 105회 정기 연주회 겸 ‘2월의 봄’ 경축음악회가 뉴욕시내소재 머킨콘써트홀에서 많은 음악애호가들과 동포들이 운집한 가운데 성대하게 진행되었다날씨가 춥고 눈까지 내리는 저녁이었지만 유엔주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대표부 성원들과 중국이탈리아우즈베키스탄러시아 등 외교관들이 이 음악회에 참석하여 공연을 감상하였다.

처음으로 관현악지새지말아다오 평양의 밤아가 리준무단장의 유연한 지휘로 낭만적인 수도평양의 정경을 잘 묘사해 내었으며 양군식의 노래로 파리아치의 아리아를 부른 다음 데이빗 박이 출연하여 백고산과 멘델스죤의 바이올린협주곡을 높은 기량과 호소력 있는 표현으로 잘 연주하여 청중들의 뜨거운 갈채를 받았다.

후반에 다시 무대에 나온 양군식은 우리민족의 애환이 서려 있는 노래봉선화와 민요소방울 소리를 흥겹게 불러 청중들로부터 열렬한 박수를 받았다양씨는 감기에 고통스러워 하면서도 호소력 있게 노래를 불러 관람객들의 호응을 불러 일으켰다.

마지막으로 엘가의 난곡중의 하나인 관현악곡에니그마 변주곡을 노련하게 지휘하여 관중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우륵심포니는 열광하는 청중들의 앙코르를 받아들여 교포 김지환이 편곡한 통일무지개와 장룡식의 관현악발걸음을 씩씩하고도 웅장하게 연주하였다.환호하는 청중들의 박수는 계속되었고 관람객들은 모두 일어서서 박수를 치며 좀처럼 자리를 뜨지 않고 있었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4-02-18 17:05:53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자본주의가 만든 코로나비루스
Coronavirus: A Shocking\\update. Did The Virus\\originate in…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3월 29, 28일(일, 토)
코로나 바이러스 세균전 개괄
코로나비루스와 경제불황, 그러나 건강한 삶이란
주체사상에 끌리는 이유
부산 시민단체 , 박근혜, 황교안, 김형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4월 5일(일)
치욕스런 《볼모》로 살수 없습니다
9.11의 공포보다 더 심한 공포가 미국을 휩쓸고 있다.
총련중앙 허종만의장이 총련오사까 본부, 지부일군모임을 지도
항일선렬들이 지녔던 숭고한 애국주의정신
이색풍경이 뿜어내는 악취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4월 4일(토)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4월 3일(금)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4월 4일(토)
숭어랭수탕이 전하는 이야기
청학본부, 반통일 반평화 후보 21인 황교안 태구민 하태경 김진태...
식민지민족해방투쟁을 자력독립의 길로 이끄시여
Copyright ⓒ 2000-2020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