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륵심포니 ‘2월의 봄’ 경축음악회 성대하게 진행 > 미주/해외/국제

본문 바로가기
미주/해외/국제

우륵심포니 ‘2월의 봄’ 경축음악회 성대하게 진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4-02-18 17:03 댓글0건

본문

photo 2.JPG

이준무 민족문화분과위원장은 경축 음악회 소식을 전했다. 이준무 위원장은 우륵심포니 단장 겸 지휘자를 겸임하고 있다. 전해온 소식은 다음과 같다. 

재미동포전국연합회(회장윤길상목사)가 주최하는 우륵심포니 105회 정기 연주회 겸 ‘2월의 봄’ 경축음악회가 뉴욕시내소재 머킨콘써트홀에서 많은 음악애호가들과 동포들이 운집한 가운데 성대하게 진행되었다날씨가 춥고 눈까지 내리는 저녁이었지만 유엔주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대표부 성원들과 중국이탈리아우즈베키스탄러시아 등 외교관들이 이 음악회에 참석하여 공연을 감상하였다.

처음으로 관현악지새지말아다오 평양의 밤아가 리준무단장의 유연한 지휘로 낭만적인 수도평양의 정경을 잘 묘사해 내었으며 양군식의 노래로 파리아치의 아리아를 부른 다음 데이빗 박이 출연하여 백고산과 멘델스죤의 바이올린협주곡을 높은 기량과 호소력 있는 표현으로 잘 연주하여 청중들의 뜨거운 갈채를 받았다.

후반에 다시 무대에 나온 양군식은 우리민족의 애환이 서려 있는 노래봉선화와 민요소방울 소리를 흥겹게 불러 청중들로부터 열렬한 박수를 받았다양씨는 감기에 고통스러워 하면서도 호소력 있게 노래를 불러 관람객들의 호응을 불러 일으켰다.

마지막으로 엘가의 난곡중의 하나인 관현악곡에니그마 변주곡을 노련하게 지휘하여 관중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우륵심포니는 열광하는 청중들의 앙코르를 받아들여 교포 김지환이 편곡한 통일무지개와 장룡식의 관현악발걸음을 씩씩하고도 웅장하게 연주하였다.환호하는 청중들의 박수는 계속되었고 관람객들은 모두 일어서서 박수를 치며 좀처럼 자리를 뜨지 않고 있었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4-02-18 17:05:53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가해자가 판치는 야만의 시대
종전이 선언되자면 적대시정책,불공평한 이중기준부터 먼저 철회/김여정 부부장 담화
조선로동당의 뿌리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계승본) 8권 제23장 3. 타향에서 봄을 맞으면서
제국주의지배체계의 붕괴는 력사의 필연이다
진실보다 더 강위력한 무기는 없다.
조선을 리해한다면서 자신을 내세우는 무리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16일(토)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0월 15일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조국의 자주적통일을 이룩할데 대하여 하신 말씀
[론설] 덕과 정으로 따뜻한 사회주의대가정, 약육강식과 반목질시로 차디찬 자본주의암흑사회
국방발전전람회 련일 성황리에 진행
《인민이 있어 당도 있고 조국도 있다.》
조선은 자주권수호의 본보기이다 자주의 강국으로 존엄높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세인들의 경탄의 목소리가 끝없…
재중동포들 조선로동당창건 76돐을 뜻깊게 경축
온 나라가 당중앙과 사상과 뜻, 행동을 같이하는 하나의 생명체로 되게 하자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15일(금)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15일(금)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0월 14일
Copyright ⓒ 2000-2021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