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개혁 > 미주/해외/국제

본문 바로가기
미주/해외/국제

토지개혁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국 작성일17-03-17 16:59 댓글0건

본문

토지개혁

 

3월이 되면 북조선의 사나운 강추위도 풀어지고 따사로운 해빛아래 만물이 소생하기 시작한다.

 

◆1946년 3월 5일 해방후 첫봄을 맞이한 이때 김일성장군께서 령도하시는 북반부에서는 우리 나라력사에 일찌기 없었던 토지개혁이 실시되였다.

 

◆해방당시 우리 나라인구의 80%는 소작농, 고농 등 가난한 농민이였다. 땅이 없어 소작농으로도 될수 없었던 많은 농민은 지주집에서 밥만 얻어먹으면서 공짜로 고된 일을 해야 하는 《머슴》이라는 반농노적처지에 있었다.

 

◆봉건잔재가 농후하게 남아있었고 가장 뒤떨어진 경제부문은 농업이였다. 이 농촌문제를 해결함이 없이는 사회의 민주화도 경제의 발전도 있을수 없었다.

 

◆작가 리기영은 장편소설 《땅》에서 꿈에도 생각 못한 땅을 무상분배받은 머슴군이였던 곽바우가 해가 저물고 어두워지자 분배받은 땅에 뛰여들어가 뒹굴면서 《이것은 내 땅이야, 내 땅이야》 하고 웨치며 희열의 눈물을 흘리는 장면을 감동적으로 썼다. 곽바우의 웨침은 곧 해방된 모든 근로자들의 환희의 목소리였다.

 

◆토지개혁에 이어 같은 해에 로동법령, 남녀평등권, 중요산업국유화령 등 일련의 민주개혁이 끝남으로써 모든 근로자는 해방된 사회의 주인으로 나서게 되였다.

 

◆그 4년후에 조국해방전쟁이 일어났다. 세계최강을 자랑하는 미제는 거만하게도 《이 전쟁은 2주일로 끝난다.》고 장담하였다. 미제는 해방된 인민의 큰 힘을 도저히 리해할수 없었던것이다. 

 

◆전쟁에서 승리한것은 주석님께서 찾아주신 귀중한 조국,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안겨준 고마운 제도를 지키기 위하여 전체 인민이 만난을 무릅쓰고 피흘려 싸웠기때문이다.(종)

 

[출처: 조선신보]

 

 

[이 게시물은 편집국님에 의해 2017-03-17 16:59:23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KBS·MBC 파업, 노동계·시민사회의 지지와 연대 선언 잇따라 외 1
미국과 유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선전포고, 전쟁은 이미 시작되었다.-유엔 대북 제재안 통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3일(일)
제 푼수도 모르는 가소로운 《대화의 조건》타령
오토 웜비어의 죽음과 이북 여행 금지의 부당성
<화성 12>형과 사드와의 대결은?
문재인 정권의 착각
최근게시물
임동원, "문재인, 미국에 'NO'라고 말하라"
UFG 북침훈련과 전쟁과 위험에 빠진 8000만 우리의 민족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9월 4일(월)
“MB정부 국정원 블랙리스트 원본 문건 공개하라”
〈오사까무상화재판〉조선학원이 승소, 제도적용을 의무화 외 1
무모한 대결소동을 걷어치우라
세계앞에 똑똑히 보여주겠다​
작용과 반작용은 물리학에서만 적용되는 법칙이 아니다
불질이 정 소원이라니 어디 맛을 봐라!
[선언문] “위기의 한반도, 조건없는 남북대화 절실하다” 대전100인원탁회의,
Bad History
허세의 종말과 새로운 민족사의 여명
Copyright ⓒ 2000-2017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