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전 관리 “대북정책 실패, 북미 양자대화” 촉구 대북제재 주도 아인혼 특보 "미국 전략적 인내 실패"인정 > 미주/해외/국제

본문 바로가기
미주/해외/국제

미 전 관리 “대북정책 실패, 북미 양자대화” 촉구 대북제재 주도 아인혼 특보 "미국 전략적 인내 실패"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4-07-06 12:03 댓글0건

본문

 

미 전 관리 “대북정책 실패, 북미 양자대화” 촉구

 
대북제재 주도 아인혼 특보 "미국 전략적 인내 실패"인정
 
 
 
 
이정섭 기자 
 
 
 

대조선 정책을 주도하며 대북제재에 앞장서며 대북 저승사자로 불렸던 미국의 아인혼 전 국무무부 비확산 군축담당 특보가 미국의 대조선 정책은 실패했다며 미국의 이익을 위해 양자대화에 나서야 할 때라고 밝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외신과 국내 언론들은 6일 아인혼 전 미국 국무부 비확산·군축담당 특보가 '내셔널 인터레스트'에 기고한 글에서 “'전략적 인내'로 대변되는 현 미국 대북정책이 실패했다며 조선과의 예비적 양자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아인혼 전 특보는 “오바마 행정부의 '전략적 인내' 정책은 과거 대북정책보다 나은 결과를 가져오지 못했고 지난 5년간 상황은 지속적으로 악화했다”면서 “지난 25년간에 걸친 미국의 대북정책은 실질적으로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특보는 "조선 문제를 단순히 관리하려는 차원으로 접근하는 것은 위험한 전략“이라며 ”이제는 북한에 대한 능동적 대화가 미국의 이익에 부합하는지에 대해 진지한 고민을 해야 할 때"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조선이 6자회담 재개에 앞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제한할 의지가 있는지 알아볼 필요가 있다.”면서 조선과 탐색적 대화를 할 것을 촉구했다.

아인혼 특보는 북핵에 대한 입장이 중국과 미국이 다르다면서 핵에 대한 북의 입장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조.미의 직접 대화 필요성을 역설했다.

아인혼 전 특보는 지난 2009년부터 지난해 5월까지 조선과 이란에 대한 제재 업무를 담당하며 '저승사자'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북 강경파로 알려져 있다.

한편 연합뉴스는 아인혼 전 특보가 지난 5월 몽골에서 국무부 조선담당관 출신의 조엘 위트 존스홉킨스대 연구원과 함께 북측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리용호 외무성 부상과 '트랙 2'(민간) 접촉을 가진 바 있다고 덧붙여 미국과 조선의 물밑 대화 역할을 해왔음을 시사했다.

아인혼 전특보는 기고 글은 교착 상태에 빠진 조미 대화의 물꼬를 트고 군사적대결이 아닌 대화를 통한 한반도문제 해결을 가져 올 수 있다는 점에서 유의미 하다.

 

[출처: 자주민보]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4-07-06 12:08:58 새 소식에서 복사 됨]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게시물
가해자가 판치는 야만의 시대
종전이 선언되자면 적대시정책,불공평한 이중기준부터 먼저 철회/김여정 부부장 담화
조선로동당의 뿌리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계승본) 8권 제23장 3. 타향에서 봄을 맞으면서
제국주의지배체계의 붕괴는 력사의 필연이다
진실보다 더 강위력한 무기는 없다.
조선을 리해한다면서 자신을 내세우는 무리
최근게시물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16일(토)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0월 15일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조국의 자주적통일을 이룩할데 대하여 하신 말씀
[론설] 덕과 정으로 따뜻한 사회주의대가정, 약육강식과 반목질시로 차디찬 자본주의암흑사회
국방발전전람회 련일 성황리에 진행
《인민이 있어 당도 있고 조국도 있다.》
조선은 자주권수호의 본보기이다 자주의 강국으로 존엄높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세인들의 경탄의 목소리가 끝없…
재중동포들 조선로동당창건 76돐을 뜻깊게 경축
온 나라가 당중앙과 사상과 뜻, 행동을 같이하는 하나의 생명체로 되게 하자
[사진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15일(금)
[제목으로 보는 노동신문] 10월 15일(금)
유투브로 보는 조선중앙텔레비젼 보도 10월 14일
Copyright ⓒ 2000-2021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