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해외/국제 170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미주/해외/국제 목록

Total 3,660건 170 페이지
미주/해외/국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125
《소녀상》
《소녀상》     《소녀상》은 말이 없다. 그러나 저고리를 단정히 입고 작은&nbs…
인기글
편집국 2017-01-18
1124
[알림]조국의 양심수 후원을 위한 일일찻집 안내
  조국의 양심수 후원을 위한 일일찻집 안내   편집국       구정을 맞으며 오는 21…
인기글
편집국 2017-01-18
1123
[알림] 이재봉 교수 강연회와 동포간담회 예정
    이재봉 교수 강연회와 동포간담회 예정 편집국   [이재봉 교수 강연회] "트럼프의 대외정칙과 한반도&…
인기글
편집국 2017-01-17
1122
반기문을 당선시키기 위한 미국의 《선거전략》, 그 내면을 파헤쳐본다(1)
  반기문을 당선시키기 위한 미국의 《선거전략》, 그 내면을 파헤쳐본다(1)   류한주(재미동포)     2…
인기글
편집국 2017-01-17
1121
내가 본 공화국의 녀성들 (4), 평양의 도로관리공들
  내가 본 공화국의 녀성들 (4)   평양의 도로관리공들   한 류드밀라(재러시아동포)   나는 지금까지…
인기글
편집국 2017-01-16
1120
오산과 실책/조미대결전, 오바마의 8년 (2)
    오산과 실책/조미대결전, 오바마의 8년 (2)   편집국   조선신보는 13일 “조미대결전, …
인기글
편집국 2017-01-16
1119
정원 큰스님 엘에이 영결식 진행
    정원 큰스님 엘에이 영결식 진행 편집국   엘에이 동포들이 14일 오후 4시 엘에이총영사관 앞에서"박근혜는 내…
인기글
편집국 2017-01-16
1118
오산과 실책/조미대결전, 오바마의 8년 (2)
    오산과 실책/조미대결전, 오바마의 8년 (2)   편집국   조선신보는 13일 “조미대결전, …
인기글
편집국 2017-01-16
1117
전문가 헤커 "트럼프, 긴급히 북에 특사 보내야"
전문가 헤커 "트럼프, 긴급히 북에 특사 보내야"   이창기 기자     ▲ 미국의 핵전문가 헤커 박…
인기글
편집국 2017-01-13
1116
내가 본 공화국의 녀성들 (3) 모성영웅들
    내가 본 공화국의 녀성들 (3)   모성영웅들   한 류드밀라(재러시아 동포)   &…
인기글
편집국 2017-01-13
1115
오산과 실책/조미대결전, 오바마의 8년 (1)
오산과 실책/조미대결전, 오바마의 8년 (1)   편집국   조선신보는 13일 “조미대결전, 오바마의 8년” 제목의 기…
인기글
편집국 2017-01-13
1114
[알림] 정원스님 엘에이 추모제 일정
  정원스님 엘에이 추모제 1월14일(토) 오후4시 영사관앞에서 열릴 예정   편집국 엘에이 동포들이 정원 큰스님의 엘에이 추모제를 일…
인기글
편집국 2017-01-13
1113
시애틀서 열린 세월호 1000일 추모식
  시애틀서 열린 세월호 1000일 추모식 편집국     세월호 사건 1000일을 맞는 8일 오후 4시 시애틀의 개스웍 파크에…
인기글
편집국 2017-01-13
1112
조선은 전세계의 모범국이다.
  조선은 전세계의 모범국이다.   김웅진(재미동포)     비겁함이란 강자에게 약하고 약자에게 강한 것을 말한…
인기글
편집국 2017-01-12
1111
오바마의 마지막 해, 미국은 2만6천개의 폭탄을 떨어뜨렸다
오바마의 마지막 해, 미국은 2만6천개의 폭탄을 떨어뜨렸다   Voice of the World / 편집 : 이정무 기자   …
인기글
편집국 2017-01-12
인기게시물
나는 조선에서 인류의 밝은 미래상을 보았다
LA진보네트워크 신년하례식 진행
I saw the bright humanity in DPRK
잊지 못할 추억과 격정을 안겨주는 2월
나에게 주체적 사회역사관을 확립시켜준 고마우신 분
2024년 재미동포 신년 하례식 및 우륵 실내악단 작은 음악회
2024년 재미동포전국연합회 임시총회 회장 인사말
최근게시물
미주 양심수 후원회 성명서:외세에 맞선 강고한 투쟁만이 자주와 평화를 담보한다.
조선학교 차별중단 금요행동, 3.1절 105주년 맞아 기자회견으로 진행
반일민족투쟁사에 뚜렷한 자욱을 새긴 3. 1인민봉기
선수들의 모습에서 조국을 실감/3,400여명 동포응원단이 열광적인 성원
변함없이 공고발전되어가는 조선윁남친선
[로작] 사회주의에 대한 훼방은 허용될수 없다
미국무장관 발언 국제적 물의를 일으키고있다.
게시물 검색
Copyright ⓒ 2000-2024 KANCC(Korean American National Coordinating Council). All rights reserved.
E-mail:  :  webmaster@kancc.org